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민주주의여, 만세

  • 글·송홍근 기자|carrot@donga.com , 사진|동아일보, 뉴시스, 뉴스1, 이한열기념사업회, 정태원, 고명진

민주주의여, 만세

  • 1987년 6월 10일 분노는 하늘을 찌르고 사람은 땅을 덮었다. 서울시청 앞 광장에만 수십만 명이 몰렸다. ‘고문살인 은폐 규탄 및 호헌철폐 국민대회’가 이날 열렸다. 하루 전날 연세대생 이한열이 최루탄을 맞고 쓰러졌다. 2017년 6월 10일 서울광장에서는 ‘종철의 힘 1987, 촛불의 힘 2017’을 주제로 6월 민주항쟁 30주년 기념행사가 열렸다. 서울광장에 모인 시민은 피와 땀과 눈물로 민주주의를 쟁취한 그날을 기억하며 민주주의여, 만세를 외쳤다.
민주주의여, 만세


민주주의여, 만세

고문살인 은폐 규탄 및 호헌철폐 국민대회’를 앞두고 1987년 6월 9일 열린 연세대 집회에서 머리에 최루탄을 맞아 피를 흘리는 이한열 열사.


민주주의여, 만세

6월 10일 6월민주항쟁30년사업추진위원회 주최로 열린 ‘민주시민대동제 6·10민주난장’ 참가자들이 서울 종로 일대에서 6·10 민주항쟁을 재현하며 행진하고 있다.


민주주의여, 만세

6·10 민주항쟁 30주년을 하루 앞둔 6월 9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이한열 30주기 기념문화제 참석자들이 이한열 열사 장례 행진을 재현하며 태평로를 행진하고 있다.


민주주의여, 만세

1987년 6월 민주항쟁 때 부산에서 평화대행진에 참가한 한 시민이 윗옷을 벗어젖힌 채 “최루탄을 쏘지 마라”며 경찰 쪽으로 달려가고 있다.



민주주의여, 만세

문재인 대통령이 6월 10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30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민주주의여, 만세

1987년 6월 9일 연세대 학생들이 ‘6·10 대회 출정을 위한 연세인 총궐기 대회’에서 경찰과 대치하며 일진일퇴를 반복하던 중 최루탄이 이한열 열사의 뒷머리를 강타했다.



민주주의여, 만세

6월 항쟁 당시 경찰이 쏜 최루탄에 맞아 숨진 이한열 열사의 장례 행렬이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인파에 묻힌 모습을 고명진 당시 한국일보 사진기자가 촬영해 보도했다. 당국은 시청 주변의 모든 건물을 봉쇄해 이한열 열사 장례 행렬 사진 취재를 막았다.


입력 2017-06-19 16:58:27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민주주의여, 만세

댓글 창 닫기

2017/08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