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것이 포퓰리즘이다

정보기관 개혁 국정원 개혁 외치다 집권하면 딴소리

  • 송홍근 기자|carrot@donga.com

정보기관 개혁 국정원 개혁 외치다 집권하면 딴소리

1/3
  • ● “국가안보 아닌 정권안보에만 골몰”<前 국정원 고위인사>
  • ● 文 “국내 정보 수집 폐지…대공수사권 ‘국가경찰’로”
  • ● 安 “권력 향유·이익 추구…조직·기능 분산해야”
  • ● 洪 “정치 줄서기 행태 강력 처벌할 것”
정보기관 개혁 국정원 개혁 외치다 집권하면 딴소리

서울 내곡동 국가정보원 청사.


2013년 3월 남재준 국정원장 내정자는 청와대 민정수석실로 파견된 국정원 직원 A씨와 독대했다. 남 전 원장이 육사 25기, A씨는 41기로 독대하는 것은 격이 맞지 않았으나 청와대 인사가 A씨를 만나보라고 요청해 새카만 육사 후배이자 부하 직원과 1대 1로 대화를 나눴다. 남 전 원장은 그날 밤 11시께 측근 인사에게 전화를 걸어 “걔가 도대체 누구냐”고 물었다. 남 전 원장 전화를 받은 측근은 이렇게 회고했다.

“남 전 원장이 욕설하는 것을 들은 적이 한 번도 없다. 그런 사람이 쌍욕을 하면서 ‘걔부터 잘라’라고 했다. 법적으로는 국정원에서 파견한 것이니 소환해서 자르라는 거였다.”

A씨는 박근혜 당선인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참여한 후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일할 때 위세가 대단했다. 2013년 5월 논란이 된 이른바 ‘국정원 정치 개입 문건’과 관련해 입길에 오르면서 국정원으로 복귀한다.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진 뒤인 지난해 12월 국정원 내 ‘최순실 그룹(최순실과 문고리 3인방 등)’으로 지목돼 1급 인사명령에서 대기발령을 받은 후 국정원에서 나왔다.

A씨는 남 전 원장에게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국정원을 망쳐놓았다”면서 ‘이렇게 해야 한다’ ‘저렇게 해야 한다’ 말했다고 한다. A씨는 2014년 8월 국내 정보를 분석·총괄하는 국내보안국장으로 영전한다. 남 전 원장이 물러난 지 석 달 뒤다. A씨는 이병기 전 국정원장에게도 똑같이 행동했다.

2014년 8월 국정원 인사를 두고 이병기 당시 원장은 “내 뜻이 아니다”라고 주변에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권력 실세 집단을 뒷배로 삼고는 2년 5개월 동안 국내 정보가 오가는 길목을 장악했다. 국정원 내 최순실 관련 정보 수집을 통제했으며 차장, 원장을 거치지 않고 청와대에 직보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정보기관 개혁 국정원 개혁 외치다 집권하면 딴소리

댓글 창 닫기

2017/09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