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권재현의 심心중中일一언言

“이혜영 씨는 언제부터 그렇게 연기를 잘했나요?”

‘메디아’로 돌아온 연극여왕

  • 글 권재현 기자|confetti@donga.com, 사진 지호영 기자|f3young@donga.com

“이혜영 씨는 언제부터 그렇게 연기를 잘했나요?”

1/3
  • ● 동아연극상 연기상 3회 수상에 빛나는 연기
  • ● 명동예술극장에서 최장기 공연에 도전
  • ● ‘마녀’ 메디아인가, ‘사랑밖에 난 몰라’의 메디아인가
  • ● “니네들이 모르는 나만의 비밀이 있단다”
“이혜영 씨는 언제부터 그렇게  연기를 잘했나요?”
국내 연극계에서 가장 오랜 전통과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상이 동아연극상이다. 1964년 작품부터 시상을 해온 이 연극상의 최다 수상자는 극작가이자 연출가로 무대디자인까지 맡았던 이윤택 씨로 모두 7차례다. 하지만 이를 연기상으로 좁혀보면 남녀 통틀어 3회 수상자가 최다 수상이다.

모두 3명이다. 원로배우 신구(1966년, 1969년, 1971년)와 박정자(1970년, 1985년, 1986년) 그리고 50대 여배우인 이혜영(1988년, 1995년, 2012년)이다.

일반인의 눈에는 놀랍게 다가설 만하다. 주로 스크린과 TV에 비친 이혜영은 젊을 때는 톡 쏘는 매력, 나이 들어서는 ‘센 언니’로서의 이미지가 앞선다. 연극 팬이라고 사정이 크게 다르진 않다. 이혜영은 1981년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으로 데뷔했지만 연극 무대에 선 것은 10여 작품밖에 되지 않는다.

하지만 그때마다 강렬한 존재감으로 관객의 마음은 물론 평단까지 사로잡았다. 1988년 ‘사의 찬미’에서 윤심덕 역, 1995년 ‘문제적 인간, 연산’에서 장녹수 역 그리고 2000년대 들어 첫 연극 출연이던 2012년 ‘헤다 가블러’에서 헤다 역이다.

기자 역시 명동예술극장에서 공연된 ‘헤다 가블러’를 보면서 전율 같은 것을 느꼈다. 내로라하는 연극배우들이 무대 위에서 한순간에 사라져버리고 말 그놈의 연기를 위해 얼마나 절차탁마의 노력을 하는지를 익히 아는 기자에게 이혜영은 마치 ‘연기란 타고나는 것’임을 웅변하는 듯 했다.

13년 만에 펼치는 무대 연기였음에도 물 찬 제비가 따로 없었다. 강렬한 시선과 낭랑한 발성 말고도 손짓 하나, 발걸음 하나만으로도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무대 오른편에서 왼편까지 말없이 천천히 걸어 가는데도 지루함을 느낄 틈새가 없었다.

그런 이혜영이 2월 24일부터 4월 2일까지 명동예술극장에서 공연하는 ‘메디아’로 다시 돌아왔다. 지난해 ‘갈매기’에서 젊은 극작가를 사랑하는 늙은 여배우 아르까지나 역이 워밍업이었다면 희랍비극 최고 악녀로 불리는 메디아 역을 맡은 이번 공연은 본게임이라는 기대를 모았다.

이를 기획한 국립극단도 이를 염두에 두고 명동예술극장 재개관 이래 최장 기간인 37일 공연에 들어갔다. 종전 최장 공연작은 2016년의 ‘날 보러 와요’로 31일이었다. 명동에서 공연한 국립극단 공연 중에서 공연 횟수도 33회로 가장 많다. 종전 최다 기록은 2011년 ‘우어 파우스트’의 27회였다.

동아연극상 3회 수상

“이혜영 씨는 언제부터 그렇게  연기를 잘했나요?”

