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선집중

‘성공을 부르는 말’

강인수 맵스 스피치리더십연구소장

  • 글·배수강 기자 bsk@donga.com 사진·박해윤 기자

‘성공을 부르는 말’

강인수(54) 맵스 스피치리더

‘성공을 부르는 말’
연구소 소장이 8권의 책을 동시 출간했다. ‘스피치리더십의 새로운 지평’ ‘단단한 스피치, 탄탄한 리더십’ 등 스피치 분야 책 3권과 동기부여, 시사평론 등 다양한 주제를 다뤘지만, 책 8권을 관통하는 키워드는 ‘성공’이다.

증권회사 최연소 지점장과 임원, 벤처기업 CFO, 금융감독원 상담역을 지낸 그는 자신의 경험상 ‘성공의 기본은 말을 잘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비즈니스든 인간관계든 ‘울림 있는 스피치’가 중요한데, 시중에 나온 스피치 관련 책은 발음·목소리 교정을 다룬 게 대부분이더라고요. 2007년부터 원고를 정리했더니 책 8권, 300회 강의 분량이 되더라고요(웃음).”

그는 각국 대통령 기자회견문과 대학 졸업식 축사, 기업인 연설 등 다양한 연설을 분석했고, 사내 강의와 초청 특강을 하며 원고를 수정해나갔다.

“2011년 1월 아덴만 여명작전(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된 삼호주얼리호 구출 작전)과 2011년 5월 오사마 빈 라덴 사살 작전 이후 한국과 미국 대통령은 각각 기자회견을 해요. 당시 이명박 대통령은 자신이 작전에 참여한 것처럼 말했지만, 오바마 대통령은 모든 공을 병사에게 돌렸어요. 그러니 울림이 훨씬 크죠. 자녀에게 ‘공부하라’고 말하면 공부하나요. ‘공부해서 성공한 위인’ 얘기를 들려주는 게 더 효과적이죠.”

그는 스피치리더십은 학습과 사색에서 우러나온다고 단언한다. “리더가 울림 없는 말을 하면 부하직원은 감동을 받지 않고, 동기부여도 안 돼요. 조직이 발전하려면 리더부터 사색하고, 유머와 마무리 말을 적절히 구사하는 스피치를 해야 합니다. 링컨 대통령의 2분짜리 게티스버그 연설이 지금도 명연설로 기억되는 이유죠.”  



입력 2017-03-23 10:25:16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성공을 부르는 말’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