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생활의 발견

“어리다고 ‘갑질’ 해요 낮에 져주고 밤에 이기죠”

10세 연하女 사귀는 남자들의 ‘행복한 긴장’

  • 김상훈 | 자유기고가 loveruck21@naver.com

“어리다고 ‘갑질’ 해요 낮에 져주고 밤에 이기죠”

1/2
  • 장기하가 11세 어린 ‘국민여동생’ 아이유와 사귀는 사실이 드러나 인터넷 게시판이 ‘도둑놈’ ‘나쁜 놈’으로 도배될 때, 몇몇 남자는 장기하에게 ‘동병상련’을 느꼈다. 10세 이상 연하녀를 사귀는 이들 ‘능력남’의 행복과 스트레스를 심층 탐구했다.
“어리다고 ‘갑질’ 해요 낮에 져주고 밤에 이기죠”

TV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의 한 장면. MBC

# 토요일 오후 직장인 박모(35·서울 역삼동) 씨가 지친 몸을 이끌고 여자친구 집 앞으로 차를 몰았다. 그의 여친은 25세의 대졸 취업준비생. 둘은 아침 일찍 춘천으로 여행을 떠나기로 했지만 박씨는 전날 회식에서 과음한 탓에 해가 중천에 뜨고 나서야 일어났다. 며칠 전부터 여행 갈 생각에 들떠 ‘춘천 닭갈비집’ 블로그를 찾아 보여주던 여자친구는 단단히 화가 난 상태. 간신히 어르고 달래 교외로 바람이라도 쐬러 가기로 계획을 바꿨다.
밖으로 나오니 여자친구 기분이 확실히 풀린 것 같았다. 아니, 언제 화가 났냐는 듯이 이렇게 해맑을 수가 없다. 박씨는 행복감이 물밀 듯 밀려오는 기분을 느낀다. 그의 입가로 절로 웃음이 번진다.
하지만 사실 박씨는 금방이라도 쓰러질 만큼 지친 상태다. 대구탕 같은 얼큰한 국물로 해장하고 싶은데 하필이면 파스타를 먹자고 한다. 먹은 음식이 역류할 것 같지만 참아야 한다. 여차저차 사진 찍고 돌아다니고 저녁에 간단히 술 한잔 걸치니 어느덧 밤 10시가 다됐다. 근처 모텔에서 쉬고 다음 날 아침에 서울로 올라가기로 했다.
여친과 함께 지낼 수 있다는 기쁨(?)도 잠시, 박씨는 주말이라 모텔비가 10만 원이라는 말에 살짝 짜증이 났다. 밥값, 기름값 다해서 오늘 하루만 20만 원 정도 썼는데 모텔비가 10만 원이라니…. 여자친구가 챙겨온 것이라곤 화장품이 든 가방과 셀카봉뿐이다.  



“이렇게 해맑을 수 없다”

박씨의 여자친구는 취업준비생이라 경제적 여유가 없는 탓에 데이트 경비는 대부분 그가 부담한다. 그렇지 않더라도, 열 살 어린 여자와 데이트할 때 남자가 그 경비를 떠안는 건 일종의 사회적 불문율이자 상식처럼 여겨진다. ‘이번엔 네가 내라’ 티격태격하는 건 도무지 말이 안 되는 시추에이션임이 분명하다.
사실 박씨는 여자친구에게 내색은 않지만 적지 않은 금전적 부담을 느낀다. 둘의 한 달 평균 데이트 비용은 100만~150만 원인데 이는 350만 원 정도인 박씨 월급에서 압도적 비중을 차지한다. 여친을 만난 이후 박씨의 저축액은 눈에 띄게 줄었다.
경제적으로 타격을 받지만 박씨는 그래도 지금의 여자친구가 좋다. 그는 그 이유로 ‘길들이는 맛’을 꼽는다. “남자에게는 누군가를 길들이고 싶다는 본능이 있지 않나요? 가치관, 음악 취향, 패션, 미각… 내 여친은 여기에 잘 부합합니다.”
연상녀-연하남 커플이 많아지는 추세지만, 여전히 대다수 커플은 남자가 여자에 비해 나이가 더 많다. 걸그룹의 무수한 사랑 노래에서 ‘오빠’는 자연스러운 사랑의 대상이다. 그런데 요즘 들어 여자는 남자의 나이에 점차 관대해지는 분위기다. 자연히 열 살 이상 나이가 확 벌어지는 커플도 자주 눈에 띈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 이데올로기

