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 사람

강은일 서울돈화문국악당 신임 예술감독

“깊고 마르지 않는 ‘국악 샘물’ 기대하세요”

  • 배수강 기자 bsk@donga.com

강은일 서울돈화문국악당 신임 예술감독

서울돈화문국악당에서 열린 ‘봄 밤, 잔치’ 공연에서 국악당 비전을 설명하는 강은일 예술감독. [서울돈화문국악당 제공]

서울돈화문국악당에서 열린 ‘봄 밤, 잔치’ 공연에서 국악당 비전을 설명하는 강은일 예술감독. [서울돈화문국악당 제공]

4월 29일 오후 7시 서울 와룡동 서울돈화문국악당에서 완연한 봄날을 자축하는 ‘국악 잔치’가 열렸다. 굿 앙상블 ‘장단DNA’의 사물놀이 공연을 시작으로 소리꾼 이자람의 판소리, 솔리스트 앙상블 상상(강은일, 유경화, 허윤정 3인조 그룹)의 즉흥 공연, 남북한 전통·개량악기가 어우러진 통일앙상블 ‘원’의 연주 등 ‘봄 밤, 잔치’ 무대가 펼쳐진 것. 140석 객석을 가득 채운 관객들은 경계를 넘나드는 다채로운 국악의 ‘변신’에 큰 박수를 보냈다. ‘봄, 밤 잔치’는 강은일 신임 예술감독(단국대 교수) 취임을 축하하는 공연이었다. 이날 강 감독은 공연 중간에 국악당의 비전과 3년 임기 동안의 사업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여러분이 계신 국악당 터는 궁중음악과 민속악의 경계에서 날마다 새로운 예술이 창조되던 곳이에요. 이제 국악당이 한국 음악계의 깊은 우물이 돼 아시아 공통의 문화적 자산으로 거듭나도록 힘을 쏟겠습니다.” 

강 감독 체제의 국악당은 기존 공연과 함께 명리학으로 풀어본 ‘당신의 팔자를 살리는 음악’, 한반도 평화시대의 음악을 소개하는 ‘대륙시대’ 등 새로운 공연과 ‘운당여관음악회’ ‘오픈 더 돈화문’ ‘시민국악주간’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강 감독은 1988년 동아국악콩쿠르 일반부 대상, 2004년 KBS 국악대상, 2005년 한국문화예술 위원회 ‘올해의 예술상’ 등을 받은 우리나라 대표 해금 연주자. 여러 장르의 음악과 예술의 접목을 통해 해금 세계화에 기여한 인물로 평가받는다. 강 감독은 “전통 음악의 명맥을 이어가며 새로운 창작의 산실이 되도록 국악당을 운영하겠다”며 “상상만 해도 즐거운 공연을 많이 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돈화문국악당은 창경궁 돈화문 맞은편에 있는 주유소 터를 서울시가 매입해 2016년 개관한 자연 음향 국악 전문 공연장이다.




신동아 2019년 6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강은일 서울돈화문국악당 신임 예술감독

댓글 창 닫기

2019/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