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재테크

생애주기 맞춤투자 Set It, Forget It!

라이프사이클 펀드, 투자해볼까?

  • 김정훈 | 삼성자산운용 연금사업본부장 earl.kim@samsung.com

생애주기 맞춤투자 Set It, Forget It!

1/2
  • ● 금융위, 재간접펀드 규제 완화로 펀드 투자 활성화
  • ● 자동 자산 배분…주목받는 타깃데이트펀드(TDF)
  • ● 2030세대, 지나친 안정적 투자 벗어나야
생애주기 맞춤투자 Set It, Forget It!
바야흐로 ‘100세 시대’가 도래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반퇴 시대’라는 별명과 함께다. 평균수명은 늘어가지만 은퇴는 평균적으로 50대에 찾아온다. 전 세계적인 저금리 기조는 언제 끝날지 모른다. 은퇴 후의 삶은 미궁 속에 있다.

따라서 노후까지의 안정적인 재산 증식은 ‘지금 당장’ 시작해야 할 과제가 됐다. 국민연금, 퇴직연금, 개인연금 등 이른바 ‘3층 연금’에 대한 관심이 날로 높아지는 것도 이런 배경에서다. 이제는 연금 자산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운용하는지가 장기 재테크의 대표 과제로 떠올랐다.

금융위원회가 5월 29일 발표한 ‘펀드상품 혁신 방안’도 저금리·고령화 등 시대 변화에 맞춰 펀드가 유용한 투자 수단이 될 수 있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특히 연금 수익률을 높일 수 있도록 규제 완화에 적극 나섰고, 금융사들 또한 노후 준비에 적합한 연금상품을 앞다퉈 출시하고 있다.

펀드상품 혁신 방안에서 주목해야 할 대목 중 하나는 ‘자산배분펀드 활성화를 위한 규제 개선’이다. 금융위는 수수료가 낮고 자산 배분이 자동적으로 이뤄지는 펀드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는 현실을 고려해 재간접펀드(Fund of Funds)에 대한 엄격한 규제를 완화하기로 했다.

이에 해당하는 라이프사이클 펀드와 자산배분형 펀드는 통상 재간접펀드로 운영되기에 이 같은 규제 완화는 이러한 펀드의 활성화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은퇴 시점만 정해놓으면…

생애주기 맞춤투자 Set It, Forget It!

자료 : 삼성자산운용 ‘삼성한국형TDF’ 상품별 주식 비중 표

라이프사이클 펀드와 자산배분형 펀드는 다른 투자 대상과 투자 전략을 가진 복수의 펀드에 자산을 분산해 투자하고, 자산의 배분 비율을 시점에 따라 조정하는 펀드를 말한다. 먼저 자산배분형 펀드는 투자자의 니즈 및 투자 전략에 따라 ‘투자자 주도’하에 주기적으로 자산 배분을 달리하는 펀드를 말한다. 이에 반해 라이프사이클 펀드는 생애주기에 따라 자동적으로 연금자산의 포트폴리오가 변동되는 상품으로, 타깃데이트펀드(TDF·Target Date Fund)라고도 한다.

TDF를 좀 더 구체적으로 설명하면  투자자의 은퇴시점을 타깃 데이트(Target Date)로 상정하고 사전에 정한 생애주기에 맞춰 자동 자산 배분 프로그램(Glide Path)에 따라 포트폴리오를 조정하는 펀드다. 금융당국이 발표한 방안에는 △디폴트 옵션 제도 도입 △재간접투자 규제의 특례 인정 및 투자자 보호규제 정비 등의 조치가 포함돼 있는데, 이들 조치는 TDF와 같은 형태의 연금 자산 운용을 더욱 활성화하는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디폴트 옵션이란 가입자가 자신의 연금 운용 방향을 설정하지 않더라도 사업자가 사전에 고객 성향에 따라 나눈 투자 적격 상품별로 연금이 자동적으로 운용되게 하는 제도다.

TDF는 1990년대 중반부터 미국 금융시장에 선보이기 시작했는데, 본격적으로 성장한 것은 2000년대 들면서다. 정보통신기술(IT) 버블 붕괴 이후 투자자산 분산에 대한 인식이 높아진 데다 퇴직연금의 수익성이 개선되면서 이 펀드에 대한 투자자의 관심이 높아졌다.

TDF가 결정적으로 성장한 계기는 2006년 도입된 미국의 연금자동가입제도(Autoenrollment)다. 당시 연금보호법은 기업이 직원의 동의 없이도 직원을 퇴직연금에 가입시킬 수 있고, 가입자가 구체적인 운용 지시를 하지 않을 경우 관련 규정에 적합한 자산운용상품으로 자동 운용되도록 개정됐다. 여기에 해당하는 주요 상품 중 하나가 TDF다.

TDF의 가장 큰 특징은 투자자의 생애주기에 맞게 자동 자산 배분 프로그램을 적용해 투자 편의성을 크게 증진시킨다는 점이다. 즉, 대다수 연금자산 투자자가 자산 배분에 대한 방법과 시기를 결정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 은퇴 시점만 정하면 신경 쓰지 않아도 펀드가 최적의 투자를 수행하도록 설정된다.

현재 30세인 투자자가 60세에 은퇴해 이후 30년간 생존한다고 가정해보자. 이 경우 청년기에는 주식 비중을 70~80%까지 확대했다가, 은퇴 시점에 다다라서는 30% 수준으로, 은퇴 이후에는 10%대로 배분한다. 적극적 투자에서 보수적 투자로 자동 분산 투자하는 것이다.


생애주기 맞춤투자 Set It, Forget It!
1/2
김정훈 | 삼성자산운용 연금사업본부장 earl.kim@samsung.com
목록 닫기

생애주기 맞춤투자 Set It, Forget It!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