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현장취재

사람에게 버림받고 사람 위해 사는 犬生

경기도 도우미견나눔센터

  • 김지은 객원기자 | likepoolggot@empal.com

사람에게 버림받고 사람 위해 사는 犬生

1/3
  • 지난 한 해 국내에서 발생한 유기동물은 8만2100여 마리. 그 절반 이상이 안락사의 운명을 맞는다. 주인을 찾거나 재입양되는 숫자는 그보다 적다. 사람에게서 버려져 기본적 생존권도 보장받지 못하는 이들에게 새 삶의 길을 열어주는 곳이 있다.
사람에게 버림받고 사람 위해 사는 犬生

[홍태식 기자]

경기 화성시 마도면 쌍송리 407. 경기도 도우미견나눔센터(이하 나눔센터)는 경기도가 추진 중인 미래형 농축산관광단지 ‘에코팜랜드’ 사업의 하나로 2013년 3월 설립된 유기견 훈련시설이다. 센터가 자리한 화옹간척지 일대의 지형도는 에코팜랜드 사업 때문에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속도보다 빨리 변한다. 서울에서 넉넉잡아 2시간이라던 인터넷 정보도 출근시간대 러시아워와 실시간으로 달라지는 지형도를 제대로 예측하진 못했다.

결국 예상 도착 시각보다 30분가량 지체되고서야 나눔센터 앞마당에 차를 댈 수 있었다. 큼지막한 글씨로 ‘경기도 도우미견나눔센터’라고 쓰인 현수막이 바람에 펄럭였다. 순간 얼마 전에 본 TV 뉴스가 머릿속을 복잡하게 휘젓고 지나갔다. 휴가철만 되면 피서지 인근에 버려지는 유기견 수가 급증한다, 유기견의 2·3세대들이 야생 들개로 변한다, 그들이 시민을 위협하는 바람에 포획 후 안락사시킨다…. 피서지에 버려지는 유기견의 상당수도 정해진 수순처럼 안락사의 운명에 처한다. 갑작스럽게 늘어난 유기동물을 보호할 시설이 턱없이 부족한 데다 새 주인을 만나 분양될 가능성도 낮기 때문이다.

1초 만에 ‘무장해제’

현행 동물보호법에 따르면, 유기동물은 지방자치단체장에 의해 보호·관리된다.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동물보호관리 시스템에 7일 이상 공고한 후에도 주인이 나타나지 않으면 안락사시키거나 일반에 분양할 수 있는 법적 효력을 지닌다는 뜻이다. 유기견 분양률은 매년 20%를 넘지 못하는 실정이다.

“왈왈왈!” “컹컹!” “앙앙!”

나눔센터 문을 밀고 들어서자마자 푸들부터 진돗개까지 온갖 종류의 개들이 몰려와 껑충껑충 뛰면서 온몸으로 반가움을 표시하는 진풍경. 손을 내밀자 머리를 들이밀고 혀를 날름거리며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엄청난 ‘환영식’ 덕분에 만난 지 1초 만에, 긴 여행에서 돌아온 주인이라도 된 양 울컥해졌다.

입구에서부터 화려한 환영 퍼레이드를 펼치던 10여 마리의 개는 취재진이 움직일 때마다 종종걸음으로 따라다녔다. 몇 마리는 발에 밟힐까 걱정될 정도로 적극적이었지만, 위협적이거나 감당 못할 만큼 부담스럽진 않았다. 아웅다웅 싸우는 개들도 없었다. 마치 어릴 적부터 받아온 최상의 예절교육이 몸에 밴 듯한 매너였다. 타고난 외모도 하나같이 훌륭했지만, 방금 목욕과 드라이를 마치고 나온 듯 보송보송한 털이 단정하면서도 세련된 커팅으로 마무리돼 ‘미모’를 더욱 빛나게 했다. 언뜻 봐도 노련하고 정성스러운 ‘솜씨’가 느껴졌다.

TV나 인터넷을 통해 접하던, 좁은 철망에 갇혀 병들고 불안한 모습으로 죽음을 기다리는 유기견들의 행색과는 사뭇 달랐다. 이 밝고 사랑스러운 개들이, 사람을 이토록 따르고 좋아하는 개들이 인간에게서 버림받았다는 사실을 납득하기 어려웠다. 이런 개들을 내다버리는 마음속엔 무엇이 들어 있을까.

죽이는 일→살리는 일

사람에게 버림받고 사람 위해 사는 犬生

유기견 보호소 및 훈련소인 경기도 도우미견나눔센터. [홍태식 기자]

올해로 4년차를 맞은 나눔센터는 유기견 보호소 겸 훈련소다. 이곳 유기견은 2년여에 걸친 장기 훈련을 거쳐 장애인 도우미견, 동물치료 매개견으로 활동하거나 약 한 달간의 훈련을 마치고 일반 가정에 입양된다. 장애인 도우미견은 기본 선정 조건부터 까다로운 데다 훈련기간이 길고 엄격해 훈련 6개월차쯤 시행되는 1차 테스트 과정에서 70%가 탈락한다.

장애인 도우미견으로 선정되지 못한 개들은 일반 가정에 반려견으로 무상 분양된다. 도우미견으로선 탈락이지만 가정에선 최고의 반려견으로 손색없을 훈련과정을 거친 터라 분양 후 파양되는 숫자는 그리 많지 않다. 분양 후 약 한 달간은 훈련사들이 전화 상담 등을 통해 자신이 훈련시킨 개들이 입양 가정에서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부득이한 사정으로 파양할 경우에도 나눔센터로 돌려보내는 것을 원칙으로 하는 등 사후관리가 철저하다.

1/3
김지은 객원기자 | likepoolggot@empal.com
목록 닫기

사람에게 버림받고 사람 위해 사는 犬生

댓글 창 닫기

2017/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