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책 향기 속으로

포스트자본주의 새로운 시작 外

  • 권재현 기자, 구미화, 황금희, 곽대중

포스트자본주의 새로운 시작 外

1/4

〈서가에 들어온 한 권의 책〉

포스트자본주의  새로운 시작 外
포스트자본주의  새로운 시작 外
포스트자본주의 새로운 시작
폴 메이슨 지음, 안진이 옮김,
더퀘스트, 536쪽, 2만 원


● 올해는 러시아혁명 발발 100주년이다. 영국의 좌파 역사학자 에릭 홉스봄은 ‘극단의 시대’로서 20세기의 시작과 끝을 1917년 러시아혁명과 1991년 소련의 붕괴로 규정했다. 미국의 정치철학자 프랜시스 후쿠야마는 이를 ‘역사의 종언’이라 환영했다.  

그런데 다시 ‘자본주의 이후’를 논하는 포스트자본주의라니 마르크시즘의 부활이라도 주장하는 걸까. 영국 언론인 출신 경제학자인 한 저자는 이를 단호히 거부한다. 그는 마르크스주의 경제학이 자본주의의 놀라운 적응력을 간과했다고 비판한다. 또 좌파이론가들이 혁명의 주체로 상정한 노동자계급(프롤레타리아)이 자본주의의 전복이 아니라 자본주의 내에서 생존과 번영을 욕망했음을 외면해왔다고 고발한다. 동시에 자본주의가 영생할 것이란 믿음 또한 환상이라고 지적한다. 특히 2008년 금융위기 이후 현재 자본주의가 겪는 위기는 과거 자본주의가 극복한 위기와 본질적으로 다르다는 것이다. 

무엇이 다른가. 소련의 경제학자 니콜라이 콘트라티예프는 1920년대 자본주의의 장기 경기순환곡선을 발견했다. 산업혁명이 시작된 1770년 이후 자본주의가 대략 50년 단위의 사이클을 그린다는 것이었다. 이는 자본주의가 곧 망할 것이라고 본 스탈린의 심기를 건드렸다. 자본주의가 죽지 않고 계속 부활한다는 이론이었기 때문이다. 결국 콘트라티예프는 감옥에 갇히고 총살됐지만 그의 이론은 역사에 의해 입증됐다. 

이에 따르면 현재는 다섯 번째 사이클의 시작 단계다. 네 번째 사이클은 제2차 세계대전이 마무리된 1945년 시작돼 1990년대 중후반 끝났어야 한다. 그런데 통화정책과 금융자본주의를 내걸고 나선 신자유주의로 인해 네 번째 사이클은 2008년까지 10년 넘게 이어졌고 그 이후로도 10년 가까이 반전의 계기를 못 만들고 있다.

그 대가로 추가 공급된 화폐 총액만 전 세계 GDP(역내총생산)의 6분의 1(12조 달러)만큼 쌓였다. 겨울이 닥쳐야 봄도 오는 법인데 ‘겨울 같은 가을’이 계속되면서 사이클 자체가 망가졌다. 여기에 기후온난화와 인구노령화라는 외부요소까지 개입해 세계 경제지표는 이제 겨울이 아닌 ‘빙하기’를 예고하고 있다.

과거 자본주의가 이런 위기에 봉착할 때마다 숨통을 틔워준 것이 기술혁신이다. 요즘 ‘4차 산업혁명’으로 각광받는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이 그러하다. 하지만 그 혁신의 산물인 정보재는 자본주의의 통념에 반한다. 추가로 생산될 때 추가비용이 0으로 수렴한다. 무한복제로 공급해도 그에 대한 만족도(한계효용)는 줄지 않는다. 게다가 ‘위키피디아’처럼 보수를 바라지 않는 자발적 봉사로 제작돼 무한 공유되는 ‘시장외거래’의 확산을 낳고 있다.

저자는 경제학의 좌우이론과 영국문학 텍스트를 넘나들며 현재의 위기가 산업자본주의의 5번째 위기가 아니라 최종적이고 불가역한 위기라 역설한다. 그토록 뜨거웠던 ‘혁명의 시대’가 지나간 뒤 도착한 ‘차가운 혁명’이라니. 그 서늘한 아이러니에 입맛이 씁쓸해진다.                 

권재현 기자 | confetti@donga.com |
포스트자본주의  새로운 시작 外



포스트자본주의  새로운 시작 外
개미와 공작
헬레나 크로닌 지음, 홍승효 옮김,
사이언스북스, 792쪽, 3만5000원


일개미의 이타성과 수컷 공작의 화려한 깃털은, 그것을 보유한 개체들의 번식과 생존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그럼에도 이런 특성을 지닌 개체들이 진화해왔다는 사실은 다윈주의의 모순으로 보였다. 개미와 공작은 진화론이 등장한 19세기 중반부터 다윈주의 역사상 가장 뜨거운 논쟁의 주인공이었다. 개체들이 번식과 생존이라는 틀을 넘은 것처럼 인간도 도덕성을 발전시켜왔다.



포스트자본주의  새로운 시작 外
감정의 법칙
피에르 가니에르 외 지음, 이종록 옮김,
한길사, 356쪽, 2만2000원

서울 롯데호텔에 ‘피에르 가니에르’라는 이름의 식당이 있다. 저자는 1998년 프랑스 파리에서 운영하던 레스토랑이 미슐랭 3스타 등급을 받으면서 유명해졌다. 이 책은 그의 요리와 레스토랑을 소개하는 데 그치지 않는다. 요리 철학은 물론 식당 경영에 대한 생각과 요리사로서의 삶에 대해 말한다. 저자는 주방을 지휘하는 ‘리더’이자 레스토랑의 ‘경영자’다.

 

1/4
권재현 기자, 구미화, 황금희, 곽대중
목록 닫기

포스트자본주의 새로운 시작 外

댓글 창 닫기

2017/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