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에어라인

꿈의 항공기 아시아나 A350

기술적으로 가장 진화 기내에서 와이파이, 휴대전화 로밍

  • 글·정현상 기자|doppelg@donga.com , 사진·아시아나항공

꿈의 항공기 아시아나 A350

꿈의 항공기 아시아나 A350
날개 끝이 위로 휘어져 우주에서 온 듯한 최신예 항공기 A350 항공기가 국내에 도입됐다. 아시아나항공이 지난 4월 들여온 이 항공기는 5월 15일부터 인천~마닐라 노선과 인천~홍콩 노선을 매일 한차례씩 왕복 운항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총 4대를 도입할 계획이다.

현재 전 세계 항공사들이 운용 중인 항공기 중 최신예 기종인 A350은 기내에서 와이파이를 사용할 수 있고, 휴대전화 로밍도 가능하다. 스마트폰에서 ‘비행기모드’라고 하면 이런 기능이 안 되는 상태를 가리키는데, A350의 도입으로 이 명칭도 바꿔야 할 듯싶다.

A350은 동급 중대형 항공기 가운데 객실이 가장 넓다. 수하물 탑재 공간도 넓어졌다. 동체의 70% 이상이 티타늄과 고급 알루미늄 합금을 결합한 첨단 복합 소재다. 기내 공기와 습도 조절 최신 시스템이 있다. 동체에 쓰인 탄소섬유 강화 플라스틱 소재는 기체 무게를 줄여 연료 소모량을 B777보다 25% 줄일 수 있다.

퍼스트 클래스가 없고 그에 해당하는 비즈니스 스마티움이 28개, 이코노미 좌석 간격이 4인치 더 넓은 ‘이코노미 스마티움’이 36개, 이코노미 좌석이 247개 제공된다. 가로 65m, 높이 17m, 최장 비행시간 16시간 14분.  



꿈의 항공기 아시아나 A350

1 아시아나항공은 4월 26일 인천국제공항에서 ‘현존 최신 항공기’ A350 1호기 도입 행사를 열었다. 행사에 참석한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왼쪽에서 두 번째)과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왼쪽에서 세 번째)이 비즈니스석에 앉아 승무원에게 내부 시설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뉴시스]

꿈의 항공기 아시아나 A350

2,4 이코노미 클래스는 좌석 넓이가 18인치 로, 11.1인치 대형 HD LCD 모니터, 전원 공급 장치, USB가 제공된다.
3이코노미 스마티움 클래스는 일반석보다 앞뒤 좌석 간 공간이 4인치 더 넓다. 10~14열이라 탑승을 빠르게 할 수 있다.

꿈의 항공기 아시아나 A350

5, 6 퍼스트 클래스 같은 비즈니스 스마티움 클래스. 좌석은 180도 수평으로 펼쳐진다. 전 좌석 개별 출입 통로가 있는 독립 공간이다.

신동아 2017년 6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꿈의 항공기 아시아나 A350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