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WORLD

북극광 맞으며 키스하다

  • 사진· REX

북극광 맞으며 키스하다

  • 사랑의 황홀경에 빠진 연인이 초록, 분홍이 섞인 북극광(Northern Lights)을 맞으며 키스한다. 사진작가 커플 아나르 크리스잔슨(36), 시모나 부라티(41)는 아이슬란드의 오로라 아래에서 사랑을 나누는 모습을 사진으로 남기고자 3년에 걸쳐 싱벨리어 국립공원을 찾았다. 크리스잔슨이 말했다. “3년을 기다렸어요. 북극광의 신비한 색감을 보세요. 신이 시모나와 나에게 선물을 준 것 같아요.”
북극광 맞으며 키스하다
북극광 맞으며 키스하다
북극광 맞으며 키스하다
북극광 맞으며 키스하다
북극광 맞으며 키스하다

입력 2017-03-30 17:19:23

사진· REX
목록 닫기

북극광 맞으며 키스하다

댓글 창 닫기

2017/08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