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성남의 View

강릉 솔향에 취하다

  • 사진·글 김성남 기자 | photo7@donga.com

강릉 솔향에 취하다

강릉은 풍광이 수려하다. 앞은 동해가 푸른 주단처럼, 뒤로는 태백산맥이 병풍처럼 펼쳐진다. 바닷가 따라 이어진 속 모를 송림(松林)도 객을 유혹한다. 솔향에 빠져드는 4단계 : 고혹 → 정화 → 사색 → 철학.

강릉 솔향에 취하다

경포해변 송림

강릉 솔향에 취하다

일몰 무렵 경포호

강릉 솔향에 취하다

주문진 소돌아들바위공원 새벽 풍경

강릉 솔향에 취하다

밤이 찾아든 경포해변

강릉 솔향에 취하다

해무 짙은 강문 바다

강릉 솔향에 취하다

대관령 자락 감자꽃

강릉 솔향에 취하다

경포가시연습지 가시연잎

강릉 솔향에 취하다

선교장 사랑채

신동아 2016년 7월 호

사진·글 김성남 기자 | photo7@donga.com
목록 닫기

강릉 솔향에 취하다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