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박상희의 미술과 마음 이야기

피카소 아비뇽의 처녀들·게르니카

  • 박상희 | 샤론정신건강연구소 소장

피카소 아비뇽의 처녀들·게르니카

1/2
피카소 아비뇽의 처녀들·게르니카

‘아비뇽의 처녀들’ [뉴욕현대미술관]

대중적으로 매우 유명하지만 개인에게는 그다지 큰 감동을 주지 못하는 예술가들이 있습니다. 제게는 괴테가 그렇습니다. 괴테의 ‘파우스트’가 고전 중의 고전이라지만 제게는 큰 감흥이 없었습니다. 책으로 읽는 드라마라는 형식이 제겐 낯설고 솔직하게 말하면 그 내용 또한 지루했습니다. 아직 제 공부가 부족한 탓일까요? 아니면 감수성의 코드가 맞지 않는 것일까요. 저도 쉰 살을 넘으면 ‘파우스트’가 전하는 사람과 세상에 대한 지혜를 터득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화가들의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비록 이름이 잘 알려지지 않았다 하더라도 깊은 감동을 안겨주는 화가가 있는 반면, 널리 알려져 있더라도 별다른 감흥을 주지 않는 화가도 있습니다. 저는 아무래도 예술가를 평할 때 유명함이나 영향력보다 제 마음을 얼마나 움직일 수 있는지에 초점을 두고 있습니다.



내 마음 움직이지 못했던 피카소

이 기획에서 다룬 엘 그레코와 카라바조는 제게 상반된 감정을 안겨준 화가들입니다. 두 사람은 모두 서양 회화를 대표하는 거장들입니다. 활동한 시기도 매너리즘과 바로크 시대이니 엇비슷합니다. 하지만 제가 두 화가로부터 받은 느낌은 달랐습니다. 엘 그레코의 경우 아름다움과 성스러움이 결합된 풍성한 감동을 안겨준 반면, 카라바조의 경우는 천재성이 드러나는 구도와 명암에도 불구하고 제 마음을 움직이지 못했습니다.

아마도 그 까닭은 기독교 신앙인으로서의 제 삶의 태도에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엘 그레코의 성화에 담긴 신실한 믿음이 제 마음에 자연스럽게 감정이입(感情移入)됐다면, 카라바조의 성화는 현란한 기교가 가득한 불편한 그림으로 느껴지곤 했습니다. 이렇듯 개인에 따라서 예술적 취향은 다양한 차이를 갖는 것으로 보입니다.

화가들 가운데 괴테와 비슷한 느낌을 안겨주는 이는 파블로 피카소(Pablo Picasso·1881~1973)입니다. 피카소는 지난 20세기에 활동한 화가의 대명사입니다. 그 어떤 화가도 피카소만큼 유명하지 않습니다. 앤디 워홀이 피카소에 비길 만하지만, 그는 피카소처럼 정통 화가의 길을 걸은 이는 아니었습니다.

조르주 브라크와 함께 입체주의 회화를 이끈 피카소는 30대에 이미 세계적 거장으로 꼽혔습니다. 이렇게 위대한 그의 작품들이 왜 제겐 감동을 주지 못했을까요. 곰곰이 생각해보니 그가 너무 유명하고 그의 작품이 너무 자주 보인다는 게 이유인 것 같습니다. 여기에 더해 그의 그림이 해석하기 어려웠기 때문인 듯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그의 화려했던 일생을 고려하지 않고 순수하게 그의 작품만을 곰곰이 살펴보았습니다. 흥미롭게도 새로운 것들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기이하고 특이한 실험적 작품들로만 보이던 그의 그림들이 현실과 사회에 대한 날카로운 비판 정신을 담고 있다는 것을 발견하게 됐습니다.



새로운 기법과 메시지

피카소는 스페인 출신의 화가입니다. 서유럽의 변방인 스페인은 서양 회화사에서 뛰어난 솜씨를 보여준 화가들인 벨라스케스와 고야의 나라이기도 합니다. 경제적으로 비록 뒤처졌을지 몰라도 매너리즘의 엘 그레코에서 바로크의 벨라스케스로, 그리고 낭만주의의 고야로 이어진 스페인 회화는 렘브란트와 고흐로 대표되는 네덜란드 회화 못지않게 서양 회화사에서 중요한 흐름을 이뤄왔습니다. 이러한 전통 아래 피카소라는 대가가 나올 수 있었던 것이지요.

피카소의 작품들을 보면 그는 19세기에 활동한 여느 화가들과는 확연히 구분되는 20세기적 개성을 보여줍니다. 대상을 아름답게 재현하는 게 아니라 새로운 기법을 창안하고 그에 입각해 새로운 메시지를 안겨주는 게 그의 회화입니다. 입체주의의 대표작으로 꼽히는 ‘아비뇽의 처녀들(The Young Ladies of Avignon·1907)’은 이러한 그의 회화 특성을 잘 보여주는 작품입니다.

젊은 시절에 피카소는 새로운 회화 양식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그는 르네상스에서 인상주의에 이르는 방식, 즉 대상을 재현하는 전통적 회화의 방법에 불만을 품었습니다.

‘아비뇽의 처녀들’에서 먼저 주목할 것은 그 시점(視點)이 하나가 아니라 여러 개라는 점입니다. 여러 시점에서 바라본 인물들은 입체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을 뿐만 아니라 오른쪽에 있는 두 여성의 얼굴은 색도, 모양도 왜곡돼 있습니다. 원근법도 고려하지 않은 피카소 특유의 화법이 잘 드러나는 작품입니다.

현재의 시점에서 보면 ‘아비뇽의 처녀들’은 그렇게 놀랄 만한 작품이 아닐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20세기 이 작품이 공개됐을 때 화가들과 대중은 큰 충격을 받았다고 합니다. 피카소가 전통 회화의 원칙을 무시한 채 매우 혁신적인 화풍을 선보였기 때문이지요. 도발적인 포즈로 감상자를 응시하는 캔버스 속 인물들은 전통적인 아름다움이 아닌 유쾌하지 않은 불편함을 안겨주었습니다.

피카소와 함께 입체주의를 주도한 브라크도 이 작품에 대해 불만을 터뜨렸다고 합니다. 대중에게 편안함보다는 불편함을 자각시키는 게 모더니즘 예술의 본령이지만, 이러한 모더니즘이 충분히 수용되기에는 다소 이른 시기였던 것으로 보입니다. 피카소는 1907년 이 작품이 처음 전시된 이후 10년이 지나서야 대중에게 다시 공개했다고 합니다.


1/2
박상희 | 샤론정신건강연구소 소장
목록 닫기

피카소 아비뇽의 처녀들·게르니카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