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영미의 스포츠 ZOOM 人

“국가대표 감독은 ‘독이 든 성배’ 배구 발전 위해 기꺼이 마시겠다”

국가대표 감독으로 돌아온 ‘컴퓨터 세터’ 김호철

  • 이영미|스포츠 전문기자

“국가대표 감독은 ‘독이 든 성배’ 배구 발전 위해 기꺼이 마시겠다”

1/4
  • 선수시절 ‘컴퓨터 세터’로 불리며 배구 코트를 주름잡던 김호철 감독은 지도자로서도 화려한 이력을 남겼다. 야인 생활을 하던 그가 2년 반 만에 국가대표 감독으로 코트에 복귀했다.
“국가대표 감독은 ‘독이 든 성배’  배구 발전 위해 기꺼이 마시겠다”

[박해윤 기자]

그눈빛은 여전했고, 그 여전함이 반가움으로 이어졌다. 호탕하게 웃고 있어도 늘 날카롭게 빛나던 눈빛이 기억나 “감독님 눈빛은 세월이 흘러도 변함이 없네요”라고 인사를 건네자, 그는 “배구장 밖에서는 게슴츠레하게 보이는데 코트로 돌아오면 날이 섭니다” 하고 받아친다.

남자배구 국가대표팀 사령탑으로 돌아온 김호철(62) 감독. 2014~2015시즌 이후 현대캐피탈 감독직에서 내려온 그가 2년 만에 ‘독이 든 성배’로 대변되는 대표팀 감독직을 맡고 현장으로 복귀했다. 대표팀 감독 자리는 ‘잘하면 본전, 못하면 독박’을 쓰기 마련이다. 프로팀 감독의 연봉과는 비교도 안 되는 ‘저렴한’ 대우를 받고 국제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야 하는 아이러니한 자리다.

배구 프로화가 이뤄지면서 국가대표팀의 비중은 예전만 못하다. 인기와 명예를 안겨줬던 대표팀 감독 자리는 고생을 각오해야 버틸 수 있는 자리로 바뀌었다. 이런 현실의 어려움을 딛고 대표팀 ‘구원 투수’로 등장한 김 감독을 진천선수촌에서 만났다.

김호철 감독이 대표팀 감독을 맡은 건 2006년(도하 아시아경기대회 금메달 획득)과 2009년 이후 8년 만이다. 그가 2년여의 ‘야인’ 생활을 정리하고 대표팀 감독으로 돌아간다고 하자 지인들은 모두 반대했다고 한다. “뭐 하러 욕을 더 먹으려 하느냐”는 이유에서다.



그리운 선수들의 기합소리

그에게도 인간적인 흔들림이 있었다. 2014~2015시즌을 마치고 현대캐피탈 감독직에서 물러난 후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고, 일 때문에 소홀히 했던 가족들과 여행을 다니며 모처럼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또다시 불구덩이 속으로 들어가 스트레스 받는 삶을 살고 싶지 않았다고 토로한다. 그럼에도 그가 대표팀 감독을 맡은 건 사명감, 책임감을 느꼈기 때문이다.

오랜만에 대표팀 감독을 다시 맡았다.
“백수로 살다 다시 얽매이는 삶을 살게 되니 불편함을 느끼는 게 사실이지만, 가끔은 코트에서 선수들이 내지르는 소리가 그리울 때가 있었다. 덕분에 지금은 원 없이 듣고 있다.”

그동안 어떻게 지냈나.
“‘제2의 고향’인 이탈리아와 한국을 오가며 가족여행도 다니고 친구들과 골프도 쳤다. 배구 외에 관심을 갖는 유일한 스포츠가 골프다(아들 김준이 골프선수다). 한마디로 자유를 만끽했다. 배구만 알고 달려온 시간에 대한 휴가라고 여기고 즐겁게 놀았다.”

잘 쉬어서인지 표정이 밝더라. 2시간가량 연습하는 걸 지켜봤는데 ‘버럭’과 ‘호통’으로 대변되던 예전 모습은 찾아볼 수가 없었다.
“배구만 안 하면 표정이 더 좋아질 자신 있다(웃음). 지금 모인 대표팀 선수들은 1.5군이나 다름없다. 팀에서 주전으로 뛰는 문성민, 김요한, 한선수, 전광인 등이 부상과 재활 등으로 합류하지 못했다. 배구는 비시즌이 되면 주전 대부분이 재활 치료에 돌입한다. 그때 열리는 대표팀 경기에 빠질 수밖에 없다. 이번 대표팀 소집을 앞두고 각 팀 감독들에게 직접 전화해 선수 좀 보내달라고 아쉬운 소리를 했다. 전에는 내가 그런 전화를 받았는데….”


1/4
이영미|스포츠 전문기자
목록 닫기

“국가대표 감독은 ‘독이 든 성배’ 배구 발전 위해 기꺼이 마시겠다”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