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6·10 항쟁, 30年

진실 파헤친 그날의 특종 현대사 분수령 되다

박종철 탐사보도와 6월 항쟁

  • 송홍근 기자|carrot@donga.com|윤융근 기자|yunyk@donga.com

진실 파헤친 그날의 특종 현대사 분수령 되다

1/3
진실 파헤친 그날의 특종 현대사 분수령 되다

1987년 6월 10일 서울 중구 을지로 일대에서 시민들이 경찰의 최루탄 발사에 맞서 돌을 던지고 있다.

우리는 1987년이 만들어낸 체제에 산다. 그해 6월 10일 서울시청 앞은 ‘호헌철폐’ ‘독재타도’를 외치는 시민들로 가득 찼다. 6월 명예혁명의 주역은 시민 모두일 것이나 언론의 탐사보도가 방아쇠 구실을 했다. 황호택 동아일보 고문(전 논설주간)이 출간한 ‘박종철 탐사보도와 6월 항쟁’은 “붓으로 싸운 민주화 운동사”(정구종 동서대 석좌교수)다. 황 고문은 “사건 30년 만에 쓴 후속 보도다. 민주화를 이뤄낸 수많은 이들의 피와 땀을 기록하려는 사명감으로 썼다”고 했다.

“6월 항쟁 30주년입니다. 그즈음 태어난 이들에게 물어보니 6월 항쟁을 모르는 경우도 많더군요.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6월 항쟁의 피와 땀과 눈물로 쟁취한 것입니다.”

역사적 대사변 폭발시킨 뇌관

‘박종철 탐사보도와 6월 항쟁’은 당시 수사 관계자, 제보자, 취재기자, 딥스로트(내부고발자)들을 다시 만나 인터뷰한 후 저술한 책이다. 책을 쓰면서 박사학위 논문에 비견할 만큼 방대한 자료를 검토했다.

“6월 항쟁은 1961년 군사정변부터 1987년 신군부 통치 마지막까지 4반세기 동안 계속된 한국의 권위주의 통치를 종식시킨 시민들의 명예혁명이었다. 6월 항쟁은 그야말로 쓰레기통에서 민주주의라는 장미꽃을 피워낸 역사적 대사변이었다. 이 빛나는 6월 항쟁이라는 대사변을 폭발시킨 뇌관이 바로 박종철 군 고문치사 사건이다.”(남시욱 화정평화재단 이사장)  1987년 동아일보 법조팀장이던 황호택 고문은 “한 대학생의 죽음이 철옹성 같던 전두환 체제를 무너뜨리리라고는 미처 예상치 못했다”면서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의 속보를 30년 만에 쓴다는 마음으로 보충 취재했다”고 말했다.

전두환 정권은 1985년 2·12 총선에서 일격을 당했다. 신민당과 민한당을 합친 야권의 득표율(58.1%)이 민정당(35.3%)을 앞섰다. 2·12 총선 이후 독재 체제는 안으로부터 곪았다. 안기부, 경찰, 보안사가 상시적으로 자행한 고문은 곪아터지기 직전의 독재를 유지하는 수단이었다.

김근태 민주화운동청년연합 의장(전 국회의원·1947~2011)이 “박종철을 죽게 한 인간도살장”(32쪽)인 남영동 소재 치안본부 대공분실에서 “스무 날 넘게 당한 고문의 실상을 폭로한 ‘남영동’을 1987년 펴냈다.”(32쪽) 박종철 사건을 6개월 앞두고는 ‘부천경찰서 성(性)고문 사건’이 터졌다. 성고문 사건이 불거졌을 때만 해도 폭풍이 밀려오고 있다는 사실을 아는 이는 없었다. “정권은 이른바 ‘보도지침’이라는 언론 통제를 통해 이 사건의 내용이 알려지는 것을 막으려 했지만 운동권이나 인권단체의 유인물과 구속자 가족들의 입소문을 타고 퍼져나가기 시작했다. 시민들은 TV나 신문을 통해 이 사건의 진상을 알 수 없었다. 5공화국 내내 언론의 숨통을 틀어쥔 보도지침이 맹위를 떨친 것이 바로 이 사건이다.”(42쪽)

‘신동아’ 性고문 사건 보도

남시욱 동아일보 출판국장은 비상한 각오를 다졌다. 이정윤 ‘신동아’ 편집장에게 성고문 사건의 전말과 고문을 고발하는 기사를 실으라고 주문했다. 1986년 ‘신동아’ 9월호에 ‘특별기획 고문’이 게재됐다. ‘고문, 인류문명의 수치’(한상범 동국대 교수), ‘권력과 고문’(김상철 변호사), ‘부천서 사건 시비의 시말’(황호택 기자), ‘세계적 베스트셀러 ‘고문은 이제 그만’ 긴급 입수-아르헨티나 군사정권의 고문 실태’ 등 4건의 기획기사가 실렸다.

“신동아 9월호에 10페이지에 걸친 꽤 긴 원고를 썼다. 그러나 인쇄 당일 영등포에 있던 동아출판공사에 안기부 요원 20명이 들이닥쳐 인쇄를 못하게 막았다. 공권력에 의한 불법적인 언론 탄압이었고 업무방해였다. 당시 시국치안을 주도하던 장세동 안기부의 기세는 하늘을 찌를 듯했다.”(49쪽)

안기부 담당자는 성고문 의혹을 제기한 부분에 빨간 줄을 북북 그었다. 안기부 검열로 황호택 기자가 쓴 기사의 일부가 삭제된 채 ‘신동아’에 실렸다. ‘박종철 탐사보도와 6월 항쟁’에는 당시 삭제된 부분을 복원한 기사 전문이 실려 있다.

“동아일보가 발행하는 ‘신동아’는 집중적인 관심 대상이었다. 안기부는 어떤 때는 ‘신동아’를 찍는 인쇄소에까지 요원들을 보내 이 잡지의 인쇄를 중단시키고 정부에 비판적인 원고를 삭제하는 횡포를 부렸다.”(47쪽)

‘신동아’는 9월호에서 부천서 성고문 사건을 보도한 데 이어 다음 달에는 고문 반대 캠페인을 벌이기로 하고 10월호부터 ‘고문추방을 위한 특별기획’을 시작했다. ‘고문추방을 위한 특별기획①’에는 ‘고문은 영원히 추방돼야 한다’(심재우 고려대 법대 교수), ‘고문과 오판이 만든 살인범-무혐의 확정된 김시훈 씨의 경우’(황호택 기자), ‘고문 후유증에 시달리는 사람들’(성하운 기자)이 실렸다. 11월호 ‘고문추방을 위한 특별기획②’에는 김일수 고려대 교수가 ‘사법부는 고문 추방의 마지막 보루’라는 제목의 글을 기고했다. 문명호 기자는 ‘고문고발 시민운동’ 제하 기사에서 김근태 의장 사건과 부천서 사건의 파장을 소개했다. ‘고문추방을 위한 특별기획③’과 ‘고문추방을 위한 특별기획④’가 12월호와 이듬해 1월호에 실렸다.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목록 닫기

진실 파헤친 그날의 특종 현대사 분수령 되다

댓글 창 닫기

2017/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