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박상희의 미술과 마음 이야기

웃고 있는 렘브란트 야간 순찰

렘브란트

  • 박상희 | 샤론정신건강연구소 소장

웃고 있는 렘브란트 야간 순찰

1/2
웃고 있는 렘브란트 야간 순찰

‘웃고 있는 렘브란트’

3년 전 미국의 한 대학교에 방문학자로 머문 적이 있습니다. 아이가 초등학교를 다니던 터라 미국 부모들과 이따금 교류했는데, 그때 미국은 기본적으로 개개인의 삶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개인주의 국가라는 점을 확연히 느꼈습니다. 프라이버시를 존중하고 개인의 판단과 선택을 중시하는 방식이 깔끔하고 합리적으로 다가왔지만, 제겐 이런 개인주의적 인간관계가 허공에 떠 있는 것처럼 다소 불안정하고 불편하기도 했습니다. 아마도 제가 공동체를 중시하는 한국 문화 속에서 커왔기에 그럴 것입니다.

전통 사회가 공동체를 중시했다면, 근대사회는 공동체보다 개인을 더 중요하게 생각해왔습니다. 동양보다, 미국이 포함된 서양에서 개인주의 성향이 두드러진다는 것은 두말할 나위가 없습니다. 이는 무엇보다 서양이 근대화를 먼저 시작했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 사회도 산업화와 민주화와 함께 점점 더 많은 의사결정과 행동방식이 개인주의적으로 이뤄지는 방향으로 가고 있습니다. 미래에는 이러한 현상이 더욱 심화할 것입니다.



나르시시즘의 두 얼굴

물론 개인주의와 공동체주의 가운데 한 가지 방법만이 옳은 것은 아닙니다. 두 사고방식 모두 빛과 그늘을 갖고 있습니다. 우리 사회에서 윗세대는 아무래도 전통적인 공동체주의를 우선시하고, 아랫세대는 근대적인 개인주의를 선호합니다. 어른들은 가족이나 회사와 같은 조직을 위해 개인이 희생하며 기여하기를 바랄 때가 많지만, 젊은이들은 자신의 삶을 최우선으로 하며 자신의 느낌과 취향을 중시합니다.

어른의 관점에서는 개인주의가 이기적인 것으로 보이더라도 젊은 세대의 개인주의를 꼭 부정적으로만 볼 필요는 없습니다. 개인주의의 발전은 서구 역사에서 볼 수 있듯 자연스러운 것입니다. 인간이 사회적 존재라는 점에서 공동체가 중요하지만, 공동체가 개인의 선택과 자유를 지나치게 제한하면 억압적 권위주의가 됩니다. 또한 지나친 개인주의 역시 가족 안의 갈등을 일으킬 수 있고, 회사와 같은 조직에서 협력하는 것을 어렵게 만들 수 있습니다. 따라서 두 방식이 적절히 조화된 사회가 이상적인 모습이 아닐까 싶습니다.

상담사로서 제가 특별한 관심을 가진 단어는 ‘나르시시즘(narcissism)’입니다. 우물 속에 비친 자기 자신을 사랑해서 죽고 말았다는 나르키소스의 신화에서 비롯된 나르시시즘은 자기 자신을 사랑하는 현상을 뜻합니다. ‘자기애’라고도 하며 인간 심리의 가장 중요한 이슈 중 하나입니다.

심리학적으로 나르시시즘은 긍정적으로도, 부정적으로도 사용됩니다. 건강한 나르시시즘이 자기 삶을 중요시하고 자신의 행복을 위해 에너지를 몰입시키되 타인의 삶도 존중하는 방식으로 나타난다면, 건강하지 못한 나르시시즘은 자신의 욕망을 이루기 위해 타인을 착취하거나 무시하는 태도로 드러납니다. 긍정적인 나르시시즘은 자신의 삶을 발전시키고 주변 사람들에게도 활력을 주지만, 부정적인 나르시시즘은 자기도 황폐화할 뿐 아니라 옆에 있는 이들도 지치게 합니다.

자신을 드러내고자 하는 이런 자기애적 욕구가 그림으로 표현된 형태가 바로 자화상이 아닐까 싶습니다. 현대인이 SNS 등을 통해 자신의 모습을 타인에게 보여주려는 방식으로 나르시시즘을 표출한다면 예전 사람들은 그림에 자신의 모습을 남김으로써 자기애를 충족시킨 것이지요.



 ‘자화상의 영혼’

수많은 화가가 자화상을 그렸지만 그중에서도 대표적인 화가들을 꼽는다면 알브레히트 뒤러, 빈센트 반 고흐, 하르먼손 판 레인 렘브란트(Harmenszoon van Rijn Rembrandt·1606~1669)를 들 수 있습니다.

자화상이라는 장르를 서양 미술사에 정착시키는 계기를 마련한 화가는 뒤러입니다. 뒤러가 활동한 르네상스 시대에 화가는 그저 사실적으로 그림을 그리는 기능인이라는 인식이 강했지만, 그는 자의식이 풍부한 자화상을 그려 많은 이에게 자화상이라는 그림이 얼마나 독창적이고 감동을 줄 수 있는지를 보여줬습니다. 그는 예수의 얼굴을 연상시키는 자화상을 그린 것으로도 유명합니다.

고흐는 강렬한 자화상들을 그렸습니다. 자신이 자른 귀에 붕대를 두르고 파이프를 물고 있는 ‘파이프를 물고 귀에 붕대를 한 자화상’은 매우 인상적입니다. 그림 속의 그는 스스로 억제할 수 없는 광기로 귀를 잘랐지만, 눈빛은 평정심을 잃지 않고 있습니다. 그의 놀라운 자화상들에서는 ‘정신적으로 극단의 고통 속에 있으면서도 그림을 그린다’는, 삶의 의미를 놓지 않는 천재 화가의 열망을 읽을 수 있습니다.


1/2
박상희 | 샤론정신건강연구소 소장
목록 닫기

웃고 있는 렘브란트 야간 순찰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