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별기획 | 박정희 시대 100년

“과(過)가 없었다면 공(功)도 없었다”

류석춘 박정희연구회 회장

  • 송홍근 기자 | carrot@donga.com

“과(過)가 없었다면 공(功)도 없었다”

1/2
  • ● 오늘의 대한민국 만든 근대화 혁명가
  • ● 박정희 패러다임 2017년에도 유효
  • ● 朴, 가산국가적 전통 살려 산업화
“과(過)가 없었다면 공(功)도 없었다”

[홍중식 기자]

류석춘(61) 연세대 교수(사회학)는 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 부이사장, 박정희연구회 회장을 맡고 있다. 박정희 대통령 때 ‘명(名)정무수석’으로 이름을 날린 고(故) 류혁인 전 공보처 장관의 아들이다.

그는 사회학의 창(窓)을 통해 ‘박정희 시대’에 천착해왔다. ‘박정희가 없었다면 오늘날 대한민국의 번영은 없었다’는 게 그의 결론이다. 2016년 12월 6일 연세대 위당관에서 그를 만나 ‘박정희와 박정희가 남긴 것’에 대해 들었다.

▼박정희는 누구인가. 어떻게 기억해야 하나.

“대한민국이 세계에서 어느 정도 위상을 차지하는 나라로 발돋움했다. 최정상급은 아니지만 그 문턱까지 올라섰다. 전체적으로 봤을 때 세계 10위권 내 국력을 가졌다.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대한민국의 위상을 만들어내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분이 박정희 대통령이다. 오늘의 대한민국을 만든 근대화 혁명가다.”

▼ 2017년 시점에서 본 박정희는.

“오늘날의 우리를 만들어내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분이라는 점은 달라진 게 없다. 다만 그렇게 하는 과정이 요새 말하는 민주적 절차와 조금 다르기에 논란이 될 뿐이다.”



박정희와 레닌

그는 ‘레닌과 박정희’라는 글에서 이렇게 썼다.

“러시아 혁명을 이끈 레닌의 묘비에는 이렇게 써 있다고 한다. 미래의 사람들은 우리보다 훨씬 행복하게 살 것이다, 우리가 처했던 상황에서 불가피하게 할 수밖에 없었던 모든 잔혹한 일들은 결국 이해되고 변호될 것이다. 레닌은 아마도 자신과 자신의 동지들이 혁명의 과정에서 어쩔 수 없이 저지를 수밖에 없었던 폭력과 잔혹의 장면을 용서받고 싶었을지 모른다. (…)

다시는 자신과 같이 불행한 군인이 없기를 바란다며 눈물을 훔치는 박정희의 모습을 기억하며 레닌을 떠올리는 건 지나친 것일지도 모른다. 혹자는 그런 박정희의 모습을 두고 정치적으로 계산된 제스처라고 비난하기도 한다. 공산당을 때려잡은 박정희의 행적은 역설적이게도 레닌의 묘비명과 같은 처연함을 보여준다. 그가 처했던 상황에서 불가피했던 잔혹한 일들에 대해 그는 내 무덤에 침을 뱉으라며 스스로의 잔혹함을 인정하기 때문이다.”

▼박정희와 레닌을 비교한 적이 있다.

“레닌은 소련을 한때의 강국으로 끌어올리는 발판을 마련했으나 장기적으로 보면 공산주의가 해체됐다. 러시아 역사에서 굉장한 역할을 했으나 오늘날 기준에서 보면 잘못한 게 많다고 평가받을 수밖에 없는데도 러시아인은 레닌을 굉장히 기린다. 박정희 대통령은 어떤가. 대한민국이 누리는 번영의 토대를 마련했는데도 일부에서만 기리고 다른 일부는 욕을 한다. 기막힌 일이다.”

▼‘내 무덤에 침을 뱉으라’는 표현엔 어떤 의미가 담겼다고 보나.  

“박정희 대통령은 대한민국을 근대화하고자 추진한 일을 소신대로 밀고 나가는 과정에서 그 방식에 반대한 사람들이 있다는 걸 잘 알았다. 그 사람들이 ‘내가 죽고 나서도 나를 욕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내가 죽고 나서 일부는 비난하고 비판하리라는 것’을 잘 알지만 그럼에도 ‘내가 보기에 이 나라는 내가 추진한 일을 해야 했다’는 소신을 가진 덕분에 우리에게 세계 10위권 내 국가라는 자랑스러움을 물려준 것이다.”



“권위주의적 발전 이뤄내”

“과(過)가 없었다면 공(功)도 없었다”

서울 마포구 박정희기념·도서관. [홍중식 기자]

▼ 일각의 ‘박정희 우상화’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나.

“비판론자는 박정희 대통령을 김일성처럼 우상화하는 게 아니냐고 얘기하는데, 박 대통령의 업적에 대한 국민의 평가가 존재하는 상황에서 동상을 세우는 것은 당연한 일이 아닌가. 경북 구미 생가나 KAIST 등 업적과 관련된 곳에 동상이 서 있는데, 그 정도의 일을 우상화라고 하긴 어렵다. 우상화는 북한처럼 무조건 따르라는 식으로 이뤄지는 것이다.”   

▼ 비판론자는 민주주의 후퇴, 인권 및 노동자 탄압 등 그늘을 강조한다.


1/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과(過)가 없었다면 공(功)도 없었다”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