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한 글자로 본 중국

張家界에 흐르는 유배자의 이야기

中原의 바깥세상 후난성

  • 글 · 사진 김용한

張家界에 흐르는 유배자의 이야기

  • 카르스트 바위가 거대한 기둥처럼 줄지어 늘어선 풍경이 ‘장씨의 세계’라 불리는 배경에는 ‘버려진 이들의 땅’ 후난의 역사가 녹아 있다. 중원은 남쪽의 만리장성인 남방장성(南方長城)까지 세우며 후난을 견제했지만, 후난은 신중국을 세운 걸출한 인물 마오쩌둥을 보란 듯 키워냈다. 〈관련기사 416쪽〉
張家界에 흐르는 유배자의 이야기

후난의 대표적 관광지 장가계.

張家界에 흐르는 유배자의 이야기

 장가계에서 하트를 그리며 기념 촬영하는 중년 부부.

張家界에 흐르는 유배자의 이야기

남방장성에서 바라본 마을.

張家界에 흐르는 유배자의 이야기

먀오족의 전통의상을 입은 여성 관광객.

張家界에 흐르는 유배자의 이야기

펑황고성의 저녁 노을.

張家界에 흐르는 유배자의 이야기

창사 천심각(天心閣). 창사 시내를 한눈에 살필 수 있는 요충지다.

신동아 2016년 7월 호

글 · 사진 김용한
목록 닫기

張家界에 흐르는 유배자의 이야기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