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심층 분석

트럼프 탄핵될까? “미국에선 촛불시위 안 통해”

  • 윤성학|고려대 러시아CIS연구소 교수 dima7@naver.com

트럼프 탄핵될까? “미국에선 촛불시위 안 통해”

1/4
  • ● 여론보다 제도적 안정 중시
  • ● ‘트럼프 섹스비디오’는 소설?
  • ● 코미 메모 불구 ‘스모킹 건’ 없어
지난 1월 취임 이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시도 편한 날을 보낸 적이 없다. 그가 야심만만하게 추진한 ‘트럼프 케어’ 같은 주요 법안들은 의회에서 막혀 있다. 그가 극적으로 제출한 ‘반(反)이민 행정명령’은 하급법원에 의해 제동이 걸려 있다.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등 주류 언론과는 여전히 전쟁 중이다. 여기에다 핵심 측근들은 자주 바뀌고 있다. 미국 내에서 트럼프 반대 시위는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외교적으로도 좌충우돌이다. 큰소리가 날 것 같던 중국과는 의외로 잘 지내지만 미국의 전통적 우방인 유럽연합(EU), 호주, 멕시코와는 거의 등을 돌리다시피 한 상태다. ‘파리기후협약’을 탈퇴하면서 세계에 대한 미국의 도덕적 리더십은 심각한 손상을 입었다. 트럼프는 취임 5개월 동안 역사적으로 낮은 수준인 40% 안팎의 여론 지지율에 머물고 있다. 사면초가 상황이 아닐 수 없다.
 

사면초가에 허리케인까지

트럼프의 지지율이 상승하고 모든 게 정상으로 돌아가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 미국의 의회 중간선거가 내년 11월 열린다는 게 트럼프에게는 위안이다. 1년 6개월이라는 시간적 여유가 있기 때문이다. 통상적으로 미 중간선거는 집권당에 불리하다. 트럼프가 이 기간에 뭔가 보여주지 않으면 중간선거에서 패배할 것이고 다음 재선에도 가망이 없을 것이며 집권 내내 레임덕에 시달릴 것이다.

이런 와중에 ‘초특급 허리케인’까지 백악관을 덮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후보 캠프와 러시아 간 내통 의혹을 수사하다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경질된 제임스 코미 전 FBI(연방수사국) 국장은 의회 상원 정보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트럼프에게 결정적으로 불리한 증언을 했다. 코미는 트럼프 대통령과 9번 접촉했고 이중 네 번의 자리에서 러시아 스캔들 수사 중단과 충성 서약을 요구받았다고 했다.

특별검사가 이 문제를 조사하는 와중에 터진 일이어서 트럼프에겐 여간 부담이 아니다. 트럼프의 탄핵 여부는 미국에 국한된 일이 아니다. 군사적으로 경제적으로 미국과 긴밀하게 얽혀 있는 한국에도 중대한 일이다. 당장 한국의 국가적 현안인 문재인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 북핵 문제, 사드 문제에 영향을 줄 수 있다. 

트럼프의 러시아 스캔들은 크게 세 가지로 분류된다. 첫째,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트럼프의 섹스 비디오를 갖고 트럼프를 협박해 친(親)러시아파로 만들었다는 의혹이다. 그러나 이것은 소설에 가깝다. 지금까지 트럼프는 이 섹스 스캔들을 퍼뜨린 사람들에게 오히려 적대적이었다. 만약 러시아가 그런 협박을 했다면 그는 반(反)러시아파로 돌아섰을지 모른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이 주장을 ‘완전한 헛소리’라고 일축했다. 푸틴이 이러한 발언을 한 이상 이 비디오가 존재하더라도 공개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

1/4
윤성학|고려대 러시아CIS연구소 교수 dima7@naver.com
목록 닫기

트럼프 탄핵될까? “미국에선 촛불시위 안 통해”

댓글 창 닫기

2017/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