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WORLD

빙하가 빚어낸 무늬

  • 사진· REX

빙하가 빚어낸 무늬

  • 빙하가 빚어낸 무늬는 공상과학 영화 속 풍경을 닮았다.스타스 바르트니카스(44)는 경비행기에 몸을 싣고 300m 상공에서 아이슬란드의 풍광을 카메라 앵글에 담았다. 러시아에서 온 그는 “이곳이 지구에서 가장 ‘사진이 잘 받는(photogenic)’ 장소” 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첫 비행 때 찍은 사진을 살펴보면서 숨이 막혀 말을 할 수가 없었어요. 창공을 날며 셔터를 누를 때마다 명상하는 느낌이 들어요.”
빙하가 빚어낸 무늬

빙하가 빚어낸 무늬


빙하가 빚어낸 무늬

빙하가 빚어낸 무늬

빙하가 빚어낸 무늬

빙하가 빚어낸 무늬

빙하가 빚어낸 무늬


입력 2017-07-20 21:30:57

사진· REX
목록 닫기

빙하가 빚어낸 무늬

댓글 창 닫기

2017/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