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마당

환상의 빛

  • 강성은

환상의 빛

환상의 빛

환상의 빛



옛날 영화를 보다가
옛날 음악을 듣다가
나는 옛날 사람이 되어버렸구나 생각했다

지금의 나보다 젊은 나이에 죽은 아버지를 떠올리고는
너무 멀리 와버렸구나 생각했다

명백한 것은 너무나 명백해서
비현실적으로 느껴진다

몇 세기 전의 사람을 사랑하고
몇 세기 전의 장면을 그리워하며
단 한 번의 여름을 보냈다 보냈을 뿐인데

내게서 일어난 적 없는 일들이
조용히 우거지고 있는 것을
보지 못한다

눈 속에 빛이 가득해서
다른 것을 보지 못했다







강성은

● 1973년 경북 의성 출생
● 2005년 문학동네 신인상으로 등단
● 시집 ‘구두를 신고 잠이 들었다’ ‘단지 조금 이상한’




신동아 2016년 12월 호

강성은
목록 닫기

환상의 빛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