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新東亞-미래硏 연중기획 中·國·通

“평양은 핵 보유와 주한미군 등가(等價)로 봐”

이희옥 성균중국연구소 소장

  • 송홍근 기자|carrot@donga.com

“평양은 핵 보유와 주한미군 등가(等價)로 봐”

2/8

“中공산당 고위관료도 ‘성균중국관찰’ 읽어”

‘中·國·通’이 다룬 여덟 번째 인물이 신정승 전 대사였습니다.(신동아 8월호 ‘북한, 대만 따돌린 25년 전 ‘동해 사업’… 이제는 부상한 中이 韓에 힘 투사하려 해’ 제하 기사 참조)
“정상기 전 주(駐)타이베이 대표부 대표, 신정승 전 대사 인터뷰에 이어 윤해중 전 주상하이 초대 총영사 등 1992년 한중수교에 기여한 실무 외교관을 중심으로 당시의 기억을 구술로 정리하는 중입니다. 국립외교원 프로젝트인데 더 이상 사장되기 전에 당시의 기록을 남겨둬야 할 것 같아서요.”

책으로도 냅니까.
“아뇨. 공개하기 어려운 솔직한 이야기도 있고 해서 일단 비공개로 합니다.”

성균관대 성균중국연구소가 중국을 연구하는 싱크탱크와 대학 연구소 중 활동이 가장 활발합니다. 규모도 제일 크고요.
“성균중국연구소 전신은 동아시아 지역연구소입니다. 중국에 집중해 연구하는 게 좋겠다는 학교의 의지로 2012년 확대 재편됐습니다. 중국이 중요하다면서도 연구 인프라, 네트워크가 잘 갖춰져 있지 못했습니다. 중국 연구가 외교·안보 현안에 매몰돼 정치·사회·문화를 종합적으로 들여다보지도 못했고요. 성균중국연구소는 서구의 방법론, 문제의식을 넘은 한국형 연구를 보편적인 것으로 만들어보려고 합니다. 북한과 결합한 중국 연구,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 연구가 한국형 연구의 예가 될 것입니다.”


失序의 시대

중국어판 잡지도 내더군요. 중국 독자가 대상인가요.
“잡지가 셋입니다. ‘성균차이나브리프’ ‘성균중국관찰’ ‘성균차이나포커스’입니다. 그중 성균중국관찰을 중문으로 발행합니다. 중국 독자와 중국어권 연구자를 상대로 한국의 중국 연구 동향과 한국적 시각을 소개합니다. 중국어권에서 연구한 해외 학자들의 연구 내용을 한국에서 발신하는 플랫폼 구실도 하고요. 최근 중국어를 읽는 서구 연구자가 빠른 속도로 늘고 있습니다. 중국 당정의 고위관료들도 성균중국관찰 독자입니다.”

중국 인사들과 네트워킹이 활발한 학자로 손꼽힙니다.
“제 역량이라기보다는 연구소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입니다. 성균중국연구소가 중국공산당 중앙당교 국제전략연구원, 베이징대 국가거버넌스연구원, 푸단대 조선한국연구중심, 지린대 공공외교학원, 산둥대 한국학원, 우한대 변경연구소 등 다양한 기관과 교류합니다. 보하오 아시아 포럼의 공식 파트너기도 하고요. 국립정치대학(대만), 와세다대(일본), 말레이대(말레이시아)의 유수한 중국연구소와도 지속적으로 교류합니다.

개인적으로는 한중수교 이전인 1989년 여름 홍콩을 거쳐 중국을 처음 찾았는데요. 그때 맺은 인연이 지금껏 이어지고 있습니다. 1990년대초 한양대 중소(中蘇)연구소에 몸담았을 때 교류한 중국학자들도 있고요. 2003년부터 정부급 한중전략대화에서 한국 쪽 간사를 맡았는데 그때 교분을 나눈 젊은 학자와 관료들은 10년 넘게 세월이 흐른 후 중국에서 중량급 인사가 됐습니다. 중국 인맥을 쌓으려면 일회성 만남이 아니라 이를 제도화하고 상호 교통하는 것이 중요해요. 서로 감정을 솔직하게 나누는 사이가 돼야 합니다. 필요할 때 만난 후 일이 없다고 모른 척하면 네트워크가 형성되지 않죠. 인간관계가 국제관계의 연장인 셈이지요.”

한중수교 25주년 기념행사를 따로 개최할 만큼 한중관계가 얼어붙었습니다. 15, 20, 25주년 때는 양국 정부가 공동으로 행사를 치르면서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는 계기로 삼았는데요. 격세지감(隔世之感)이 듭니다.
“한중 양국을 둘러싼 국제정치 구조가 근본적으로 변했기 때문에 두 나라가 과거와 같은 모습으로 되돌아가기가 굉장히 어렵다고 봅니다. 중국이 한중관계를 더 이상 양자관계로 들여다보는 게 아니라 지역 문제나 미중관계라는 큰 틀에서 판단하고, 움직이기에 양국 간 인식 격차가 점차 커져갑니다. 서로에 대한 기대 차도 있고요. 일종의 전환기이기 때문에 한국이 위상(positioning)을 잘 찾아야 합니다.”

19기 중국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를 거치면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집권 2기를 맞았습니다. 11월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베이징(北京)을 방문합니다. 동아시아 지정학이 요동치는 상황에서 미·중 정상회담 결과는 한국에도 중요합니다. 중국에서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보다 트럼프 대통령이 상대적으로 다루기 쉽다는 견해도 나오더군요.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실서(失序)라는 단어를 쓰더군요. 질서(秩序)를 잃어버린(失) 시대란 뜻인데요. 세계정치가 혼돈의 시기에 접어들었으나 미중관계가 갈등일로로 가긴 어렵습니다. 여전히 글로벌 차원에서 미중 국력 격차가 큽니다. △군사력 △경제의 질 △에너지 안보 △연구 개발 △교육의 질 △ 거버넌스의 능력에서 그렇습니다. 중국이 안고 있는 사회 리스크, 중위 인구 질만 봐도 미국과의 격차를 단기간에 줄이는 데는 한계가 있습니다.”


2/8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평양은 핵 보유와 주한미군 등가(等價)로 봐”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