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단독확인

이우환 위작에 친필 서명? 갤러리H 통해 ‘작가확인서’

  • 강지남 기자 | layra@donga.com

이우환 위작에 친필 서명? 갤러리H 통해 ‘작가확인서’

1/2
  • ● 위작 판명 13점 중 1점에 ‘작가확인서’ 존재
  • ● “갤러리H에 맡겨 작가확인서 받았다”(그림 구매자)
  • ● “李 화백 6월 말 귀국…그때 물어봐달라”(李 측 변호사)
  • ● “위작 입증에 문제없다”(검찰)
이우환 위작에 친필 서명? 갤러리H 통해 ‘작가확인서’

[조영철 기자]

경찰이 “모두 가짜”라고 발표한 13점의 이우환 그림 중 1점에 이른바 ‘작가확인서’가 발급돼 있다는 사실이 ‘신동아’ 취재 결과 확인됐다. 작가확인서에는 ‘Lee Ufan’이라는 서명이 적혀 있다. 이 서명이 이 화백이 직접 쓴 것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이 화백은 그간 “내가 본 그림 중 가짜는 없다”고 주장해왔기에 ‘위작에 붙은 작가확인서’는 향후 또 다른 논란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는 6월 7일 서울 답십리 화상(畵商) 현모(66) 씨를 이우환 위작을 제조 및 유통한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공소장에 기록된 현씨의 위작 제조·유통 과정은 신동아가 2015년 12월호에 보도한 ‘이우환 화백 위작 의혹 문서…일산에서 그린 뒤 남양주에서 노후화?’의 내용과 일치한다. 그는 2012년 2월부터 10월까지 서양화를 전공한 ‘젊은 화가’(40세)와 함께 이 화백의 1970년대 작품 ‘점으로부터’ ‘선으로부터’를 모사한 그림을 부산의 이모 씨에게 전달했다. 공소장에 따르면 이씨는 일본을 왕래하며 골동품을 판매하는 상인이다.

현씨는 이씨에게 넘긴 그림이 모두 50여 점이라고 진술했는데, 검찰은 이번에 우선 최종 구매자가 파악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 등을 통해 위작으로 확인된 3점에 대해서만 혐의를 적용했다. 문제의 작가확인서는 이 3점 중 1점에 발급된 것이다. 나머지 2점에는 한국미술품감정협회(이하 감정협회)가 발급한 진품감정서가 있다는 사실 또한 취재 결과 확인됐다.  



‘이우환 同鄕人 소장품’

3점의 그림은 ‘점으로부터 790147’(이하 ①), ‘선으로부터 790138’(이하 ②), ‘점으로부터 790185’(이하 ③)다. ‘신동아’가 단독 입수한 감정서 및 작가확인서에 따르면 ①과 ②는 감정협회에 나란히 접수돼 같은 날짜(2012년 7월 20일)로 진품감정서를 발급받았다. 40호 크기의 ③은 2013년 9월 27일자로 작가확인서가 발급된 것으로 표기돼 있다.

현씨에 대한 공소장과 위 서류를 종합해보면 최종 구매자 A씨는 2012년 8월 초 진품감정서가 있는 ①과 ②를 9억1000만 원에 구입했다. 그리고 같은 해 12월 초 ③을 4억1500만 원에 구입하고, 9개월 후인 이듬해 9월 작가확인서를 받았다. A씨는 신동아와의 전화 통화에서 “갤러리H에 ③번 그림을 가져다줬고, 2~3일 후 작가확인서와 함께 그림을 돌려받았다”고 밝혔다.

A씨에게 그림을 판 사람은 서울 인사동 K갤러리 대표 김모 씨. 경찰이 이우환 위작 유통의 핵심 중 한 명으로 보고 있는 인물이다. 경찰은 지난해 10월 K갤러리를 압수수색할 때 이 갤러리에서 예닐곱 점의 이우환 그림을 확보했는데, 이 그림들도 ‘13점의 가짜 그림’에 포함돼 있다. 다음은 A씨와의 전화통화 내용이다.

▼ 어떤 경위로 위작을 구입하게 됐나.

“예전부터 이 화백을 좋아해 그의 그림을 소장하는 것이 오랜 소망이었다. 2012년 8월 김씨가 부산의 화상이라는 또 다른 김씨와 함께 그림 2점(①과 ②)을 들고 찾아왔다. 일본에서 ‘함안애’라는 경남 함안 출신들의 친목회에 이 화백과 함께 나간다는 재일교포가 소장한 그림이라고 소개했다(이우환 화백은 경남 함안 출신). 그 재일교포의 자녀들이 그림에 관심이 없어 처분하는 것이라고도 했다.”



“불확실한 감정서 26장”

▼ ③번 그림은 진품감정서가 없는데도 구매했다.



이우환 위작에 친필 서명? 갤러리H 통해 ‘작가확인서’

‘점으로부터 790185’에 발급된 작가확인서(왼쪽)와 ‘점으로부터 790147’ 및 ‘선으로부터 790138’에 발급된 한국미술품감정협회의 진품감정서.

“김씨(K갤러리 대표)가 ‘감정협회가 더는 이우환 작품에 대한 감정서를 발급하지 않는다’고 했다. 앞서 구입한 2점과 캔버스 등이 동일해 의심하지 않았다. 또한 김씨가 ‘갤러리H에 부탁해 작가가 친필로 서명한 작가확인서를 받아주겠다’고 했다. 하지만 이 약속이 차일피일 미뤄지다가 이듬해 9월에야 김씨가 ‘작가 선생님이 들어오실 예정’이라며 ‘차량을 보내줄 테니 그림을 실어 갤러리H로 보내라’고 연락해왔다. 그가 보낸 차량으로 ③번 그림을 갤러리H에 가져다줬다. 2~3일 후 김씨가 직접 그림과 작가확인서를 가져 왔다.”

A씨의 이 같은 증언은 그간 미술계가 밝혀온 이우환 진위 논란 그림에 대한 감정 실태와 맥락이 일치한다. 감정협회는 2012년 들어 진위가 의심스러운 그림에 대한 감정 의뢰가 빈발하자 의심되는 그림을 한데 모아뒀다가 이 화백이 귀국할 때마다 해당 그림을 보여준 뒤 감정서를 발급했다. 감정협회 관계자는 “당시 이 화백을 만나는 장소는 갤러리H였다”고 밝혔다. 이후 감정협회는 가짜라고 생각하는데 이 화백은 자신의 그림이 맞다고 주장하는 경우가 발생하면서 감정협회는 2013년 2월 8일자 감정서를 마지막으로 이우환 작품에 대한 감정을 중단한다.

이 화백이 친필 서명을 한 작가확인서를 발급한 것은 그 무렵부터인 것으로 알려진다. 이 화백은 지난 2월 2일 자신의 법률대리인 최순용 변호사를 통해 낸 보도자료에서 “지난 수년 동안 작가가 보고 확인해 준 작품은 수십 점 정도로 기억되며, 선의로 그때그때 보고 확인해준 것이기 때문에 해당 작품에 대해 별도의 리스트를 작성하진 않았다”고 밝혔다. 실제 해외 유명 미술품 경매회사 홈페이지의 경매 작품 소개 코너에 올라간 그의 그림 중에는 ‘작가가 진짜라고 서명한 증명서를 가진 작품(This work is accompanied by a certificate of authenticity signed by the artist)’이라는 설명이 붙은 것들이 보인다.


1/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이우환 위작에 친필 서명? 갤러리H 통해 ‘작가확인서’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