연극 ‘메디아’의 한 장면. 현대적 복장의 여성 코러스가 지켜보는 가운데 메디아(이혜영)가 자신의 헌신적 사랑을 헌신짝처럼 버리려는 이아손(하동준)에게 마음을 돌릴 것을 호소하고 있다. [국립극단 제공]

인터뷰에 앞서 첫날 공연을 먼저 봤다. 헝가리국립극장 예술감독 출신의 연출가 로버트 알폴디는 에우리피데스의 원작을 최대한 현대화하는 방식으로 ‘충격과 공포’를 극대화하는 전략을 취했다. 자신을 배신한 남편에게 복수하기 위해 그 상대는 물론 어린 두 아들까지 살해하는 여인의 이야기가 신화나 전설의 탈을 벗고 지금, 여기의 현실이 될 때 얼마나 소름 끼칠지를 생각해보라.

연극은 고대 그리스 남부의 도시국가 코린토스에서 시작한다. 무대는 서양 대저택의 로비를 연상시킨다. 희랍비극의 코러스에 해당하는 현대적 복장의 여인들과 코러스장에 해당하는 유모(김정은)가 그 로비에 죽 늘어앉은 상태에서 연극이 시작된다. 한동안 침묵이 이어지다가 여인의 비명이 길게 들려온다.

 산통을 겪는 산부의 비명일까. 아니다. 여러 차례 끊어졌다 이어지는 단말마적 울부짖음은 영혼의 저 밑바닥에서 솟구쳐 나오는 그 무엇이다. 그제야 유모가 일어나 상황을 설명하기 시작하고 여성 코러스의 화답을 통해 고통스러운 진실이 드러난다.

흑해 연안 도시국가 콜키스의 왕녀인 메디아(이혜영)는 이올코스의 왕자 이아손(하동준)을 보고 첫눈에 사랑에 빠져 조국과 부모형제를 배신한다. 아비의 추적을 따돌리려 배다른 남동생의 사지를 찢어 죽이는가 하면 이아손과 약속을 배반한 이올코스의 왕을 그 딸들의 손에 의해 찢겨 죽게 만든다. 결국 ‘에게 해에서 가장 위험한 부부’로 낙인찍힌 이아손과 메디아는 코린토스에 몸을 의탁한다.

그런데 코린토스의 왕 크레온(박완규)이 이아손을 사윗감으로 탐낸다. ‘권력이 모든 것인 남자’ 이아손은 애가 둘이나 딸린 유부남임에도 새장가를 택한다. 뒤늦게 이를 안 ‘사랑밖에 난 몰라’의 주인공 메디아가 그 사랑의 배신에 몸서리쳐지는 절규를 토해낸 것이다.

이윽고 검은 옷의 메디아가 무대 가장 깊은 곳의 출입문 뒤에서 등장해 소름 끼칠 복수를 암시한다. 영혼의 발톱을 한껏 세운 그를 찾아온 크레온은 하루의 말미를 줄 터이니 두 아들을 데리고 코린토스를 떠나라고 최후 통첩한다. 메디아는 미소 짓는다. 복수를 위한 24시간을 벌었기 때문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이아손이 나타나 자신이야말로 가족을 위해 희생한 것인데 왜 몰라주느냐는 적반하장의 주장으로 활활 타오르는 복수심에 기름을 뿌린다. 메디아를 동정하던 코러스는 어느 순간 모골이 송연해질 복수극이 벌어질 것을 예감한다. 그리고 그 복수가 현실화하자 메디아를 매섭게 비난한다. 승리의 냉소를 짓던 메디아는 권력은 물론 사랑도 잃은 이아손의 손에 목 졸려 죽는다.

1/3
글 권재현 기자|confetti@donga.com, 사진 지호영 기자|f3young@donga.com
목록 닫기

“이혜영 씨는 언제부터 그렇게 연기를 잘했나요?”

댓글 창 닫기

2017/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