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영종도 수돗물, 아직도 냄새 심하다

인천 영종 주민 83%, 317명 상대 온라인 설문조사서 밝혀

  • 정보라 기자 purple7@donga.com

영종도 수돗물, 아직도 냄새 심하다

수질 안정화 발표 이후에도 까맣게 변한 샤워기 필터(왼쪽). 수돗물에는 검은 알갱이가 보인다(오른쪽) [김민영 영종 수돗물 정상화 대책위원회 위원 제공]

수질 안정화 발표 이후에도 까맣게 변한 샤워기 필터(왼쪽). 수돗물에는 검은 알갱이가 보인다(오른쪽) [김민영 영종 수돗물 정상화 대책위원회 위원 제공]

환경부가 ‘붉은 수돗물 사태’가 발생한 인천 일부 지역을 두고 정상화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밝힌 가운데, 해당지역 주민들은 아직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는 설문결과가 발표됐다. 

7월 11일 ‘영종 수돗물 정상화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에 따르면 같은 달 5일부터 9일까지 영종주민 317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45.4%가 ‘수돗물에서 냄새가 나는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사태 초기보다) 더 심해졌다’고 답했다. 

사태 초기와 비교해 ‘변함없다’고 답한 응답자도 37.9%에 달했다. 총 83.3%가 ‘사태 초기와 비교해 현재 수돗물 냄새가 더 심해지거나 여전하다’는 취지로 답한 셈이다. 

대책위 측은 “설문조사는 처음 적수가 영종국제도시에 발생됐을 당시의 수질과 현재 시점에서 각 가정의 수질의 변화를 조사한 설문”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환경부 수돗물 안심지원단은 지난달 28일 인천시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수질검사 결과 모든 시료가 먹는 물 수질 기준을 충족했고 망간이나 철도 검출되지 않아 수질에 대한 안전성이 확보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수돗물에서 미끈거리는 촉감이 나는지’ 묻는 질문에는 ‘변함없다’(47.0%)고 답한 주민이 가장 많았다. 이어 △‘더 나빠졌다’(29.3%) △‘해당 없음’ (15.1%) △‘좋아졌다’(6.6%) △‘응답 없음’ (0.9%) 순으로 이어졌다. 

‘탁도가 흐린지’에 대한 질문에는 △‘변함없다’(62.1%) △‘좋아졌다’(17.4%) △‘더 나빠졌다’(14.2%) △‘해당 없음’(5.4%) 순으로 집계됐다. 탁도는 수중에서 부유물질이나 미분자들에 의해 빛이 분산되거나 흡수돼 물이 흐려진 정도를 뜻한다. 

‘샤워기나 수도꼭지에 설치한 필터가 붉게 변하는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사태 초기와 비교해 △‘변함없다’(51.1%)와 △‘더 나빠졌다’(16.7%)고 답한 응답자가 과반을 훌쩍 넘겼다. 또 ‘이물질이 나오는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변함없다’(47.3%) △‘더 나빠졌다’(22.7%) 순으로 이어졌다. 

피부질환과 위장염을 호소하는 환자도 여전히 있었다. 피부질환의 경우 △‘더 나빠졌다’(30.6%)와 △‘변함없다’(37.2%), 내과 질환의 경우에는 △‘더 나빠졌다’ (13.6%)와 △‘변함없다’(30.6%), 안과질환의 경우에는 △‘더 나빠졌다’(17.0%)와 △‘변함없다’(29.7%)고 답한 응답자가 다수를 차지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수돗물 사태 정상화는 영종 주민 대부분이 체감하지 못하고 있으며 불안과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동아 2019년 7월호

정보라 기자 purple7@donga.com
목록 닫기

영종도 수돗물, 아직도 냄새 심하다

댓글 창 닫기

2019/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