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김석희

소설가로 돌아온 번역가

  • 글·강지남 기자 | layra@donga.com 사진제공·김석희

김석희

김석희
번역가 김석희(64) 씨가 소설집 ‘하루나기’(열림원)를 펴내며 조용하게 ‘본업’ 복귀 신고를 마쳤다. ‘로마인 이야기’ 등 300여 권을 번역한 그는 사실 소설가다. 1988년 “소설과 번역이라는 떡을 양손에 쥐고 데뷔”해 “번역은 조강지처, 소설은 애인 같다는 흰소리를 하며 양다리를 걸치고 다녔”다 한다. 1998년부터는 번역에만 충실했는데, 고향 제주의 바닷바람이 다시 소설의 세계로 불러들였다.
이번 소설집에는 1990년대 발표한 중·단편 9편과 데뷔작 ‘이상의 날개’를 담았다. 그는 “슬며시 세상에 내놓는 ‘재데뷔의 안내장’ 같은 것”이라며 너털웃음을 지었다. 올가을, 앞 못 보는 할머니와 단둘이 사는 섬 소년의 성장기를 다룬 경장편 소설을 선보일 예정이다.
‘하루나기’에 담긴 주인공 대부분은 약사 마누라에게 빌붙어 사는 번역가다. 그들은 40대지만, 여전히 20, 30대 시절에 사로잡혀 있는 듯하다. ‘1990년대 김석희’가 그런 사람이었을까. 그는 “유신과 군사독재를 겪어온 우리 세대에게 3당이 야합하고 노태우가 대통령이 된 90년대는 참으로 맥 풀리는 시절이었다”며 “그런 시대에 대한 내 나름의 관찰기”라고 했다(참고로, 그의 아내는 약사가 아니다).
김씨는 2009년 고향 제주로 내려가 애월에 산다. 시외버스를 타고 서귀포까지 산책 삼아 다녀오면서 차창 밖 고향 풍경을 바라보며 소설을 구상한다. ‘연애까지는 아니어도, 길동무 삼아 노년을 함께 걸어가도 좋지 않을까 싶다’며 소설의 품으로 돌아온 그의 겸손한 출사표는 이렇다.
“소설이란 얼마나 위대한가요. 그 위대한 소설을 지탱하는 데는 큰 돌뿐만 아니라 작은 돌멩이도 필요하지 않을까요. 일흔이 되기 전에 4편쯤 내놓으려 합니다.”



신동아 2016년 2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김석희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