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 文, 安, 黃 속도 내는 대선열차

“참여정부도 공칠과삼(功七過三)으로 평가”

‘충남 엑소’ 안희정의 ‘시대교체’론

  • 정현상 기자 | doppelg@donga.com

“참여정부도 공칠과삼(功七過三)으로 평가”

1/3
  • ● 내가 文 넘어설 수 있는 10가지 이유
  • ● 결선투표제 1, 2위 간 역전 가능케 해
  • ● 대연정, 자유한국당 용서하겠다는 말 아냐
  • ● 김종인, 끝까지 민주당과 함께할 것
  • ● 지기 위해 링에 오르는 선수 없어
  • ● 北과 전쟁 중에도 대화해야
“참여정부도 공칠과삼(功七過三)으로 평가”

[김성남 기자]

‘젊은 리더십 시대교체’. 안희정 충남지사가 제19대 대선에 나서면서 내건 슬로건이다. 53세 안 지사는 결코 젊기만 한 것은 아니지만 거론되는 주요 대선주자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젊으면서도 정치 경험도 풍부하다. 정치철학은 진보에 바탕을 두고 중도와 개혁보수 진영으로 외연을 확장한 점도 돋보인다. 안 지사는 어느덧 충청권의 대표주자가 됐다. 그래선지 그의 자신감은 유별나다.

‘사랑도 움직이는 것’

“저는 전 국민의 사랑이 저한테 오는 듯한 착각에 가끔 빠지기도 한다.”(기자회견 중에서)

“아직도 전혀 늦지 않았다. 사랑도 움직이는 것.”(국회 토론회장에서 친문 진영 인사들에게)

“정권교체 그 이상의 가치가 안희정이다. 국민의 부름과 선택을 받고 싶다.”(언론 인터뷰)

“당이 감옥에 가라면 갔습니다. 당이 감옥 간 것을 이유로 공천을 주지 않아도 남아서 당을 지켰습니다.”(대선출마 선언문 중에서)

“차차기 후보는 나를 공격하는 프레임.”(기자회견 중에서)

“직업정치인으로서 저도 이제 때가 됐다. 왜 이번에 안희정인가. 그냥 안희정 때가 된 것 같다.”(1월 11일 ‘목포에 심쿵하다’ 즉문즉답)



그에 대한 기대감은 당 내부에서도 상당히 높다. 1월 20일 민주당 의원 88명이 그를 초청해 국회 토론회가 열렸다. 이제까지의 민주당 초청 토론회 가운데 가장 많은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민주당의 대선후보가 되려면 압도적인 지지를 얻고 있는 문재인 전 대표를 넘어서야 한다. 여론조사 지지율에선 10% 안팎까지 쫓아가기도 했지만, 그가 넘어야 할 벽은 여전히 높다.

안 지사는 ‘신동아’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자신이 문 전 대표를 넘어설 수 있는 이유를 여러 가지 꼽았다. 우선 자신이 젊기 때문에 국가와 사회 전 부문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다는 점, 경선에서 1, 2위 간 역전을 가능하게 한 결선투표제, 자신이 김대중 정신과 노무현 정신을 이어받은 민주당의 적자여서 호남에서 승리할 수 있다는 자신감, 외연 확장성 등을 꼽았다.  

▼ 젊은 리더십이란 무엇을 말하는가. 국민은 지도자에게 역동적인 젊음보다 지혜를 더 원하지 않을까.

“젊은 지도자의 당선만으로도 국가와 사회 전 부문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다. 또한 50대 지도자는 세대의 연결자가 된다. 산업화를 이끈 부모님 세대와 ‘헬조선’에 절망하는 20대를 연결하고 대화할 수 있다. 안희정의 도전이 4050세대가 국가의 발전에 주체적 역할을 담당하는 신호가 될 것이고 낡은 20세기를 넘어 시대교체를 이루는 증명이 될 것이다. 또한 안희정은 30년 직업정치인이며 참여정부를 탄생시킨 주역이다. 극단적 여소야대 도의회(새누리 27, 민주 11, 무소속 2인) 구도에서 충남도정을 7년간 이끌며 전국 17개 시·도지사(광역자치단체) 평가에서도 10개월 연속 1위(2월 13일 리얼미터 공개)에 올랐다. 젊음의 활력과 경험, 실력을 두루 갖춘 최적의 후보가 안희정이다.”

“노무현처럼 기적 이루겠다”

▼ 안 지사의 출마는 ‘문재인 일병 구하기’라는 시각이 있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대신해 보수층 지지를 이끌어내고, 확장성 부족을 극복해서 문 전 대표에게 연결되도록 하는 것이 안 지사의 목표라는 것이다.

“2월 10일 발표된 한국갤럽 자체조사에서 19% 지지율로 2위에 올랐다. 지지율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후보에게 이런 식의 이야기를 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 지기 위해 링에 오르는 선수는 없다. 나도 문재인 전 대표도 똑같은 도전자다. 민주당 후보로서 문재인 전 대표도 민주당 대선후보가 되기 위해 도전하고 있다. 결국 ‘국민이 원하는 새로운 시대와 새로운 대한민국의 비전과 리더십을 누가 보여주느냐’의 문제다.”

▼ ‘문재인 대세론’을 어떻게 넘을 것인가?

“이제 누가 민주당 후보가 되든 삼자대결, 양자대결에서 모두 민주당이 승리하는 것으로 나온다. 혹자는 안희정이 되면 가장 크게 승리한다고도 말한다. 조심스럽지만 민주당 경선이 곧 본선이라고 보는 분이 많다. 국민은 이제 정권교체를 넘어 대한민국의 통합과 비전을 누가 제시할 수 있는지, ‘정권교체 그 이상의 가치’를 누가 실현할 수 있는지 고민하고 있다. 저는 그동안 오로지 ‘5000만 국민의 이익’을 기준으로 국가 운영 철학과 방향을 일관되게 국민에게 밝혔다. 빠르게 가기보다 바르게 가고자 한 안희정만의 진심을 국민이 알고 성원해주는 만큼 당내 경선에서도 큰 지지를 보내줄 것이다. 많은 사람이 ‘경선 룰이 문재인 후보에게 더 유리한 것 아니냐’고 걱정한다. 당이 결코 특정 후보에게 유리하도록 경선 룰을 결정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200만 명에 이르는 국민의 참여가 예상되는 완전국민경선제다. 특히 결선투표제는 1, 2위 간 역전을 가능케 해 주는 제도다. 유리와 불리를 속단하지 않고 결정된 방식에 따라 충실히 준비하고 있다. ‘노무현의 기적에 이은 안희정의 기적’을 보여주겠다.”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참여정부도 공칠과삼(功七過三)으로 평가”

댓글 창 닫기

2017/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