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단독 인터뷰

“한국시장, 세계시장 함께 사라”

‘투자전략가’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 윤영호 | 동아일보 출판국 기획위원 yyoungho@donga.com

“한국시장, 세계시장 함께 사라”

1/3
  • ● “미래에셋대우, 최고의 투자집단으로 만들 것”
  • ● “미래 성장동력 발굴 위해 1조 벤처펀드 설립”
  • ● “손정의, 버핏, 알 왈리드의 통찰력 배우고 싶다”
“한국시장, 세계시장 함께 사라”

[박해윤기자]

19년 만이다. 그를 다시 인터뷰하기 위해 마주 앉은 건. 그사이, 그는 막 출범한 자본금 100억 원의 벤처캐피털 회사 대표에서 자기자본 8조 원대의 국내 최대 증권사를 비롯해 자산운용사, 보험사 등을 거느린 금융그룹의 오너 회장으로 발돋움했다. 박현주(58) 미래에셋금융그룹 회장 얘기다.

기자는 박 회장이 1997년 미래에셋캐피탈을 설립한 직후 만나 짧은 인터뷰를 했다. 당시 그는 동원증권의 전국 최연소 이사 자리를 돌연 박차고 나와 새로운 도전에 나선 상황이었다. 보장된 미래를 마다하고 ‘고생길’에 나선 그를 충분히 이해하긴 힘들었지만, 돌이켜 보면 그런 도전정신이 오늘의 그를 만든 원동력이었다.

7월 26일, 기자와 마주한 그는 잠시 그때로 돌아간 듯했다. 그는 “당시 큰 변화가 올 것으로 예상했기에 증권산업도 이대로는 안 된다고 봤다. 그래서 뭔가 새로운 일을 하고 싶었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도 “물론 지금과 같은 미래에셋금융그룹을 생각한 건 아니었다. 결과적으로 보면 운이 좋았다”며 겸손해했다.

박 회장은 요즘 지난해 말 인수한 KDB대우증권(현 미래에셋대우)과 미래에셋증권 통합 작업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가 미래에셋증권을 흡수 합병하는 방식이다. 다른 한편으로 그는 그룹의 굵직굵직한 투자를 직접 챙기고 있다. 인터뷰 다음 날에도 전라남도가 매각을 추진 중인 여수 경도 해양관광단지를 직접 둘러볼 예정이라고 했다.



“투자전략가로 기억되고파”

인터뷰 장소는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 28층 이그제큐티브 클럽 라운지였다. 조선시대 정궁 경복궁과 인근의 현대식 건물이 한눈에 내려다보였다. 지난해 10월 개관한 이 호텔은 미래에셋그룹이 지분 100%를 보유했다. 지난 3월 이세돌 9단과 알파고가 대국한 곳도 이곳이다. 박 회장은 “(이세돌-알파고 대국은) 글로벌 호텔 브랜드에 운영을 맡겼기에 가능한 일 아니었겠냐”면서 “그 기간에 해외 출장 중이어서 대국을 직접 보진 못했다”고 아쉬워했다.

그가 요즘 거머쥔 화두는 ‘투자를 통한 사회 기여’와 ‘따뜻한 자본주의’다. 훗날 ‘투자전략가’로 기억되고 싶다는 박 회장은 “미래에셋대우를 최고의 투자집단으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투자를 통해 대한민국을 한 단계 끌어올리겠다는 꿈도 털어놓았다. 그것이 미래에셋을 이만큼 성장시켜준 대한민국과 고객에 대한 보답이라고 했다.

미래의 먹거리도 그의 중요한 관심사다. 그는 “앞으로는 그룹 내에서 투자 전략을 이끄는 등 투자 업무만 챙기고, 일반적인 회사 업무는 부회장이나 사장들에게 위임하는 대신 완전히 새로운 일에 진력해보고 싶다”고 했다. 한국의 미래 먹거리로 삼을 만한 신산업 발굴과 투자가 그것이다. 바이오산업, 관광 인프라, 가상현실, 3D, 전기차, AI, 드론 등이 그 대상이다. 이를 위해 미래에셋은 연내 1조 원 규모의 벤처 펀드를 설립할 예정이다.

“내수산업을 육성하자고 말들은 하지만 실제로는 투자를 많이 안 한다. 호텔업만 해도 최근 오성급 호텔을 지은 게 미래에셋밖에 없다. 담론으로만 얘기할 게 아니라 우리 사회를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새로운 투자에 누군가가 나서야 한다. 요즘 이 분야 전문가들뿐 아니라 이쪽에서 창업하는 분도 많이 만난다.”

2000년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을 설립한 그는 사회공헌활동도 꾸준히 벌여왔다. 자신의 배당금과 회사의 기부금을 합해 매년 60억~70억 원을 재단에 출연해 젊은 인재 육성을 위한 장학 사업과 취약계층 아동 지원 사업을 하고 있다. 따뜻한 자본주의를 실천하려는 의지의 표현이다.   

▼ 여수 경도 해양관광단지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는.

“아름다운 한려수도를 제대로 개발하면 외국 관광객을 끌어올 수 있을 뿐 아니라 내수 진작과 고용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다. 이곳에서 1시간 30분 이내 거리에 사는 인구가 14억 명에 달한다는 사실을 고려하면 경도 관광단지는 대단한 기회가 될 수 있다.”



“글로벌 역량 확대 실감”

인터뷰 이후인 8월 9일 전남도는 “매각을 추진 중인 경도 해양관광단지 우선협상 대상자로 미래에셋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미래에셋 컨소시엄은 경도의 골프장과 콘도 시설 및 부지를 3423억 원에 일괄 매입하고 향후 5년간 7500억 원을 추가로 투자할 계획이다. 경도를 포함해 강원 홍천군 등 국내 관광 개발 분야에 대한 미래에셋의 향후 투자 예상액은 2조 원에 달한다.   


1/3
윤영호 | 동아일보 출판국 기획위원 yyoungho@donga.com
목록 닫기

“한국시장, 세계시장 함께 사라”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