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20대 리포트

결혼 거부하는 비혼주의자들

“혼자 사는 내 인생은 외로운 낙원”

  • 고려대 김우진, 유진예, 호문군, 홍승아

결혼 거부하는 비혼주의자들

1/3
  • ● “결혼하면 삶의 질 추락”
    ● “사상 최악 취업난에 1인 가구 선호 겹쳐”
    ● 비혼식, 싱글웨딩 행사 늘어
    ● 출산율 더 떨어질 것
결혼 거부하는 비혼주의자들
한국의 출산율(가임기 여성 1명당 1.125명)은 전 세계 225개국 중 220위로, 최하위 수준이다. 젊은이들 중 상당수는 취업이 안 되어서 혹은 혼자 자유롭게 사는 게 좋아서 결혼 자체를 기피한다. 일부 조사에 따르면, 평균 결혼연령도 남자는 34~36세, 여자는 31~33세로 높아졌다.


이젠 ‘미혼’ 아닌 ‘비혼’

이런 가운데 단지 결혼을 하지 않고 있는 미혼(未婚)자가 아닌, 결혼 자체를 적극적으로 거부하는 비혼(非婚)자가 주변에서 부쩍 늘어나는 것으로 비친다. 젊은 세대 사이에서 중요한 트렌드가 될 조짐을 보이는 비혼 양상을 집중적으로 취재했다. 

안호용 고려대 사회학과 교수는 “비혼은 시각의 문제다. 똑같이 결혼하지 않은 상태지만 사람에 따라 그것을 미혼으로 볼 수도 있고 비혼으로 볼 수도 있다. 최근엔 비혼으로 보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비혼자가 많이 생겨나면서 이들을 위한 ‘비혼식’과 ‘싱글웨딩’ 행사도 늘고 있다. 결혼식이 하객들 앞에서 ‘결혼’을 선언하는 행사라면, 비혼식은 사람들 앞에서 ‘결혼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는 행사다. 

직장인 신수연(여·25) 씨는 얼마 전 서울 신촌의 한 파티 룸에서 친구들과 함께 비혼식을 열었다. 이 자리엔 신씨 같은 비혼주의자 5명이 함께했다. 이들은 모두 빨간색 계통 옷을 입었고 서로 선물을 주고받았다. 기념사진도 촬영했다. 

비혼을 결심한 계기는? 
“딱히 계기라고 할 만한 일은 없었어요. 나는 평소 친구들과 만나는 것을 즐겨요. 이야기하다 보면 네다섯 시간은 금방 가죠. 요즘 우리의 중요한 화두는 자신의 삶이에요. 우리는 ‘어떻게 하면 자신을 아끼면서 즐겁게 늙어갈 수 있을까’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그런데 다들 자신의 인생을 사랑하기 위한 방법으로 비혼을 생각하고 있었어요. 나는 혼자가 둘보다 편해 비혼을 결심했어요. 어떤 친구는 어릴 때 부모님의 불화로 결혼에 부정적인 생각을 가지게 됐다고 해요. 다른 어떤 친구는 다른 사람을 책임질 자신이 없어 비혼을 결심했다고 하고요.” 

비혼식을 연 이유는 무엇인가요?
“이런 행사를 통해 같은 뜻을 가진 사람들끼리 모여 서로 축하해주고 싶었죠. 또 비혼으로 평생을 산다면 결혼식을 올릴 기회가 없기에 조금 아쉬운 마음이 있었어요. 서양에서 자주색 드레스를 입고 모여서 파티를 연다는 것을 알게 됐어요. 제가 개인적으로 자주색을 좋아하지는 않아 빨간색으로 변경했어요. 청첩장을 만들어 친구들에게 보내줬습니다. 파티 룸에서 비혼 선언문 낭독, 축하연설, 선물교환, 댄스파티 순으로 진행했어요.”


“선언문 낭독”

신수연 씨는 이야기를 하는 내내 비혼식의 기억을 떠올리며 즐겁게 웃었다. 이 비혼식에 동참한 이모(여·25) 씨는 “정말 특별한 경험이었다. 결혼하지 않고 오늘처럼 즐겁게 시간을 보내면서 살고 싶다”고 했다. 

비혼주의자가 홀로 결혼사진을 찍는 싱글웨딩도 비혼을 상징하는 최신 문화다. 싱글웨딩은 사진관에서 웨딩사진을 찍는 것과 같은 방식으로 진행된다. 

예약을 미리 하고 당일이 되면 웨딩 전문 메이크업을 받은 뒤 직접 의상을 골라서 입는다. 이어 전문 사진가가 웨딩사진을 찍는다. 일반 웨딩사진과 다른 것은 배우자와 함께 찍지 않고 혼자 찍는다는 점이다. 결혼을 하고 싶지 않지만, 웨딩드레스나 턱시도를 입어보고 사진을 남기고 싶은 젊은 비혼족 사이에서 좋은 반응을 얻는다. 

인천 S사진관 측은 “사진가의 입장에서 싱글웨딩은 한 사람을 위한 사진만 찍으면 되기에 작업하기 편하다. 요즘 싱글웨딩 사진 촬영을 원하는 사람이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최근 3년간 싱글웨딩을 전문으로 하는 업체도 20곳이 생겼다. 부산 ‘아벨웨딩’이라는 웨딩사진 전문 스튜디오의 직원 김모 씨는 “싱글웨딩 문의가 굉장히 많아졌다”고 말했다. 김씨는 “고객 대부분이 20대 후반~30대 초반 여성으로 자기만의 추억을 만들고자 하는 마음이 큰 것 같다. 친구와 함께 와서 싱글웨딩 촬영을 한 뒤 그 친구와 우정촬영을 하는 경우가 꽤 있다”고 말했다. 김씨는 “결혼 기피 풍조로 인해 다른 스튜디오업체도 웨딩 촬영 일감이 줄다 보니 싱글웨딩을 따로 준비해놓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한 TV 예능 프로그램에서는 연예인 김숙이 싱글웨딩 촬영을 진행했다. 배우 한채아와 레인보우 지숙도 TV에서 싱글웨딩을 촬영했다. 

20대를 중심으로 결혼을 필수로 여기는 인식이 점점 희미해지는 듯하다. 통계청에 따르면 1998년과 2014년을 비교할 때 결혼에 대한 긍정적 응답이 10%포인트 이상 떨어졌다. 이에 따라 요즘 20대 중에선 비혼으로 살겠다는 사람이 쉽게 눈에 띈다.


1/3
고려대 김우진, 유진예, 호문군, 홍승아
목록 닫기

결혼 거부하는 비혼주의자들

댓글 창 닫기

2018/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