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대선후보 릴레이 인터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함께하지 않던 분이라도 신망 있다면 국무총리로”

  • 정현상 기자|doppelg@donga.com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함께하지 않던 분이라도 신망 있다면 국무총리로”

  • ● 국무총리 인선 기준은 ‘대탕평 국민통합’
  • ● 北, 핵실험 강행 시 사드 배치 불가피
  • ● 내년 개헌, 4년 중임 대통령제 2022년부터 적용
  • ● 국정원을 해외안보정보원으로 개편
  • ●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은 국민 뜻 따라야
  • ● 문화정책 원칙 ‘적극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함께하지 않던 분이라도 신망 있다면 국무총리로”

[뉴시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내세우는 논쟁적 이슈는 크게 세 가지다. 안보, 일자리, 재벌개혁. 이 이슈와 관련해 문 후보는 위험한 발상, 예산 문제, 현실 외면 등의 차원에서 계속 비판을 받아왔지만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고 대응하고 있다. 이 사안은 5·9 대선일까지 반복해서 유권자들의 관심을 받을 듯하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가능성이 감지되고 미국의 선제타격 시나리오가 나오면서 한반도에 긴장감이 높아졌다. 안보가 19대 대통령 선거의 핵심 이슈가 됐다. 미세먼지 등 주요 사안에 대해 경쟁 후보보다 한 발짝씩 늦게 대응하던 문 후보도 안보 이슈에 대해선 즉각적으로 대응하고 나섰다.

“한반도에서의 전쟁은 반드시 막겠습니다.” 4월 13일 문 후보의 정강정책 연설 방송 첫마디도 안보 이슈였다. 그런데 반복되는 그의 메시지는 자위 결정론이다. “우리가 한반도 문제를 주도적으로 해결해야 합니다. 그래야만 우리가 미국이나 일본으로부터도 발언권이 세지고 국제적인 영향력도 발휘할 수 있습니다. 대미관계에서도 제대로 대접받고 한일관계에서도 마찬가지고요.”(‘대한민국이 묻는다’ 중에서)........

〈이 기사의 전문은 시판 중인 신동아 5월호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입력 2017-04-18 15:10:10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함께하지 않던 분이라도 신망 있다면 국무총리로”

댓글 창 닫기

2017/05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