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실속재테크

‘차세대 통화’ 될까, ‘튤립 버블’ 재판 될까… 중국인 투자 버블설도

‘가상화폐’ 비트코인, 사? 말아?

  • 신민기|동아일보 경제부 기자

‘차세대 통화’ 될까, ‘튤립 버블’ 재판 될까… 중국인 투자 버블설도

1/3
  •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하루에도 수십만 원씩 가격이 오르내리며 한 치 앞을 예상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비트코인은 과연 투자 가치가 있는 것일까. 이미 정점에 오른 것은 아닐까.
‘차세대 통화’ 될까, ‘튤립 버블’ 재판 될까…  중국인 투자 버블설도

“파일을 되찾고 싶다면 3일 안에 비트코인을 보내시오.”
지난 5월 영국 국민보건서비스(NHS·한국의 국민건강보험공단 격) 산하 병원들의 전산 시스템이 갑자기 마비됐다. 국가보건서비스망과 환자보호 시스템이 다운됐고, 곧이어 컴퓨터 화면에 협박 메시지가 떴다. 사흘 안에 비트코인 300달러어치를 넘기면 파일을 복구해준다는 내용이었다. 병원은 비상이 걸렸다. 환자들의 수술을 미루고 급한 환자는 해킹 공격을 받지 않은 다른 병원으로 보냈다.

전 세계가 랜섬웨어 공격에 몸살을 앓고 있다. 랜섬웨어(ransom ware)는 인질의 몸값을 의미하는 ‘랜섬’과 소프트웨어의 ‘웨어’가 결합된 말로 일명 ‘사이버 인질범’이라 불리는 악성코드다. 해커는 랜섬웨어를 통해 이용자의 컴퓨터 파일을 암호화하고 이를 풀어주는 대가로 돈을 요구한다.

최근 들어 급격히 증가한 랜섬웨어 공격의 목적은 바로 ‘비트코인’이다. 초기 랜섬웨어는 신용카드 결제나 현금을 요구했다. 수사 당국이 손쉽게 추적할 수 있어 피해 규모도 적고, 널리 확산되지 않았다. 하지만 전 세계 어디서나 온라인으로 주고받을 수 있고 누가 가져갔는지 알 수도 없는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등장하면서 판이 바뀌었다. 최근 들어 비트코인 가격이 폭등했다는 것도 해커들의 구미를 당기게 하고 있다.

금을 닮은 가상화폐

비트코인은 디지털 단위인 ‘비트(bit)’와 ‘동전(coin)’을 합친 말로, 지폐나 동전과 달리 물리적인 형태가 없는 가상화폐다. 2009년 나카모토 사토시라는 익명의 프로그래머가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호주의 공학자 크레이그 라이트가 자신이  나카모토 사토시라고 주장하면서 가장 가능성 있는 인물로 떠올랐지만, 여전히 사토시가 누구인지에 대해서는 논란이 일고 있다.

비트코인이 인기를 끌면서 이와 유사한 가상화폐들이 우후죽순으로 생겨났다. 이더리움, 대시, 라이트코인, 리플 등 700여 종의 가상화폐가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을 제외한 가상화폐는 ‘알트코인’으로 불린다.

비트코인은 금처럼 채굴해서 얻을 수 있다. 단, 광산에서 곡괭이질을 하는 대신 컴퓨터를 이용해 복잡한 계산식을 풀어야 한다. 초창기에는 계산식이 비교적 쉬워서 개인도 얼마든지 비트코인을 채굴할 수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컴퓨터 수백, 수천 대를 연결해야 채굴이 가능하다. 설계할 때부터 비트코인을 채굴할수록 계산식이 복잡해지도록 설정해뒀기 때문이다.

채굴할 수 있는 비트코인의 양도 제한돼 있다. 현재까지 약 1620만 개의 비트코인을 채굴했고, 모두 합쳐서 2100만 개까지만 채굴할 수 있다. 따라서 화폐처럼 국가가 돈을 찍어내거나 인위적으로 돈을 풀었을 때 나타나는 인플레이션(돈의 가치가 떨어지고 물가가 오르는 현상)을 막을 수 있다. 하룻밤 사이에 돈의 가치가 10분의 1로 떨어질 정도로 화폐와 금융 시스템이 불안정한 개발도상국에서는 자국 화폐 대신 비트코인이 금과 같은 안전자산으로 꼽힌다.

국가의 화폐는 중앙은행이 독점적으로 발행하고 관리·통제한다. 은행을 이용하는 개인 고객들의 거래 역시 은행이 장부를 독점적으로 관리한다. 각 은행들은 거래내역과 고객 정보가 밖으로 새어 나가지 않도록 보안 장벽을 쌓고 철저히 관리한다. 비트코인은 반대로 거래 장부를 모든 사람에게 개방함으로써 보안을 유지한다. 네트워크상에 있는 모든 비트코인 사용자가 각자 장부에 비트코인 거래내역을 갖고 있다. 따라서 비트코인 장부를 위조하려면 모든 사용자의 컴퓨터에 있는 장부를 동시에 바꿔치기해야 하는데 이는 슈퍼컴퓨터 수백 대로도 불가능한 일이다.

1/3
신민기|동아일보 경제부 기자
목록 닫기

‘차세대 통화’ 될까, ‘튤립 버블’ 재판 될까… 중국인 투자 버블설도

댓글 창 닫기

2017/09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