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新東亞-미래硏 공동기획 | 미래한국 청년열전

“탈북 청년 기업가로 키워 함경도 보내야죠”

‘소셜 벤처’ 투자로 세상 바꾸는 김정태 MYSC 대표

  • 구해우 | 미래전략연구원 원장, 송홍근 기자 | carrot@donga.com

“탈북 청년 기업가로 키워 함경도 보내야죠”

1/3
  • 여기, 소셜 벤처 생태계를 조성하는 임팩트 투자가가 있다. 착한 투자를 통해 세상을 지속 가능하고 따뜻한 곳으로 만들려 한다. 탈북민 5명이 최대 주주인 플랫폼 회사 ‘요벨’ 등 7곳에 투자해 성과를 거뒀다.
“탈북 청년 기업가로 키워 함경도 보내야죠”

[박해윤 기자]

MYSC는 2011년 설립된 국내 최초 사회혁신 컨설팅·투자 회사다. 소셜 벤처(social venture)에 임팩트 투자(impact investment)를 한다. ‘소셜 벤처’는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스타트업, ‘임팩트 투자’는 투자 수익을 거두면서 사회적·환경적 가치를 창출하는 투자를 가리킨다.

김정태(39) 대표는 MYSC의 3대 최고경영자(CEO)다. 초대 CEO인 정진호 엠씨파빌리온대체투자 부회장, 윤영각 전 삼정KPMG 회장, 김동호 PPL 이사장, 이철영 아크투자자문 대표이사 등이 MYSC의 대표 주주들. 종잣돈 15억 원으로 지금껏 7개 프로젝트에 ‘착한 투자’를 했다.  

잠재력을 깨워라!

MY는 ‘Merry Year’의 준말로 구약성경에 나오는 희년(禧年)을 뜻한다. SC는 ‘Social Company(사회적 기업)’의 머리글자. ‘사회 양극화를 해소하며 좋은 세상을 만드는 기업이 되자’는 기독교적 가치관이 MYSC라는 사명(社名)에 담겼다.   

‘세상을 바꿀 당신의 잠재력을 깨우십시오(Awaken Your Potential to Impact the World).’

서울 성동구 성수동 MYSC 사무실에 걸린 문구다. 사회를 혁신하는 기업의 가치를 압축해 설명한다. 김정태 대표는 “앞으로는 소셜 섹터가 사회를 견인하는 주류가 될 것으로 본다”면서 “더 많은 사람에게 혜택을 주는 기업이 성공하는 시대가 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대표는 고려대 한국사학과와 같은 대학 국제대학원을 졸업했다. 헐트국제경영대학원에서 사회적 기업을 연구했다. 유엔 경제사회국(UNDESA) 산하 유엔거버넌스센터(UNPOG)에서 2007년부터 5년간 일했다. 2012년 9월 MYSC에 둥지를 틀었다.

MYSC는 탈북민, 시니어, 장애인, 경력단절 여성 등 사회적 약자를 돕는 소셜 벤처에 투자한다. 투자한 회사 중 ‘메자닌아이팩’과 ‘요벨’은 탈북민 정착을 돕는 사회적 기업이다. 투자의 또 다른 기준은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선도 기업’인지 살펴보는 것이다. 평균 투자액이 1억 원에 못 미치는 터라 선도 기업으로서 사회에 임팩트를 줄 수 있는지 꼼꼼하게 따진다.

MYSC의 임팩트 투자 1호는 집을 공유하는(share house) 서비스를 제공하는 ‘우주(Woozoo)’다. 대학생, 직장인, 유학생 등에게 저렴하면서도 환경이 좋은 주거 공간을 공급하는 사업을 한다. 우주는 현재 27개 지점을 둔 기업으로 성장했다.

서울시의 ‘사회성과연계채권’ 운영기관인 ‘팬임팩트코리아’에도 투자했다. 사회성과연계채권은 민간 투자로 공공정책 사업을 수행한 후 성과 목표 달성 정도에 따라 지방정부가 이자를 더해 되돌려주는 제도다.

MYSC의 목표는 ‘지속가능한 사회적 기업 투자·컨설팅 회사’로서 ‘수익성과 공공성을 아울러 사회 혁신에 이바지하는 것’이다. 지금까지의 투자 성과도 좋다. 우주에서는 투자금을 회수했으며 메자닌아이팩은 지난해 연매출 55억 원을 기록했다.  

7월 11일 서울 서대문구 충정각에서 김정태 대표를 만났다.

‘기업가’와 ‘비즈니스맨’

▼ 사회적 기업에 관심을 가진 계기는.  

“유엔 산하기구에서 일할 때 안철수 의원의 강의를 들었습니다. 당시에는 KAIST 교수였어요. ‘기업가’와 ‘비즈니스맨’을 구분하더군요. ‘종교 시설에 있든, 사회단체에 있든, 회사에 있든 새로운 가치를 추구하고 그 가치를 지속 가능하게 하는 게 기업가다. 기업가는 비즈니스맨과 다르다’는 말이 와 닿았습니다. 유엔거버넌스센터를 그만두고 영국 유학을 준비할 때 안 의원께서 추천서도 써주셨어요. 저한테 굉장히 좋은 영향을 주신 분입니다.”

▼ MYSC의 자산은 얼마나 됩니까.   

“15억 원요.”

▼ 펀딩은.

“외부에 의존하지 않아요. MYSC의 자기자본으로 투자합니다. 정부나 외부 펀드 지원 없이도 지속 가능한 투자회사가 되는 게 MYSC의 지향입니다. 지금껏 투자한 7개 프로젝트 중 다수가 좋은 성과를 내고 있습니다. 두 곳에서는 투자금을 회수했고요. 서울시의 사회성과연계채권 사업에도 1억원 넘게 투자했는데, 성과가 나오면 수익률이 연 11%에 달합니다.”

▼ 현재 어떤 기업에 투자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습니까.   

“일반 투자자가 자금을 투입하기 어려운 특수한 분야가 투자 대상이죠. 경력단절 여성, 시니어, 발달장애인 관련 소셜 벤처 투자를 검토 중입니다.”

▼ 탈북민 문제에 특히 관심이 많더군요.   

“다수의 탈북민을 만나서 들은 바에 따르면, 북한을 떠나 한국으로 이주하는 분의 수가 과거보다 줄었다고 합니다. 먹고사는 문제와 관련해 북한의 상황이 예전과 달라진 게 이유라고 해요. 이렇듯 북한 경제에 변화가 일어나는 게 하나의 흐름이고, 북한 체제에 어떤 형식으로든 변화가 일어나리라는 점이 또 다른 흐름입니다.

북측의 변화에 남측이 잘 대응하고, 준비해야 할 것 같아요. 중소기업, 사회적 기업이 통일과 관련해 할 일이 매우 많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북한의 문이 열리면 탈북민이 자영업이 됐든, 공장이 됐든, 비즈니스가 됐든 북한에 되돌아가 할 일이 아주 많아요.

MYSC가 탈북민과 관련한 비즈니스에 투자하는 것은 남쪽에서 뿌린 씨앗이 북쪽에서 열매 맺기를 바라기 때문입니다. 탈북민이 한국에 세운 기업이 함경도, 평안도로 진출하는 날을 상상해보세요.

한국에 탈북민 창업을 돕는 시스템이 구축돼 있지 않습니다. MYSC가 교량 노릇을 하고자 해요. 탈북민 스타트업 지원이 통일 준비 과정에서 중요 사안으로 대접받아야 한다고 봅니다.”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탈북 청년 기업가로 키워 함경도 보내야죠”

댓글 창 닫기

2017/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