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현직 외교관이 쓴 韓中 5000년

北 흉노, 東 조선 漢에 함께 맞서다

  • 백범흠 | 駐프랑크푸르트 총영사, 정치학박사

北 흉노, 東 조선 漢에 함께 맞서다

1/3
  • 기원전 109년 가을, 한나라 군대가 왕검성으로 진군해 조선을 윽박질렀으나 대패했다. 흉노군이 한군의 배후를 노릴 상황이 조성됐다.
  • 결국 한무제는 조선과의 강화를 추진하는데….
北 흉노, 東 조선 漢에 함께 맞서다

북방 유목민은 기마술과 금속기를 바탕으로 초원지대를 지배한 아시아 역사의 한 축이다. [사진제공·황금가지]

1953년 중국은 한(漢)나라 이후 중국인이 줄곧 활동해온 지역이라는 ‘역사적 권리’ 등을 근거로 베트남,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에 둘러싸인 남중국해에 U자형 9단선(南海九段線, 소가 혀를 늘어뜨린 모양 같다고 해서 ‘牛舌線’이라고도 한다)을 긋고, 선의 안쪽은 모두 중국에 속한다고 주장했다.

중국은 최근 들어 남중국해 파라셀(西沙), 스프래틀리(南沙) 군도의 크고 작은 암초 주변을 매립한 후 활주로와 대공(對空) 미사일 기지, 대잠(對潛) 헬기 기지 등 군사시설과 항만 등대 등 각종 시설을 조성했다. 베트남, 필리핀 등의 반대에도 2012년 7월 24일 파라셀 군도의 융싱다오(永興島)를 치소(治所)로 해 파라셀, 스프래틀리, 메이클즈필드(中沙) 3개 군도를 관할하는 싼사(三沙)시 출범식을 개최했다. 싼사시 출범 5일 전인 7월 19일 남중국해를 관할하는 싼사군사경비구역도 설치했다.

남중국해 영유권을 두고 중국과 대립해온 필리핀은 2013년 1월 헤이그 상설중재재판소(PCA)에 중국을 제소했다. PCA는 지난 7월 12일 9단선 등 중국의 주장을 거의 대부분 배척한다고 판결했다. 중국의 해양굴기(海洋崛起) 정책이 중대한 장애에 부딪힌 것이다.

문명의 십자로, 오르도스

중국은 1949년 정부 수립 이후 동서남북의 거의 모든 인접국과 영토 문제로 갈등을 빚어왔다. 한국도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배타적경제수역(EEZ) 경계 획정 △고대사 문제 등을 두고 중국과 갈등한다. 고대사 문제는 우리 민족의 정체성과도 관련이 있다.        

춘추시대 최강국은 산시(山西)성을 중심으로 한 진(晋)나라였으나, 기원전 403년 진나라가 조, 위, 한 3국으로 분열하면서 천하통일은 서방의 강대국 진(秦)과 남방의 강대국 초(楚)의 대결로 넘어갔다.

오랑캐(戎)라는 말을 듣던 진(秦)나라는 위(衛)를 비롯한 상(商)나라 고토(故土) 출신 인사를 대거 등용해 법가식(法家式) 개혁을 추진했다. 25명의 재상 중 외국 출신이 17명, 평민 출신이 9명이나 됐다. 또한 진은 외교·군사 정책을 이용해 각개격파하는 전략인 연횡책(連衡策)으로 라이벌 초나라의 대진(對秦)정책을 무력화했다.

반면 개혁 부진에다 진나라의 연횡책에 농락당해 내분에 빠진 초나라의 국력은 크게 기울었다. 왕전 부자가 이끄는 진의 대군은 기원전 223년과 기원전 221년 각각 연(燕)과 제를 잇달아 정복하고 중국을 통일했다.

통일제국 진의 적은 북방의 흉노였다. 진은 통일의 여세를 몰아 흉노와 흉노의 왼팔 격인 조선(朝鮮, 이 글에서는 1392년 창건된 조선과 구분하고자 사용되는 ‘고조선’이라는 표현 대신 본래 이름인 ‘조선’으로 표기한다), 우이(武夷)산맥 이남의 월족(越族)을 압박했다. 진시황(秦始皇)은 통일 6년 후인 기원전 215년 대장군 몽염(蒙恬)에게 30만 대군을 줘 조선을 랴오허(遼河) 동쪽으로 몰아냈으며, 태자 부소(扶蘇)와 하투(河套), 즉 오르도스로부터 흉노 세력을 축출하고 장성을 수축게 했다.

