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테이스터 박영순의 커피 인문학

독립의지 북돋운 ‘건국 음료’

커피를 사랑한 사람들 | 미국편

  • 박영순 | 경민대 호텔외식조리학과 겸임교수 twitnews@naver.com

독립의지 북돋운 ‘건국 음료’

1/3
  • 네덜란드를 통해 미국 땅에 들어간 커피는 영국의 식민지배에 대항해 독립 의지를 일깨우는 매개체가 됐다. 미국은 유럽 국가들보다
  • 역사가 짧은 신대륙이지만, 커피의 역사와 문화에선 유럽과 시대를 함께했다.
독립의지 북돋운  ‘건국 음료’

[사진제공·커피비평가협회]

미국에선 국가보다 커피가 먼저 있었다. 미국이 영국과 벌인 독립전쟁에서 승리(1775)하고, 13개 식민주 대표가 필라델피아에 모여 토머스 제퍼슨이 기초한 독립선언문을 공포한 것이 1776년. 이어 독립전쟁 영웅 조지 워싱턴을 초대 대통령으로 한 정부가 수립된 때는 프랑스 혁명 발발보다 두 달 반쯤 앞선 1789년 4월 30일이다.

그런데 커피는 미국 건국보다 170년가량 앞선 1620년대에 전해졌다. 네덜란드는 1624년 서인도회사를 통해 맨해튼 섬을 차지한 뒤 1626년 인디언에게서 현재 가치로 단돈 24달러를 주고 섬을 사들여 ‘뉴암스테르담(New Amsterdam)’이라 명명했다. 이곳은 1674년 영국이 차지하면서 ‘뉴욕’으로 불리게 된다.

네덜란드는 커피의 가치를 이미 간파하고 있었다. 네덜란드 상인 피터 반 덴 브루케가 1616년 예멘에서 커피 묘목 몇 그루를 암스테르담으로 몰래 빼내 재배했다. 이후 식민 지배하던 인도 말라바르와 인도네시아 자바 섬의 중심 지역인 바타비아(Batavia)에 커피를 심어 대량생산했다. 기록에 따르면 네덜란드는 맨해튼에 식민지를 구축하면서 미국 땅에 처음 커피를 들였다.

미국에 커피를 전파한 주역을 1607년 버지니아 제임스타운을 점령한 영국인 존 스미스 선장이나 1620년 매사추세츠 주 대서양 연안 플리머스에 도착한 메이플라워 호의 청교도들로 보는 견해도 있다. 그러나 기록을 보면 이 시기엔 영국에 커피가 전해지지 않았다. 일각에선 청교도의 짐 속에 나무로 만든 절구와 절굿공이가 있던 점을 들어 이들이 미국 땅에 커피를 처음 들여왔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절구가 훗날 커피 원두를 분쇄하는 데 사용됐는지는 몰라도 당시엔 곡물이나 향신료를 빻는 용도로 쓰였다.   

커피가 유럽에 상륙한 건 1615년 이탈리아 베니스 항구를 통해서다. 영국에 커피가 전파된 것은 1637년(프랑스는 1644년) 터키 유학생에 의해서였다. 메이플라워 호 청교도들 가운데 종교박해를 피해 네덜란드에 갔다가 온 이들이 미국 땅에 커피를 들고 갈 수도 있었겠지만, 이와 관련한 기록은 전하는 바 없다.



네덜란드 통해 美 전파

주목할 것은 영국의 식민 지배(1607~1783) 끝에 미국이 생겨났지만, 미국 땅에 커피가 전해진 것은 영국보다 되레 10여 년 앞섰다는 점이다. 따라서 미국의 커피 문화는 영국에서 전래된 게 아니다. 이런 관점은 미국 독립전쟁의 도화선으로 평가받는 ‘보스턴 차 사건(Boston Tea Party)’을 이해하는 데 중요하다.

