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성남의 View

산 은 산 , 물 은 물 합 천

  • 사진· 글 김성남 기자 | photo7@donga.com

산 은 산 , 물 은 물 합 천

합천은 ‘좁은(陜) 내(川)’를 뜻한다. 온통 산으로 둘러싸이고 협곡이 많아 붙은 이름에서 은은한 향내가 번진다. 1200년 고찰 해인사를 품었기 때문이리라. 선방(禪房) 호랑이 스님의 죽비 소리!
합천이라서 더욱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다.


산 은 산 , 물 은 물 합 천

오도산 정상에서 마주한 새벽

산 은 산 , 물 은 물 합 천

해인사 만추

산 은 산 , 물 은 물 합 천

황매산 일몰

산 은 산 , 물 은 물 합 천

팔만대장경

산 은 산 , 물 은 물 합 천

홍류계곡 용문폭포

산 은 산 , 물 은 물 합 천

대병면 합천호 주변 억새밭

산 은 산 , 물 은 물 합 천

쌍책면 옥천고분군

산 은 산 , 물 은 물 합 천

야로면 논두렁 태우기

산 은 산 , 물 은 물 합 천

묘산면 마늘밭

신동아 2016년 12월 호

사진· 글 김성남 기자 | photo7@donga.com
목록 닫기

산 은 산 , 물 은 물 합 천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