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정주영 리더십 안내서 출간 김문현 현대중공업 자문역

  • 글·최호열 기자 honeypapa@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정주영 리더십 안내서 출간 김문현 현대중공업 자문역

정주영 리더십 안내서 출간 김문현 현대중공업 자문역
지난 11월 25일은 현대를 글로벌 기업으로 일군 고(故) 정주영 명예회장 탄생 100주년이었다. 이에 맞춰 ‘정주영은 살아있다’를 펴낸 김문현(59) 현대중공업 자문역(전무)은 자타 공인 ‘정주영 리더십 홍보대사’다. 그는 1990년대 현대그룹 홍보팀에서 일하며 소떼 방북과 금강산관광 프로젝트 등과 관련한 정 회장의 홍보 전략을 담당했다. 이 책은 창조와 혁신으로 현대그룹과 한국 경제를 이끈 정 회장의 리더십을 55가지로 정리했다.
“정 회장의 업적과 기업가 정신은 상상 이상으로 위대합니다. ‘타임’은 그를 아시아의 영웅으로 선정했고, ‘이코노미스트’는 한국의 나폴레옹으로 칭했을 정도죠. 경영학 구루 피터 드러커는 1977년 한국을 방문했을 때 정 회장을 만나 ‘내가 그동안 학교에서 가르쳐온 기업가 정신을 가장 잘 실천한 사람’이라고 칭송했습니다.”
그는 “정 회장은 유목민처럼 틀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사고하는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였다. 끊임없이 새로운 것을 추구하는 도전정신으로 변화와 혁신을 받아들여 새로운 것을 창조해냈다”고 정 회장의 리더십을 요약했다. “‘3포세대’니 해서 희망을 잃은 요즘 젊은이와 국민에게 지금 가장 필요한 정신”이라고 강조한 그는 제2, 제3의 정주영이 나오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 책을 썼다고 했다. 제목을 ‘정주영은 살아있다’고 정한 것도 그 때문이다.
“정 회장은 1998년 방북하며 소 1000마리가 아니라 새로운 시작을 의미하는 1001마리를 끌고 갔습니다. 마찬가지로 탄생 100주년보다 더 중요한 게 101주년이 되는 새해가 아닐까 해요. 새로운 시작, 새로운 성장을 위해 정 회장의 리더십이 사회적으로 재조명되면 좋겠습니다.”

신동아 2016년 1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정주영 리더십 안내서 출간 김문현 현대중공업 자문역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