커피가 네덜란드를 통해 미국 땅에 들어가긴 했지만, 영국 식민 지배기에 초기 이민자들이 즐겨 마신 건 홍차였다. 두 세대쯤 지난 1670년에서야 미국 최초(정확히 말하면 ‘북아메리카 영국 식민지 최초’)의 커피 전문점 ‘런던 커피하우스(London Coffee House)’와 ‘거트리지 커피하우스(Gutteridge Coffee House)’가 문을 연다. 둘 중 어느 것이 먼저인지에 대해선 명확한 자료가 없다.

유럽에선 이미 1645년 베니스에 커피하우스가 문을 열었고, 영국도 1650년 옥스퍼드 대학에서 첫 커피하우스가 선을 보였다. 미국의 기록은 이보다 다소 늦고, 프랑스(1686년 카페 르 프로코프)보다는 앞선다. 미국은 유럽 국가들에 비해 역사가 짧은 신대륙이지만, 커피의 역사와 문화에선 유럽과 시대를 같이했다고 봐야 한다.

북아메리카의 초기 이민자들은 영국에 뿌리를 뒀기에 차를 주로 즐겼지만, 17세기 말 유럽에서 불기 시작한 커피 열풍에 점차 영향을 받게 된다. 보스턴에 살던 도로시 존스가 대서양 건너편에서 벌어지는 커피 붐을 감지하고 1689년 영국 정부로부터 커피 판매권을 받아내 사업을 시작했다. 1696년엔 뉴욕에도 ‘더 킹스 암스(The King's arms)’라는 커피하우스가 처음 등장한다. 커피가 대중화하는 시기, 그 나라엔 운명적으로 계몽사상이 싹튼다. 커피 애호가들은 이런 현상의 원인을 두고 “커피를 마시며 정보를 주고받는 문화가 형성되면서 시대적 각성을 불러일으켰기 때문”이라고 말하길 좋아한다.

미국에서 커피가 널리 퍼지기 시작한 17세기, 영국에선 세상을 바꾸는 엄청난 일이 벌어진다. 청교도혁명(1649)으로 공화국이 탄생한 데 이어 명예혁명(1688)이 발발했다. 1689년엔 마침내 의회가 “인간의 권리는 신성불가침의 권리”라는 내용을 담은 ‘권리장전(Bill of Rights)’을 채택함으로써 절대왕정을 종식시킨다. 권리장전은 미국 독립선언(1776)과 프랑스 인권선언(1789)에도 큰 영향을 끼치는데, 이 과정에서 영국, 미국, 프랑스 지식인 사이에 커피가 지성의 상징이 되면서 결국 민중을 일깨우는 각성제로 맹위를 떨친다.



‘Green Dragon Tavern’

독립의지 북돋운  ‘건국 음료’
미국 역사에서 커피 애호가로 처음 언급되는 인물은 벤저민 프랭클린(1706~1790)이다. 이민 3세대로 보스턴에서 태어난 그는 토머스 제퍼슨과 독립선언문의 기초를 마련하고 13개 주의 단합과 독립 의지를 이끌어내 ‘최초의 미국인’이라는 영예로운 호칭을 얻었다. 45세에 펜실베이니아 주의회 의원이 된 그는 보스턴에 있던 런던 커피하우스에서 정치 모임을 자주 열고 계몽사상과 자치 의식을 퍼뜨렸다. 그는 “나는 런던커피하우스에서 만나는 모든 정직한 영혼들을 사랑한다”고 말할 정도로 커피를 통해 만나는 사람들을 소중히 여겼다.

프랭클린은 자신의 이름을 내건 원두를 유통하기도 했으며, 먼 길을 갈 때면 커피 원두를 꼭 챙겼다. 그와 커피의 인연은 업(業)처럼 이어졌는데, 어머니(애비아 폴저) 집안에서 후일 세계적인 커피 브랜드로 성장하는 ‘폴저스(Folgers) 커피’를 설립했다.


1/3
박영순 | 경민대 호텔외식조리학과 겸임교수 twitnews@naver.com
목록 닫기

독립의지 북돋운 ‘건국 음료’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