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직격 인터뷰

“안보정책 조언 못할 바엔 장성 출신들 대선캠프 나와라”

3사 출신 육군대장 박성규 前 1군사령관

  • 최호열 기자|honeypapa@donga.com

“안보정책 조언 못할 바엔 장성 출신들 대선캠프 나와라”

1/4
  • 박성규 전 1군사령관은 육군삼사관학교, 비영남 출신으로는 드물게 4성 장군에 오른 입지전적 인물이다. “군인은 군복을 벗었더라도 국민을 위해 복무해야 한다”는 그가 각 당 대선 캠프에 몸담고 있는 장성 출신 영입인사들을 향해 좌고우면하지 않고 던진 쓴소리는 차기 대통령이 국가안보정책을 세우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안보정책 조언 못할 바엔  장성 출신들 대선캠프 나와라”

박성규 전 1군사령관[박해윤 기자]

박성규(65) 전 1군사령관은 1972년 6월 육군삼사관학교에 입교해 2013년 9월 말까지 41년 3개월 동안 대한민국을 수호했다. 전역 후엔 여주대학 군사학부 석좌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또한 군사문제연구소 고문으로 국가안보 분야를 연구하고 있다. 연구소에서 만난 그는 “40년 넘게 군 생활을 하고, 육군대장까지 지냈다는 것은 군과 국가로부터 큰 혜택을 받은 것이다. 나라에 보답한다는 마음으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며 웃었다.

흔히 ‘연줄 사회’라는 말을 많이 한다. 특히 군은 육군사관학교, 대구경북(TK) 출신이 주류임을 부인할 수 없다. 그는 충남 논산 출신으로 육군삼사관학교를 나왔다. 이런 핸디캡을 극복하고 별을 다는 것도 어렵지만, 4성장군에 오른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1960년대 후반 설립된 육군삼사관학교 출신 5만여 명 중에서 별을 단 사람은 170여 명에 불과하고, 4성장군은 단 3명뿐이다. 그나마 TK 출신이 아닌 경우는 박 장군이 유일하다.



비TK 삼사 출신 대장 신화

-대장까지 올라간 비결을 꼽는다면.
“운이 좋았다고 생각한다. 훌륭한 상급자를 많이 만나 리더십 등 많은 가르침을 받았다. 특히 이남신 전 합참의장의 리더십을 본받으려 노력했다. 또한 내가 승부 근성이 강한 편이다. 운동이든 사격이든 다른 부대에 지는 걸 싫어했다. 그런 면에서 좋은 부하들을 만났다(웃음). 굳이 하나 더 꼽자면, 쉬운 길을 가려고 하기보다 정도를 걸으려 노력했다. 그게 윗분들에게 인정받은 것 같다.”

-40년 넘게 군 생활하면서 어려움도 많았을 텐데.
“진급에서 탈락도 많이 했고, 말 못할 아픔도 많이 겪었다. 특히 이사를 34차례까지 세다 포기했을 정도로 자주 하다 보니 가족들에게 늘 미안했다. 때론 그만둘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지만 군 생활을 후회한 적은 한 번도 없다.”

-속상했던 적이 있다면.
“지금 우리는 북한의 치명적인 핵위협 아래에 놓여 있다. 그런데 이를 남 일처럼 여기는 국민이 있는 것 같아 속상하다. 또 하나, 한미연합훈련은 대한민국을 적의 위협으로부터 방어하기 위한 훈련이다. 훈련 전에 한국군과 미군 지휘관들이 모여 작전계획을 논의하는 과정이 있는데, 내 나라 내 땅에서 내가 싸우는 훈련인데도 간혹 한국군 지휘관들은 소극적이고 미군들이 더 적극적일 경우가 있다. 우리 군이 더 적극적으로 훈련을 주도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들 때가 있다.”

-한국군 지휘관들이 소극적인 건 그만큼 모르기 때문인가.

“전문성이 부족해서 그렇게 보일 수도 있고, 토의 문화에 익숙하지 않기 때문일 수도 있고, 이미 다 알고 있는 것이어서 말을 안 하는 것일 수도 있다. 그러나 내 나라의 문제인데 소극적인 모습은 좋지 않게 보일 수밖에 없다.”


1/4
최호열 기자|honeypapa@donga.com
목록 닫기

“안보정책 조언 못할 바엔 장성 출신들 대선캠프 나와라”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