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 & She

‘음반뚝 그린키퍼’ 운영단장 박인례

  • 글·김진수 기자 jockey@donga.com, 사진·박해윤 기자

‘음반뚝 그린키퍼’ 운영단장 박인례

‘음반뚝 그린키퍼’ 운영단장  박인례
“소중한 먹을거리가 음식물쓰레기로 변해 환경, 경제, 사회 문제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지구촌의 문제이지만, 해법은 지역적 행동에서 시작돼야죠.”

최근 ‘음반뚝 그린키퍼(green keeper)’ 발대식을 열고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실천 운동에 나선 박인례(62) 운영단장은 “서울 은평구만 해도 연간 34억 원이음식물쓰레기 처리비로 낭비되며, 이산화탄소 발생 요인이 되고 있다”고 설명한다. ‘음반뚝’은 ‘음식물쓰레기 반으로 뚝 줄이자’의 머리글자.

음반뚝 그린키퍼는 음식물쓰레기를 줄여 환경을 보호하고자 은평구 주부들이 중심이 돼 만들어진 환경 지킴이. 20명의 리더가 5가정씩 소모임 서포터스를 구성해 5월부터 11월까지 가정, 식당, 학교 내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실천과 홍보, 청소년 멘토링, 환경냉장고 관리 시범, 환경식당 소비자평가단 활동 등을 펼쳐나간다. 환경냉장고 관리 시범은 냉장고의 대형화 추세로 인해 가정에서 버려지는 음식이 없도록 냉장고 위생관리 및 식품 보관 방법 등을 훈련받은 그린키퍼들이 이웃집 냉장고 관리에 대해 컨설팅하는 독특한 아이디어.

“음반뚝 그린키퍼는 2016년 은평구 주민참여예산 사업입니다. 음식물쓰레기 해결을 위해 지역주민 스스로 팔을 걷어붙였다는 데 의의가 있죠. 전국 곳곳으로 퍼져나가길 기대합니다.”

이 사업 제안자인 박 단장은 2010년부터 녹색소비자연대 전국협의회 공동대표를 맡고 있으며, 환경단체 (사)블루환경교육센터 이사장으로도 활동 중이다.





신동아 2016년 7월 호

글·김진수 기자 jockey@donga.com, 사진·박해윤 기자
목록 닫기

‘음반뚝 그린키퍼’ 운영단장 박인례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