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르포

나진산업 ‘갑질’ 논란 속 쫓겨나는 상인들

‘도시재생 후보지’ 용산전자상가

  • 김건희 | 객원기자 kkh4792@hanmail.net

나진산업 ‘갑질’ 논란 속 쫓겨나는 상인들

1/3
  • ● 3개월짜리 임대차계약에 불안한 상인들
  • ● 건물주 살리는 도시재생?…“박원순 ‘서민’ 맞나”
  • ● 구성원 목소리 반영 못하고 공모 중심 사업 진행
  • ● 서울시 “2월 사업지 선정”, 용산구 “‘젠트리피케이션’ 막겠다”
나진산업 ‘갑질’ 논란 속  쫓겨나는 상인들

서울 용산전자상가 건물주와 상인 간의 갈등으로 상인들은 언제 쫓겨날지 모를 불안감에 떨고 있다. [김건희]

‘도시재생’ 사업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민선 2기 핵심 공약이다. ‘뉴타운’ 사업이나 기존 재건축은 건물을 철거한 뒤 대규모 아파트 단지를 신축하면서 온갖 불협화음이 있었지만, 도시재생은 구성원이 주도해 낡은 도시 환경을 개선하고 삶의 질을 높인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그런데 ‘도시재생 후보지’로 선정된 서울 용산 일대에선 구성원 간 불협화음을 넘어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건물주가 구성원을 쫓아내려 하는데, 이런 곳에서 도시재생 사업 취지대로 건물주와 구성원 간 상생을 도모할 수 있겠느냐”는 불만이 터져 나온다. 무슨 일이 있었을까.

논란이 벌어지는 곳은 서울 지하철 용산역 서부에 위치한 용산전자상가 내 나진상가 일대. 용산전자상가는 나진상가, 나진전자월드, 전자랜드, 전자타운, 원효전자상가, 선인상가로 구성돼 있는데, 그중 나진상가는 총 9개 건물(나진상가 10~13동, 15동, 17~20동)에서 컴퓨터, 휴대전화, 전자기기, 조명기구를 판다. 용산전자상가 중 규모가 제일 크다.

용산전자상가가 서울시 2단계 도시재생활성화지역 후보지 28곳 중 하나로 선정된 것은 지난해 6월. 11월부터 구성원이 주도하는 ‘소규모 재생사업’이 시작됐다. 서울시는 용산전자상가 소규모 재생사업에 예산 2000만 원을 지원했다.



박원순 시장 핵심 공약

서울시가 개설한 도시재생 거버넌스 구축 사이트 ‘서울시 도시재생 대외공론화(www.seoulforum.net)’에는 용산전자상가의 도시재생 활동이 기록돼 있다. 지난해 봄 서울시와 용산구, 도시재생 대행 역할을 맡은 (사)뉴용산거버넌스, 각 상가를 대표하는 용산전자상가연합회 임원진을 중심으로 이른바 ‘용산전자상가 거버넌스’가 만들어졌는데, 회의 안건에 따라 건물주인 나진산업 이사 정모 씨와 건축가 및 마을운동가 등 네트워크를 연계하는 ㅅ도시계획 건축사무소 직원, 컨설팅 단원으로 활동하는 ㄷ대학 도시지역계획과 교수 홍모 씨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지난해 지역 아이디어 캠프 회의를 비롯한 여러 차례 모임을 가졌다.

서울시 도시재생본부 관계자는 “소규모 재생사업은 본 사업을 시작하기 전 일종의 ‘준비 단계’로, 구성원의 도시재생 사업 역량을 살펴보려는 것”이라며 “이를 근거로 2월에 도시재생 사업지역을 최종 선정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용산 일대에서 추진하는 소규모 재생사업은 △용산전자상가 방송국(Pod Cast·팟캐스트) △디지털랩(Digital Lab) 조성 △용산전자상가 홍보 동영상 제작 등 3가지. 그중 지난해 11월 25일 개국한 팟캐스트는 ‘상인이 주도하는 방송국’을 표방한다. 구성원 참여를 강조하는 도시재생 ‘철학’에 따라 상인 중심으로 소규모 재생사업을 추진하는 것이다.

나진상가상인연합회장 장모 씨는 “도시재생 후보지 대부분이 거주지여서 주민들 간 이해관계가 달라 제대로 논의되지 않지만, 용산전자상가는 상가마다 상우회(商友會)가 있고 협업이 잘된다. 지난해 사업 발표회 때 용산구청 공무원과 (사)뉴용산거버넌스 등 현장 전문가, 용산전자상가연합회 임원들이 티셔츠를 맞춰 입고 협동심을 발휘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장 회장의 ‘자랑’과 달리 기자가 직접 만난 상인들은 ‘행정기관과 연합회 그들만의 재생사업’이란 반응이다. 소규모 재생사업이 이뤄지고 있다는 사실을 몰랐고, 팟캐스트 운영(300만 원)과 디지털랩 조성(900만 원), 홍보 동영상 제작(800만 원)에 예산이 책정됐다는 말에는 ‘금시초문’이란 반응이었다. 상인 박모 씨는 “올 들어 첫 월례회의 자리에서 용산전자상가가 도시재생 후보지로 선정됐고, 사업의 하나로 방송국을 운영하고 있단 사실을 알게 됐다”며 “재개발처럼 불도저로 건물을 싹 밀어버리고 새로 건물을 짓는 건 아니라던데, 도대체 뭔지 모르겠다. 상인에게 도움이 되느냐”고 의아해했다.

용산구에 따르면, 도시재생 사업 공청회와 실태조사 등 의견 수렴 절차는 본 사업인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으로 선정되면 진행한다. 용산전자상가처럼 후보지 단계에선 의견 수렴 과정을 따로 거치지 않는다. 그럼에도 상인들에게 도시재생의 취지와 내용을 알리기 위해 자체적으로 설명회와 실태조사를 진행했다고 한다.

그러나 상인들은 “상인이 배제된 채 용산전자상가가 후보지로 선정됐고, 소규모 재생사업에 상인들의 목소리가 반영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나진상가연합회 상인회에서 임원을 맡은 한 상인도 “용산전자상가 거버넌스는 실제 상인의 목소리가 반영될 수 있는 구조가 아니다. 이들은 상인을 대상으로 도시재생 취지를 설명하고 아이디어를 모으기엔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든다는 걸 알고 거버넌스를 구축할 때부터 ‘문화 자본’을 가진 전문가를 중심으로 공모 사업을 추진했다”고 지적했다. 구성원의 참여보다는 대학교수 등 전문가 중심의 사업으로 추진됐다는 부연이다.


1/3
김건희 | 객원기자 kkh4792@hanmail.net
목록 닫기

나진산업 ‘갑질’ 논란 속 쫓겨나는 상인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