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Interview

“수장된 해경 함정 · 유골 건져내 유족 恨 풀어주자”

해난구조 전문가 진교중 前 해군 SSU 대장

  • 김진수 기자 | jockey@donga.com

“수장된 해경 함정 · 유골 건져내 유족 恨 풀어주자”

1/2
  • ● 1974년 863함, 1980년 72정 침몰 선체·시신 행방 묘연
  • ● 863함은 피침(被沈)…72정은 유실 가능성 없어
  • ● 현재 탐색·잠수 기법으로 충분히 인양 가능
  • ● 국민에게 잊혔지만, 해경도 대한민국 국민
“수장된 해경 함정 · 유골 건져내 유족 恨 풀어주자”

박해윤 기자

2014년 4월 온 국민을 슬픔의 나락으로 빠뜨린 세월호 침몰사고. 오는 7월이면 세월호가 2년 3개월 만에 다시 수면으로 모습을 드러낸다. 해양수산부는 3월부터 두 달 동안 세월호 선체에 에어백 등을 설치하는 작업을 벌인 뒤 7월엔 세월호를 인양해 남은 실종자 9명(남성 6명, 여성 3명)에 대한 수색과 선체 정리 작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1월 13일 현재 중국 상하이샐비지 소속 잠수사 49명 등 139명이 침몰 지점 위에 떠 있는 바지선에서 생활하며 하루 2차례 조류 상황에 따라 수중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세월호 참사 여파로 2014년 11월 창설 61년 만에 해체돼 국민안전처에 편입되는 운명을 맞은 해양경찰(이하 해경)의 선박 침몰사건·사고도 재조명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해군 해난구조대(SSU) 대장을 지낸 예비역 해군 대령 진교중(65) 씨가 그 주인공.
진씨는 서해훼리호 침몰사고(1993년), 성수대교 붕괴 참사(1994년), 동해안 북한 잠수정 침투사건(1998년), 남해 욕지도 근해 북한 반잠수정 격침(1998년) 등 굵직굵직한 각종 사건·사고의 인양작전을 지휘하고 직접 참여한 해난구조 분야 최고 전문가다. 2003년 전역 후 금융감독원 안전계획실장으로 있던 2010년엔 해군의 요청으로 백령도 인근에 정박한 독도함에 머물며 천안함 인양계획을 짜는 데 참여했다.



해경 사상 초유의 참사

그런 그가 해경의 대표 침몰사건·사고 사례로 드는 건 ‘863함 침몰사건’과 ‘72정 침몰사고’다. 전자는 1974년 6월 26일 속초항을 출발한 속초해양경찰대 소속 경비정 863함(181t)이 출항 사흘째인 6월 28일 오전 어로 보호를 위한 경비임무 중 기상 악화(짙은 안개로 인한 시정(視程) 불량) 및 레이더 고장으로 강원 고성군 거진항으로 귀항하다 북방한계선 남방 2마일 해상에서 북한 해군 함정 3척과 교전 끝에 침몰한 사건이다.
이 사건으로 28명의 승조원(경찰관 14명, 의무·전투경찰 13명, 일용직 보조인력 1명) 중 8명이 사망하고 18명이 실종됐다. 북한군에게 생포된 2명(경찰관 1명, 의무경찰 1명)은 납북된 것으로 추정된다. 그해 7월 1일 열린 제352차 군사정전위원회 당시 북한 측 대표는 이들 2명의 육성이 녹음된 비디오테이프를 공개한 바 있다. 863함 침몰사건은 해경 사상 초유의 참사였지만, 현재 이 사건을 기억하는 이는 거의 없다.
72정 침몰사고도 일반에 거의 알려지지 않았고 해경들 사이에서만 제한적으로 회자될 뿐이다. 사고 경위는, 1980년 1월 23일 오전 5시20분경 거진 동방 2.5마일 해상에서 경비임무를 수행하던 해경 경비정 72정(60t)이 기상상태 불량 및 항해 장비 고장으로 인한 항로 착오로 다른 경비정인 207함과 충돌해 침몰하고 승조원 17명(경찰관  9명, 의무·전투경찰  8명) 전원이 순직한 것이다.
국민안전처 해양경비안전본부(해양경찰청 후신) 소속 속초해양경비안전서 자료에 의하면, 72정 사고 후 한 달 동안 해경 및 해군 함정, 수산청 지도선, 어선 등 연 200여 척이 충돌 해역 반경 50마일권을 수색했지만 구명벌(긴급상황 시 승객을 대피시키기 위해 부풀리는 일종의 고무보트) 등 유실물만 인양됐고, 실종자는 한 사람도 찾아내지 못했다.



충혼탑엔 위패만…

“수장된 해경 함정 · 유골 건져내 유족 恨 풀어주자”

1974년 6월 28일 북한 해군 함정의 기습 도발로 침몰한 863함과 승조원들. 피격 전 마지막 출항일인 6월 26일에 찍은 단체사진이다. 속초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72정의 사진은 남아 있지 않다. 사진제공·속초해양경비안전서

이후 해경은 863함 사건과 72정 사고를 비롯해 해경 창설 이래 동·서·남해에서 조국과 민족을 위해 전사·순직한 해경 영령들의 넋을 추모하기 위해 1986년 12월 동해가 훤히 바라보이는 강원 속초시 장사동 해안가 언덕에 해양경찰충혼탑을 건립했다. 2016년 1월 현재 전사자 26명과 순직자 148명 등 174명의 위패(경찰관 114위, 의무·전투경찰 59위, 일용직 1위)가 봉안돼 있으며, 2003년 5월 국가보훈시설로 등록됐다.


1/2
김진수 기자 | jockey@donga.com
목록 닫기

“수장된 해경 함정 · 유골 건져내 유족 恨 풀어주자”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