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달의 경제보고서 | LG경제연구원

기버(giver) 키우고 테이커(taker) 걸러라

기업의 숨은 성공요소

  • 노용진 |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기버(giver) 키우고 테이커(taker) 걸러라

1/3
  • 자기 이익만 챙기려고 다투는 ‘콩가루’ 조직은 성공하기 어렵다. 필요할 때 서로 협력해 시너지를 내는 응집력이 부족한 탓이다. 조직 구성원들이 동료나 조직을 자발적으로 돕는 행동을 장려하고 이를 조직의 규범으로 발전시켜야 한다.
기버(giver) 키우고 테이커(taker) 걸러라

동아일보

조직의 성공을 결정짓는 요인은 무엇일까. 도전적인 비전, 조직의 명확한 역할분담(R&R, role and responsibilities), 강력한 리더십, 적절한 보상제도, 효율적인 자원활용 등을 꼽을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미국 하버드대 리처드 해크먼 교수팀의 연구에 따르면, 이런 요인보다 구성원 간에 주고받는 ‘도움(help)’의 양이 성공의 가장 중요한 선행요인이라고 한다. 높은 성과를 내는 조직은 자신의 동료를 위해 코칭하고 자문하는 일에 많은 시간과 에너지를 쏟는 반면, 낮은 성과를 내는 조직은 서로 돕기보다 각자 자신의 일로 고군분투하는 성향이 강하다는 것이다.
애리조나대 나삿 팟사코프 교수팀이 다양한 국가의 사업 조직 3500여 개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도 이와 유사한 결론을 얻었다고 한다. 베푸는 행동(giving behavior)이 기업의 수익성, 생산성, 고객만족, 비용경쟁력 등과 높은 상관관계를 보였다는 것. 베푸는 행동이 효율적인 문제 해결과 조정 활동을 촉진하고, 더 나아가 고객과 공급자 등에게 긍정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giver, taker, matcher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의 애덤 그랜트 교수는 호혜(give & take)의 관점에서 사람들을 세 부류로 나눌 수 있다고 한다. 받는 것보다 주는 것을 더 좋아하는 기버(giver), 반대로 주는 것보다 더 많이 받으려고 하는 테이커(taker), 그리고 받은 만큼 상대에게 돌려주려고 하는 매처(matcher). 기버들은 배려하고 양보하고 베풀며, 때로는 자신을 희생한다. 이처럼 심성이 착한 이들을 우리는 ‘법 없이도 살 사람’이라고 한다. 그런데 이들은 이기적인 인간들에게 이용당하고 손해 보는 경우가 많다. 인간의 본성을 이기적이라고 여기는 사람들의 관점에서 보면 새삼스러운 얘기가 아니다.
진화생물학자 리처드 도킨스는 ‘이기적 유전자’에서 “인간은 이기적으로 타고난다. 따라서 관대함과 이타주의는 가르쳐야만 한다”고 지적한다. 인간은 자신의 생존을 도모하기 위해 이기적으로 행동하도록 진화했다는 것이다. 여기에서 한 가지 오해가 생긴다. 인간의 본성은 이기적이므로 현실 세계에서는 이기적으로 행동하는 것이 성공에 이르는 길이라는 생각이다. 이런 믿음을 가지고 행동하는 이들이 테이커다.  
애덤 그랜트 교수에 따르면 많은 이의 예상처럼 기버 중에는 저(低)성과자 비율이 높다고 한다. 기버들이 남을 돕는 데 에너지를 쓰느라 정작 자기 일에는 소홀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일과 후나 주말에 자기 일을 하게 되고, 결국 스스로 번아웃(burnout, 소진)되기에 이른다. 그럼에도 이들은 동료들의 요청을 거절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잘 아는 테이커들에게 ‘호구(doormat)’가 된다. 이들이 기대되는 성과를 내려면 이들을 부당하게 이용하지 못하도록 보호하는 규정이 있어야 할지 모른다. ‘법 없이도 살 사람’인 기버들이 실상은 ‘법이 있어야 살 사람’인 셈이다.
기버들은 정녕 루저가 될 수밖에 없을까. 하지만 연구에서 밝혀진 예상 밖의 사실은 조직 내에서 가장 뛰어난 성과를 올리는 성과자들도 기버라는 점이다. 엔지니어를 대상으로 한 스탠퍼드대 프랭크 플린 교수의 연구나 의대생을 대상으로 한 겐트대 필립 리븐스 교수의 연구, 세일즈맨을 중심으로 한 애덤 그랜트 교수의 연구에서 이런 현상이 공통적으로 나타난다. 기버가 가장 높은 성과를 내는 것은 상대와 신뢰를 쌓은 덕분이다. 사람들 대부분은 기버가 도움을 청하면 흔쾌히 자신의 인맥, 정보, 시간, 노력을 기울여 돕곤 한다.


1/3
노용진 |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목록 닫기

기버(giver) 키우고 테이커(taker) 걸러라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