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윤채근의 고전환담古傳幻談 예로부터 전해진 기이한 이야기

불과 모래의 기억

  • | 윤채근 단국대 교수

불과 모래의 기억

1/4
이희수, 다르유시 아크바르자데가 공저한 ‘쿠쉬나메’에 실린 왕 즉위식 삽화. 이란 골레스탄 왕궁박물관에 소장된 것이다. [사진제공 청아출판사]

이희수, 다르유시 아크바르자데가 공저한 ‘쿠쉬나메’에 실린 왕 즉위식 삽화. 이란 골레스탄 왕궁박물관에 소장된 것이다. [사진제공 청아출판사]

651년 가을밤 샤아드 앗 살림이 당나라 수도 장안에서 사산조 페르시아의 마지막 왕자 피루즈를 만난 건 기적이었다. 이제 그 기적이 낳은 놀라운 이야기를 시작할 참이다. 당시 부왕 야즈데게르드 3세가 이슬람 침략자들에 맞서 싸우다 끝내 살해됐다는 비보를 접한 피루즈는 망명 왕자 신분을 더는 유지할 수 없었다. 당 황실은 그를 버렸다. 떠돌이 유민 집단의 일개 족장으로 전락한 왕자는 자신을 피신시키며 부왕이 했던 당부의 말을 떠올렸다. 

“피루즈야. 성스러운 불꽃처럼 살아남으라. 해가 떠오르는 동쪽에서 위대한 제국을 부활시킬 힘을 얻어 반드시 돌아오라.” 

장안 서문 이방인 구역에서 눈물로 날을 지새우던 왕자 앞에 홀연 샤아드 앗 살림이 나타났을 때 왕자는 상대가 이슬람 정복자들이 파견한 암살자가 아닐까 의심했다. 왕자의 의심을 풀기 위해 샤아드는 아주 길고 긴 자신의 모험 이야기를 꺼내야만 했다. 

“왕자님. 저 역시 페르시아 출신으로서 차라투스트라를 믿는 자입니다. 성스러운 사원으로 가서 세상의 동쪽 끝 바실라 왕국에서 겪은 일들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두 사람은 페르시아 골목 맞은편 작은 언덕 위에 세워진 배화교 사원 안으로 들어섰다. 제단 가운데 놓인 둥근 향로 속에서 타오르던 지혜의 불꽃이 샤아드의 주름진 얼굴을 환히 비추자 왕자는 상대가 생각보다 늙은 자임을 깨달았다. 이윽고 기도자들을 위한 양탄자에 꿇어앉아 진실의 서약을 하고 샤아드가 해준 이야기는 아름답고도 황홀한 것이었다. 

587년 유서 깊은 도시 수사에서 태어난 샤아드는 페르시아 국교인 배화교의 독실한 신자였다. 그는 사원에서 불을 다루며 어린 시절을 보냈다. 청년이 된 샤아드는 입안에 불을 머금었다 뿜어내는 재주로 수사 제일의 성전에 고용됐고 사람들은 그를 불의 사람이라 불렀다. 꽤 큰돈을 벌게 된 불의 사람은 악의 감옥인 육체를 벗어나 불꽃처럼 순수한 지혜에 도달한 성자 차라투스트라를 따라 영혼의 순례를 결심했다.


영혼의 순례

샤아드는 정처 없이 사막을 걸으며 하늘의 별에 진리를 보여달라고 빌었다. 서쪽으로 떨어지는 유성이 갈 곳을 알려주었다. 무작정 서쪽을 향해 걷던 그는 비잔티움 제국 코앞에 있던 접경 도시 안티오키아에 이르렀다. 무역의 요충지였던 안티오키아는 네스토리우스파 기독교도의 소굴로 유명했지만 페르시아 배화교도에게도 관용을 베풀었다. 기독교와 배화교 사이의 차이를 찾지 못해 기꺼이 기독교도가 된 샤아드는 불붙은 곤봉 다섯 개를 동시에 돌리는 기술로 유명해졌다. 

동로마인과 페르시아인들 사이의 평화로운 공존이 깨진 건 605년이었다. 페르시아의 호스로 2세는 지중해 동남 해안을 수중에 넣은 기세를 몰아 보스포루스 해협의 칼케돈까지 진격했고 이에 격분한 비잔티움 황제 헤라클리우스는 안티오키아의 페르시아인들을 모조리 추방해버렸다. 피난민 대열에 뒤섞여 아라비아 사막을 전전하던 샤아드는 약무아탄이라는 소그드 출신 상인과 사귀는 행운을 잡았다. 약무아탄은 중국에서 호상(胡商)이라 불리던 네스토리우스파 동방무역상이었다. 그가 속삭였다. 

“형제 샤아드여. 장사꾼에겐 못 믿을 종교가 없지. 우리 소그드 사람들은 본래 불교도라네.” 

소그드 상인들을 따라 그들의 고향인 중앙아시아 사마르칸트에 도착할 즈음 샤아드는 세 개의 종교를 동시에 믿는 최초의 페르시아인이 되었다. 그는 중앙아시아 네스토리우스파 교도가 하듯 삭발했지만 페르시아 전통을 지키기 위해 수염은 길렀고 불교도들처럼 채식은 하되 유목민들이 권하는 양고기는 먹었다. 

615년 여름 그는 페르시아에서 친 혹은 히타이라 부르던 중국을 처음 방문했다. 수나라가 멸망하고 당이라는 신흥 왕조가 들어서는 격변기에 놓여 있던 그곳에서 샤아드는 티베트와 장안을 오가며 차와 소금을 팔았다. 다시 큰돈을 거머쥐게 된 그는 자신이 처음 순례를 시작한 이유에 대해 생각해보았다. 이유가 떠오르지 않았다. 한없는 무력감에 빠진 샤아드는 하늘의 별에 또 한 번 운명을 맡겨보기로 했다. 이번엔 유성이 동쪽으로 떨어졌다. 

황하를 따라 동쪽으로 유랑하던 샤아드는 대륙이 끝나는 낯선 항구에서 신라라는 나라의 상인들과 조우했다. 페르시아인들처럼 머리에 멋진 깃털 장식을 한 신라인들은 유창한 중국어로 자신들의 아름다운 도시에 대해 속삭였다. 설렘으로 가슴이 부푼 샤아드는 지혜를 찾는 자신의 여정이 마침내 끝나간다고 확신했다. 630년 봄, 그는 페르시아인들이 바실라 왕국이라 부르던 꿈의 땅 신라의 왕경에 발을 디뎠다.


1/4
| 윤채근 단국대 교수
목록 닫기

불과 모래의 기억

댓글 창 닫기

2018/08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