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영미의 스포츠 ZOOM 人

“내년 아시아경기대회 때 꿈의 9초대 진입 자신”

남자 100m 한국신기록 경신한 김국영

  • 이영미|스포츠 전문기자

“내년 아시아경기대회 때 꿈의 9초대 진입 자신”

1/5
  • 김국영 선수는 1979년 서말구 선수가 세운 한국 남자육상 100m 기록을 2010년 31년 만에 경신하며 육상계의 주목을 받았다. 지난 6월 27일 코리아오픈국제육상경기대회에서 10초07을 기록하며 꿈의 9초대 진입 가능성을 높였다. 척박한 한국육상에서 기적의 이정표를 세우고 있는 김국영이 솔직하게 털어놓은 ‘내가 100m를 뛰는 이유’.
“내년 아시아경기대회 때  꿈의 9초대 진입 자신”

[조영철 기자]

‘내가 빨라지면 대한민국이 빨라진다!’

김국영(26·광주광역시청)이 SNS에 올린 글이다. 한국 남자육상 단거리 간판스타인 김국영은 6월 27일 2017코리아오픈국제육상경기대회 남자 100m 결승에서 10초07에 결승선을 통과하며 런던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출전을 확정지었다. 이틀 전 같은 장소에서 치른 KBS배 육상대회 준결승에서 자신이 세운 10초13의 한국 기록을 0.06초 앞당겼고, 세계선수권대회 기준 기록(10초12)을 통과하면서 얻어낸 쾌거였다.

김국영의 이번 신기록은 개인 통산 다섯 번째이자 2010년 이후 우리나라 100m의 다섯 번째 신기록이다. 2010년 10월 7일, 김국영은 대구에서 열린 전국 육상선수권대회 남자 100m 예선에서 10초31을 기록하며 1979년 멕시코대회에서 서말구 선수가 세운 한국 기록 10초34를 31년 만에 경신했다. 당일 이어진 준결승에서 10초23을 기록하며 한 차례 더 뛰어넘었고, 2015년 7월 9일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에서 10초16으로 다시 신기록을 세웠다. 이번 10초07의 신기록을 보탠다면 서말구의 10초34에서 무려 0.27초를 앞당겼다. ‘내가 빨라지면 대한민국이 빨라진다’는 김국영의 글이 기록으로 모두 이뤄지고 있는 셈이다. 한국의 ‘총알 탄 사나이’ 김국영을 만나본다.



한국의 총알 탄 사나이

언제 달리기를 시작했나.
“중학교 때부터였다. 중학교 2학년 때 처음 시합에 나갔는데 성적이 좋지 않았다. 자꾸 오기가 생기더라. 다음엔 더 잘 뛸 수 있을 것만 같았다. 3학년에 올라가서 다시 대회에 출전했고 결과는 1등이었다. 그 후론 나가는 대회마다 1등이었다. 1등이 계속되니 순위에는 흥미를 느끼지 못했고, 기록에 관심이 쏠렸다. 당시 100m 달리기 11초00을 찍었다. 고등학교에 가서도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가며 기록을 끌어올렸다. 나이가 어리다 보니 거침이 없었다. 두려운 것도 없었고.”

장거리가 아닌 단거리를 택한 이유는.
“빨리 달리는 데엔 자신이 있지만, 오래달리기는 내 스타일이 아니었다. 기본적으로 스피드는 뛰어나지만 지구력은 빵점에 가깝다. 그래서 마라톤 선수들을 존경한다.”

달리기를 잘하는 데 유전적인 영향이 있는 건가.
“어느 날 우연히 사진 한 장을 발견했는데 아버지가 어린 시절 육상대회에 나가 우승기를 들고 있는 모습이었다. 아버지께 여쭤봤더니 학교 대표선수로 뛰었다고 하시더라. 아버지가 달리기 선수였다는 건 금시초문이었다. 운동을 좋아하시는 줄은 알았지만 육상선수로 활약했다는 건 모르고 있었다. 아마도 내가 육상을 시작했을 때 크게 반대하셨던 터라 미처 그 얘기를 꺼내지 못하신 듯했다. 사진 속 아버지 모습을 보며 ‘피는 못 속이는 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

아버지는 아들이 어떤 길로 가길 바라셨나.
“아버지가 공무원으로 정년 퇴임하셨다. 아들도 아버지의 뒤를 따르길 원하셨다. 그런데 난 공부에 영 취미가 없었다. 공무원 생활은 더더욱 관심 밖이었다. 오랜 시간 아버지를 설득했고, 어렵게 허락을 받아냈다. 막상 운동을 시작하니까 너무 힘들었다. 도망가고 싶을 정도로. 그럴 때마다 아버지를 떠올리며 그 훈련을 버텨냈다. 내가 운동 못 하겠다고 불평이라도 하면 아버지는 당장 그만두라고 하셨을 것이다. 무조건 참아야만 했다.”


1/5
이영미|스포츠 전문기자
목록 닫기

“내년 아시아경기대회 때 꿈의 9초대 진입 자신”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