결혼을 전제하지 않고 사귀는 경우가 많아진 점, 30대 이상 남자도 외모 관리에 열심인 점, 나이 차 많이 나는 연예인 커플이 TV에 자주 등장해 ‘나이는 숫자에 불과’라는 이데올로기를 심어주는 점이 이유로 꼽힌다.
예컨대, ‘서태지와 아이들’ 중 서태지 부부가 16세 차이고, 양현석 부부가 12세 차이고, 이주노 부부가 23세 차이다. ‘남자 배우나 탤런트, 개그맨, 스포츠스타가 10세 이상 어린 일반인 여성과 결혼한다’는 뉴스는 하루가 멀다 하고 나온다.
‘오빠들’은 기본적으로 어린 여성을 좋아한다. 정보분석가 크리스티안 루더는 빅데이터 분석으로 남자의 어린 여자 선호는 거의 본능에 가깝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1000만 명이 가입한 미국 데이트사이트 ‘OK큐피드’의 조사에 따르면, 20대든 50대든 남자는 20대 초반 여성에게 가장 끌린다. 반면 여자는 나이가 들면 38~40세 남자를 선호했다.
그러나 남자가 어린 여자와의 관계를 유지하는 데엔 많은 비용이 따른다. 남자는 금전적 부담, 생활습관과 가치관의 차이, 관계의 주도권과 관련해 스트레스를 호소한다. 다만, 이를 상쇄할 행복감도 번갈아 느낀다.
대기업에 다니는 정모(33·서울 연희동) 씨는 10세 어린 여자친구 때문에 늘 불안하다. 그는 “연애하면서 가장 힘든 점이 클럽 좋아하는 여자친구를 이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번은 밤에 집에서 쉬는데 친구한테 전화가 왔어요. ‘네 여자친구랑 어떤 남자랑 클럽에서 나오는 걸 봤다’고 하더라고요. 직접 달려가서 확인해보니 제 여자친구가 술에 취해 어떤 남자의 품에 안겼더라고요.”
정씨는 두 사람을 떼어놓고 여자친구에게 “집에 있다고 왜 거짓말했느냐”고 따졌다고 한다. 여자친구는 “내가 클럽 가는 걸 오빠가 싫어하니까 하는 수 없이 거짓말했다”고 했다. 이후 정씨는 매번 여자친구를 집에까지 바래다준다. 그는 “집에 들어가는 모습을 봐야 마음이 놓인다. 해외 출장 땐 꽤 불안하다”고 말했다.
정씨의 경우, 여자친구와 생활습관이나 가치관이 다르다고 할 수 있다. 거기에 관계의 주도권과 관련해 아무래도 정씨의 여자친구가 갑의 위치에 있는 것으로 비친다. 그래서 정씨의 친구들은 “어이구, 이 호구”라며 정씨를 놀린다. 정씨는 “연애하면서 내가 남자친구인지 기사인지 헷갈릴 때가 있다. 여자친구가 내게 갑질하는 건 싫다. 그러나 여자친구가 어린 건 좋다”고 말했다.



‘낮져밤이’

정씨는 특히 여자친구 덕분에 주변에서 자신을 ‘능력남’으로 봐준다고 설명한다. 또한 정씨는 ‘낮져밤이’를 생활화한다고 한다. ‘낮에 져주고 밤에 이긴다’는 뜻으로,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커플의 연애는 대체로 ‘낮져밤이’ 패턴으로 흐른다고 한다.
10세 어린 여자친구와 2년째 사귀는 직장인 신모(35·경기도 고양시 일산동) 씨는 데이트 때마다 왕복 2시간 거리를 달려 여자친구를 경기도 용인의 집에까지 바래다준다. 그는 “갈수록 바래다주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더라. 한번은 새벽 출장이 있어 ‘혼자 가면 안 되겠냐’고 했더니 ‘변했다’며 화내더라”고 했다. 이어 신씨는 “내겐 그녀가 슈퍼 갑이고 나는 그녀의 요구를 거의 다 들어주는 편”이라고 덧붙인다.


1/2
김상훈 | 자유기고가 loveruck21@naver.com
목록 닫기

“어리다고 ‘갑질’ 해요 낮에 져주고 밤에 이기죠”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