오르도스는 황하가 북으로 크게 호(弧)를 그리는 만리장성 이북의 황하 중상류 스텝 지대를 가리킨다. 인류가 유목민족과 농경민족으로 분화하기 이전에 번성하던 문명의 발상지 가운데 하나로 유목문화와 농경문화가 교차하는 문명의 십자로였다. 오르도스의 오원은 삼국지의 맹장 여포의 고향이기도 하다.

동북아 인류가 농경민족과 유목·삼림민족으로 분화한 이후 오르도스는 농경민족과 유목민족 간 생사를 건 전쟁터이자 문물이 교환되는 장터였다. 한족은 때로는 공세적 방어의 수단으로, 때로는 증가한 인구로 인한 토지 부족을 타개하고자 오르도스로 진출했다.
北 흉노, 東 조선 漢에 함께 맞서다

한나라 시기 화상석(장식으로 그림을 새긴 돌)에 새겨진 흉노와 한나라의 전투 장면.


터키계 중심 유목국가

진시황이 30만 대군을 주둔시킨 지 약 100년 후인 기원전 127년 한무제(漢武帝)는 오르도스의 흉노를 축출하고, 산둥과 허난(河南) 등지로부터 10만여 명의 백성을 이주시켜 흉노에 대항케 했다.

이주한 한족 농경민은 농사를 짓고자 오르도스의 땅을 파헤쳤다. 건조 지역의 농업은 표토(表土) 상실로 이어지기 십상이다. 기름진 표토를 잃어버린 초원은 본래의 모습으로 쉽사리 돌아가지 않는다. 풀도 잘 자라지 않는다.

흉노와 선비, 몽골 등 유목민은 땅을 갈아 표토를 망치는 한족 농경민을 증오했다. 농경민이 유목민을 소와 말이나 키우는 냄새나는 야만인이라고 경멸했듯, 유목민도 땅에 엎드려 농사를 짓는 농경민을 땅강아지라고 멸시했다.

말을 탄 채 활을 쏘는 ‘호복기사(胡服騎射)’의 나라 조(趙)에 멸망당한 적족(狄族)의 나라 중산(中山)의 예에서 보듯, ‘적(狄)’으로 불리던 터키계 유목민은 기원전 7세기 이후 스키타이와 주(周)로부터 자극을 받아 국가 체제를 갖춰나갔다. 흉노는 하나의 종족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몽골 고원을 중심으로 동으로는 만주, 서로는 아랄해(Aral Sea)까지를 영토로 한 터키계 중심의 고대 유목국가를 뜻한다. 흉노는 문자 기록은 남기지 못했으나, 바지와 등자(鐙子), 반월도, 버클 등 많은 이기(利器)를 우리에게 전해줬다.

농경민의 나라와 마찬가지로 유목민의 나라도 통합과 분열을 반복했다. 열악한 자연환경에서 살아가야 하는 유목사회는 지도자의 역할이 특히 중요한데, 영명한 지도자를 추종하면 의식주가 쉽게 해결됐기 때문이다. 유목사회는 뛰어난 지도자가 나오면 급속히 통일됐다가 그가 죽으면 쉽게 분열되곤 했다.

기원전 210년 진시황 사망 후 진나라는 내부로부터 무너져 내렸다. 어리석은 아들 호해가 시황을 계승했는데, 정권을 장악한 이사와 조고는 오르도스에 주둔하던 부소와 몽염을 속여 자살로 몰아갔고 권력투쟁을 계속해 진을 위기에 빠뜨렸다.

진나라의 가혹한 통치에 시달리던 초, 제, 한 등 제후국 백성들의 불만은 진시황이 죽은 이듬해 진승과 오광, 항적(항우)과 유계(유방) 등의 반란으로 터져 나왔다. 진나라는 그로부터 3년 후인 기원전 206년 항적과 유계에 의해 멸망했다.

1/3
백범흠 | 駐프랑크푸르트 총영사, 정치학박사
목록 닫기

北 흉노, 東 조선 漢에 함께 맞서다

댓글 창 닫기

2017/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