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트렌드

“남자친구에게 ‘이거 써보자’할래”

성인용품점 즐겨 찾는 20대 여성들

  • 김예슬 | 고려대 미디어학부 3학년 doonga123@naver.com

“남자친구에게 ‘이거 써보자’할래”

1/2
  • ● 여성용 성인용품 판매 급증
  • ● 커피전문점 가듯 자연스럽게 들러
“남자친구에게  ‘이거 써보자’할래”
영화 ‘그날의 분위기’에서 재현(유연석)은 열차 옆자리의 수정(문채원)에게 “저 오늘 웬만하면 그쪽이랑 자려고요”라고 말을 건넨다. 수정은 자신은 그런 여자가 아니라며 발끈한다. 재현은 수정에게 끊임없이 들이대고 수정은 점차 마음을 열어간다. 여성은 이렇게 남성 욕구의 대상으로써 수동적으로 묘사되곤 한다.

그러나 이런 고정관념과 다르게, 요즘 20대 여성 중 적지 않은 이는 성에 대해 ‘진보적’인 편이어서 성인용품점을 즐겨 찾는다. 성인용품점은 자위행위나 성행위를 보조하는 도구들을 공공장소 또는 온라인에서 파는 곳이다.  

성인용품 시장에서 여성의 구매율이 크게 늘고 있다. 인터넷 옥션에 따르면 여성용 성인용품 판매율은 2015년 100%, 2014년 128%, 2013년 197% 증가했다. 남성용 성인용품의 판매율이 같은 기간 각각 50%, 60%, 55%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증가세가 두드러진다.

여성들은 익명성이 보장되는 온라인을 통해서만 성인용품을 구매하지 않는다. 서울시내 성인용품 판매 업소들에 따르면, 거리의 성인용품 매장을 직접 방문해 구매하는 여성의 숫자도 최근 눈에 띄게 늘고 있다고 한다.

필자는 금요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압구정 로데오 거리의 ‘부르르 XXX’ 압구정점 매장을 찾았다. 성인용품은 남성용과 여성용으로 나뉘는데, 이곳은 여성 고객만을 겨냥해 여성전용 용품을 판다. 필자가 이곳에 잠시 머무르는 동안 필자 또래의 젊은 여성 5명이 이 매장에 들러 필요한 물건을 골랐다. 둘은 함께 왔고 셋은 각각 혼자 왔는데 다들 부끄러워하는 기색 없이 커피전문점 같은 곳에 온 듯 자연스럽게 행동했다.



“이런 거 필요 없어~”

“남자친구에게  ‘이거 써보자’할래”

서울시내 한 여성전용 성인용품점.

이 매장은 인테리어도 산뜻하고 세련되게 해놓았다. ‘성인용품점’ 하면 연상되는 음습한 이미지는 찾아볼 수 없다. 매장 운영자 강모(23) 씨는 “혼자 오는 여성이 정말 많다”며 “온라인 숍에서 구매하는 여성도 많지만, 매장의 분위기가 개방적이고 밝다 보니 직접 방문하는 고객이 늘어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처음엔 혼자 왔다가 다음번엔 남자친구를 데리고 오는 손님도 있다”고 덧붙였다.

얼마 뒤 20대 남녀 커플이 들어와 여성용 자위행위 보조기구들에 관해 강씨에게 이것저것 물어봤다. 여성용 기구인데도 질문하는 건 남자 쪽이었다. 여자는 한 발 뒤에 서서 설명을 듣기만 했다. 이 커플은 여성용 성인용품을 선택한 뒤 남자가 계산을 하고 매장을 떠났다. 이런 ‘상황’에 대해 강씨는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커플이 방문하는 경우 십중팔구 여성은 소극적 반응을 보인다. ‘이게 뭐야~’ ‘이런 거 필요 없어~’ 하는 식으로. 내숭을 떤다고 해야 하나. 그러다 남자친구의 권유에 못 이기는 척 구매한다. 하지만 그랬던 분들이 나중에 여자친구들과 함께 다시 찾기도 한다. 아직까진 여성이 자신의 성적 욕구를 남성에게 거리낌 없이 드러내는 것을 꺼리는 분위기가 있는 것 같다.”


1/2
김예슬 | 고려대 미디어학부 3학년 doonga123@naver.com
목록 닫기

“남자친구에게 ‘이거 써보자’할래”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