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테이스터 박영순의 커피 인문학

농업혁명에 견줄 ‘제1의 물결’

인스턴트커피의 등장

  • 박영순|경민대 호텔외식조리학과 겸임교수 twitnews@naver.com

농업혁명에 견줄 ‘제1의 물결’

1/4
  • 앨빈 토플러의 화법을 커피 역사에 적용하면 인스턴트커피의 확산은 ‘제1의 물결’에 견줄 만하다. 반작용이든 순작용이든 스타벅스로 상징되는 프랜차이즈 커피와 스페셜티 커피의 물결을 일으키는 원동력으로 작용했기 때문이다.
농업혁명에 견줄 ‘제1의 물결’
길게 보면 2000년인 커피 역사에 국가마다 나름대로 기여한 바가 있다. 에티오피아는 커피 종자를 이 땅에 처음으로 품어냈고, 예멘은 커피 경작의 길을 열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메카를 통해 커피를 이슬람 국가 전역에 퍼뜨렸으며, 시리아의 다마스쿠스 상인은 커피를 상업적으로 볶기 시작했다. 이란의 의사들은 커피를 치료에 접목하며 의학적 쓰임새를 찾아냈다.

오스만제국(터키)은 예멘에서 커피를 빼내 유럽으로 전파했고, 이탈리아 베네치아 상인에 의해 커피는 유럽 땅을 밟았다. 네덜란드는 국제적인 커피 생두 무역을 통해 커피 산지를 인도네시아로까지 넓혔고, 프랑스는 남아메리카 대륙에 커피를 꽃피우게 했다.

기나긴 커피 역사에서 인스턴트커피는 20세기 들어서야 미국에 의해 등장한다. 인스턴트커피의 확산은 인류 문명사에서 농업혁명에 비견돼 ‘커피의 제1 물결(The First Wave of Coffee)’이라 불린다. 여기엔 엄청난 물량의 커피를 생산해낸 브라질의 역할도 지대했다.



‘카우보이 커피’

미국에 커피가 전해진 건 1620년대지만, 국민들이 차(茶)를 제쳐두고 커피를 즐기기 시작한 건 1773년 ‘보스턴 차 사건’ 이후다. 커피 대중화가 이탈리아, 네덜란드, 영국, 프랑스 등 유럽 국가에 비해 100여 년이나 늦은 셈이다. 그럼에도 인스턴트커피가 미국에서 탄생한 것은 커피를 마시는 ‘신속함’과 ‘간편함’에 대한 간절함을 먼저 절실히 경험해서다.

미국은 광활한 땅 때문에 야영문화가 일찍부터 형성됐다. 동부에서 서부로 주거지를 개척해나가며 카우보이는 각성과 활력 등 커피의 힘을 빌리는 경우가 잦아졌고, 인디언과 수시로 전투를 치러야 하는 민병대에게도 커피는 매우 요긴했다. ‘카우보이 커피’는 19세기 초 미국의 이런 분위기를 잘 보여주는 추출법이다.

카우보이들이 들판이나 산속에서 야영하며 코펠과 같은 냄비에 물과 커피가루를 함께 넣고 끓여내 마신 방식이다. 추위와 졸음을 물리쳐야 하는 긴박한 상황에서 이런 방식의 커피 추출은 향미는 떨어져도 간편했기에 애용됐다. 시간이 흐르면서 카우보이 커피는 플란넬로 만든 주머니에 커피가루를 넣고 끓이는 방식으로 진화했다.

이렇게 하면 물에 녹지 않는 커피 찌꺼기가 치아에 달라붙어 불쾌감을 주는 걸 막을 수 있었고, 잡미도 줄여 향미 또한 좋아졌다. 여기에서 한 단계 더 발전한 게 일명 ‘양말 커피(Sock′s Coffee)’다. 커피가루를 담은 천주머니를 물에 넣어 끓이는 대신 뜨거운 물을 흘려보내 향미를 드높인 방식인데, 천주머니가 물을 먹으면 양말처럼 길게 늘어진다고 해서 붙은 명칭이다.

미국의 제7대 대통령 앤드루 잭슨(1767~1845)은 군인 출신으로, 1815년 뉴올리언스 전투를 대승으로 이끈 주역이다. 진지를 요새화함으로써 상대인 영국군 2037명을 전사시키면서도 미군 전사자는 21명에 불과했다. 잭슨 대통령은 커피를 병사에게 전투식량으로 제공한 인물로 기록된다.


1/4
박영순|경민대 호텔외식조리학과 겸임교수 twitnews@naver.com
목록 닫기

농업혁명에 견줄 ‘제1의 물결’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