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20대 리포트

외국인이 본 ‘한국인의 취업 절대 조건 4

“이력서 사진 ‘포샵’해 예쁘게 보여야”

  • | 서찬이(중국), 웬티반안(인도네시아), 샤즈와니 램드잔(말레이시아) 고려대 미디어학부

외국인이 본 ‘한국인의 취업 절대 조건 4

2/2

“누구도 원본 사진 안 붙여”

한국에선 취업 이력서에 사진을 붙이는 게 일반화되어 있다. 그래서 이력서용 사진을 전문으로 취급하는 사진관이 대학가에 많다. 이런 곳들은 고객에게 메이크업 서비스를 제공하고 고객의 이력서용 얼굴 사진을 디지털 기술로 더 아름답게 교정한다. 

“나는 이미 내 이력서 사진을 ‘포샵’했다”고 서씨는 말했다. 취업준비생 김모 씨도 자신의 이력서용 사진에 손을 댔다. 김씨는 “다른 사람도 다 그렇게 하니까. 한국에선 누구도 자신의 원본 사진을 이력서에 붙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포샵한 사진을 이력서에 붙이는 것을 당연시하는 이런 문화’는 한국 취업 시장의 외모 중시 경향성을 방증하는 것으로서, 몇몇 외국인에겐 신기하게 느껴질 수 있다. 

초보도 실무 경험 갖춰라? 이른바 스펙은 한국 기업들이 신입사원을 선발할 때 중시하는 또 다른 요소다. 스펙은 외국어 능력에서부터 컴퓨터 실력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범주로 되어 있다. 

성균관대 1학년생인 아피가(20·말레이시아) 씨는 “많은 한국인이 영어를 배우러 외국으로 나가기도 한다. 내 한국인 친구 중 상당수는 토익 성적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중앙대 3학년생인 장모(23·중국) 씨는 “가끔 한국 기업들은 모국어를 포함해 3개 국어를 구사할 수 있는지 묻는다. 그건 너무 과한 요구 아니냐”고 불평했다. 장씨는 중국어와 한국어에 능통하고 영어에 아직 능숙하지 않다.


“자기소개서 채울 경험 만들기”

학생들에 따르면, 한국 기업들은 ‘초보 구직자’에게도 실무 경험을 갖출 것을 요구한다. 고려대 재학생인 서모 씨와 김모 씨는 수업시간에 기업에 좋은 인상을 줄 수 있는 어떤 투자를 기획할 것이라고 했다. “이런 거라도 없으면 직장을 잡을 수 없다”고 김씨는 말한다. 

기업들이 실무 경험을 포함한 스펙을 요구하는 것은 그들의 처지에선 합리적인 일인지 모른다. 일반적으로 더 많은 재능이 있고 더 많은 훈련을 받은 구직자가 취업 후에 더 나은 역량을 발휘할 것이기 때문이다. 신입사원이 미리 실무 지식을 갖춰놓고 있으면 기업은 신입사원 재교육에 드는 노력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그러나 실무 경험을 포함한 스펙 갖추기는 많은 한국 대학생에겐 큰 짐이 된다. 이들은 자신의 자기소개서에 더 인상적인 내용을 채워넣기 위해 적어도 한두 학기를 희생해야 한다. 아피가는 “스펙은 사람을 채용할 때의 첫 번째 고려 사항이 되어선 안 된다”고 주장한다. 한국에서 실무 경험을 쌓고 자격증을 취득하는 과정은 구직자들에게 압박이 되는 것 같다. 

한 화장품 회사의 인사 담당자인 정모(35) 씨는 “인턴 경력이 구직자에겐 도움이 된다”고 말한다. 

그러나 몇몇 학생은 인턴 직종에 대해 다르게 인식한다. 서울대 재학생인 J(22) 씨는 삼성과 LG에서 인턴을 경험했다. 그는 “내가 인턴을 한 이유는 단지 어떤 직업이 내게 맞는지 알아보기 위해서였다. 재학생이 저임금을 받으면서 인턴을 할 이유는 없다. 그런데 인턴 경력이 구직자의 역량을 평가하는 중요한 기준이 되면서 학생들이 인턴으로 내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 이 기사는 고려대 미디어학부 ‘미디어글쓰기(영어강의·담당 허만섭 신동아 기자)’ 수강생들이 영어로 작성한 것을 번역한 것입니다.


신동아 2018년 4월 호

2/2
| 서찬이(중국), 웬티반안(인도네시아), 샤즈와니 램드잔(말레이시아) 고려대 미디어학부
목록 닫기

외국인이 본 ‘한국인의 취업 절대 조건 4

댓글 창 닫기

2018/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