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재테크

변동성 커졌지만 매력은 더 커졌다

하반기 중국 증시 투자전망

  • 한정숙 | 현대증권 리서치센터 선임연구원 suehan@hdsrc.com

변동성 커졌지만 매력은 더 커졌다

1/2
  • 초저금리로 인한 ‘재테크 암흑시대’에 접어들면서 중국에 대한 관심이 다시 높아지고 있다. 중국은 1년 전만 해도 투자자들에게 쓰라린 아픔을 안겼지만 여전히 주목할 수밖에 없는 시장이다. 2014년 11월 후강퉁(滬港通, 상하이-홍콩 증시 간 교차매매) 시대를 연 데 이어 선전과 홍콩 증시 간 직접매매가 가능한 선강퉁(深港通) 제도도 곧 시행될 것으로 보여 투자자의 눈길을 끈다.
중국 주식시장은 정보 비대칭성과 시장 특수성으로 인해 불확실성이 크다. 익숙하지 않은 이유로 시장의 변동성이 커질 때 투자자들은 불안감을 넘어 공포감을 느낀다.

지난해 말 미국 금리 인상 이후 글로벌 금융시장의 안전자산 선호 경향이 커지면서 연초 중국에서는 자금 유출이 가속화했다. 여기에 중국 산업계의 구조조정과 맞물려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됐고, 위안화 약세로 외환보유고가 빠르게 줄어들면서 중국 경제의 경착륙 우려가 커졌다.

올해 초 중국 증시는 서킷브레이커(Circuit Breaker, 주가 급등·급락 시 주식 매매를 일시 정지하는 제도) 도입 4일 만에 잠정 중단하는 등 취약한 제도로 인해 연초 단기적으로 20% 이상 폭락하며 글로벌 금융시장에 커다란 영향을 미쳤다. 여기에다 유가 하락과 테러 등 글로벌 정세 불안 요인이 더해져 금융시장 변동성은 커졌다.



금융위기 우려 완화

그러나 연초 불거진 해외 기관들의 중국발(發) 금융위기에 대한 우려는 수그러들고 있다. 현재 중국 부동산 시장이 경기 하방압력을 방어하면서, 고성장에서 중·저속 성장으로의 완만한 전환을 유도하고 있는 덕분이다. 정부의 통화 완화 스탠스도 적절하게 작용했다.

3월 1일 중국 인민은행이 4개월 만에 지급준비율을 0.5%포인트 낮추자 시중 유동성이 확대되며 개인과 기업의 대출이 증가했고, 이에 따라 부동산 경기가 회복됐다. 상반기의 부동산 경기는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같은 1선 도시(一線城市)들을 중심으로 빠르게 상승했다.

제조업황도 확장세로 전환했고, 수출이 플러스로 전환하는 등 경기는 전반적으로 호전됐다. 과매도 구간에 진입했던 중국 증시는 3월 16일 폐막한 양회(兩會, 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에 대한 기대감으로 반등하며 3000포인트 안팎에서 등락을 이어갔다. 또한 2012년 이후 마이너스를 기록하던 생산자 물가 하락 폭도 건설 경기가 살아나면서 줄어들었고 디플레이션 우려도 차츰 완화되고 있다.

대외적으로는 미국의 추가 금리 인상 시기가 지연되면서 중국 단기금리와 환율이 안정세를 되찾았고 자본 유출 압력도 완화됐다. 올해 국제통화기금(IMF)은 중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의 6.3%에서 6.5%로 상향 조정하면서 “중국 서비스업의 안정적 성장과 경기 부양책이 효과를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중국의 하반기 경제는 상반기와 비교하면 하방압력이 소폭 확대될 전망이다. 부동산 경기가 정점을 지나고, 미국의 금리 인상 가능성에 따라 중국 정부가 신중한 통화·재정정책을 시행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또한 내년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19차 당대회)를 앞두고 반부패 정책과 구조조정 강화에 나설 것으로 예상돼 하반기 중국 경기는 상반기보다 다소 둔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上高下低

먼저 펀더멘털 측면에서 살펴보면, 상반기 동안 가파르게 상승한 부동산 경기는 지난해 하반기 플러스로 전환돼 향후 속도 조절이 예상된다. 또한 대도시의 인구 증가 추세가 완만해지고 있으며, 임대 수익률이 2% 내외로 글로벌 도시권보다 낮지만 주택 가격은 상대적으로 높다. 선별적으로 부동산 규제를 진행하고 있어 하반기 부동산 가격의 추가 상승 가능성도 제한적이다.

상반기에 플러스로 전환한 건설투자 역시 부동산 경기와 함께 성장률이 둔화할 전망이다. 기업들의 대출 수요가 감소하며 유동성이 축소되고 있고, 특히 투자보다 현금 보유 비중이 빠르게 높아지고 있어 건설투자 둔화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정책적 측면에서 봐도 대출과 투자에 의존한 경기회복은 향후 중국 정부와 기업의 부실 부채 증가 등의 후유증을 야기할 수 있다. 중국 정부도 이를 의식하고 있어 하반기 신용 팽창에 의존한 중국 경제성장은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 따라서 통화정책과 재정정책은 한층 신중하게 진행될 전망이다.



1/2
한정숙 | 현대증권 리서치센터 선임연구원 suehan@hdsrc.com
목록 닫기

변동성 커졌지만 매력은 더 커졌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