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저성장 시대 살아가기

일자리 나누기와 연대임금

獨 고생산성, 저실업률 비결

  • 김용기 | 아주대 경영학과 교수 seriykim@ajou.ac.kr

일자리 나누기와 연대임금

1/3
  • ● 2016년 통독 이후 최저실업률 4.3%
  • ● 정규·비정규직 임금 차이 없어
  • ● 특유의 근면함과 효율적인 작업환경
  • ● 한국인 독일인보다 1.5배 더 일해
일자리 나누기와 연대임금

저성장 고실업 시대 각국이 독일을 주목하고 있다. 사진은 독일 강소기업 리탈 내부. [동아일보]

저성장과 고실업 시대를 맞아 각국이 독일을 주목하고 있다. 독일은 제조업 중심 국가로 높은 생산성을 기록하면서도 낮은 실업률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고 있다. 2016년 독일의 실업률은 4.3%로 1990년 통독 이래 최저 수준이다. 이에 따라 독일의 기업문화, 노동시장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한국은 제조업 중심 국가이긴 하지만 독일과 달리 ‘고용 없는 성장’에 신음하고 있다. 성장에도 불구하고 이전에 비해 국내총생산(GDP) 1%포인트 증가 시 고용창출력이 현저하게 낮아지고 있다. 게다가 2016년에 15조 원이 넘는 일자리 예산이 투입됐음에도 질 낮은 단기 일자리 중심으로 고용률이 다소 상승한 정도에 그쳤다. 박근혜 정부 내내 실업률은 꾸준히 상승했다.



시간당 평균 소득 한국의 2배

독일의 기업문화, 노동시장의 특징을 잘 표현하는 것은 근무시간이다. 독일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최단시간 근로를 자랑한다. OECD의 2016년 ‘더 나은 삶 지수(Better Life Index)’에 따르면 독일 근로자는 평균 1371시간을 일한다(2014년 기준). 한국의 2124시간에 비하면 1년에 753시간을 덜 일하는 것이다. 하지만 시간당 평균 소득은 한국의 2배가 넘는다. 주당 40시간 근무로 환산할 때 독일인은 한국인보다 1년에 4개월이나 덜 일하는 것이고 주당 35시간 근무로 계산하면 5개월을 덜 일한다.

독일이 원래 근무시간이 가장 짧았던 나라는 아니다. 1990년만 하더라도 덴마크·노르웨이·네덜란드 등이 모두 1인당 연 1500시간 이내의 근로시간을 기록해서 최단시간 근로 국가였다. 독일의 당시 근로시간은 연 1600시간 수준이었다. 하지만 독일은 최근까지 지속적으로 근로시간을 단축했다.

근로시간이 단축되려면 그만큼 시간당 생산성이 높아야 하며,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임금손실(노동자 측)과 추가 고용에 따른 비용부담(사용자 측)이란 부정적 효과를 조절할 수 있는 노사 간 합의나 이를 도울 수 있는 노동시장 제도가 필요하다.

독일은 주당 35시간 근로가 정착돼 있을 뿐 아니라 유급 연차휴가도 연평균 30일에 달한다. 매년 공휴일을 포함하면 40일간의 휴가를 즐길 수 있다. 매년 1개월 이상의 안식월을 향유하는 셈이다. 대·중소기업 간, 정규·비정규직 간(전일제와 시간제 간) 임금격차도 거의 없다.

2013년 8월 영국 공영방송 BBC는 ‘독일 사람 되어보기(Make Me a German)’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를 방영했다. 산업혁명을 처음 시작한 나라지만 이제는 자국 제조업의 쇠퇴를 경험하고 있는 영국이, 후발공업국에서 올라섰지만 여전히 제조업 최강국의 지위를 유지하는 독일의 비결을 찾고자 하는 게 이 다큐의 기획 의도였다. 당시 영국 총리이던 데이비드 캐머런조차 독일인 특유의 근면함과 효율적인 작업환경을 본받아야 한다고 말하던 때였다. BBC 기자인 저스틴 로렛과 그의 부인이자 작가인 비 로렛이 직접 자녀를 데리고 독일에서 단기 체류하면서 독일 기업과 사회를 경험하는 과정이 담겨 있다. 이 다큐는 현재 유튜브에 올라와 있어 언제든지 시청이 가능하다. 1시간 분량이다.

다큐의 무대는 독일의 바이에른 주 뉘른베르크다. 이곳에서 1934년 나치(국가사회주의독일노동자당)의 제6차 전당대회가 열린 바 있다. 공산주의자와 반동주의자를 처단한다는 명분으로 민주주의를 압살하고 인종청소를 단행한 나치는 1933년 집권해 1945년까지 12년간 권력을 유지했다. 영화나 다큐에 종종 등장하는, 나치가 만든 선전 영상을 보면 제6차 전당대회의 정경이 생생히 기록돼 있다. 전당대회 마지막 날인 1934년 9월 14일 나치 부총통 루돌프 헤스가 단상에 올라 “당은 곧 히틀러다. 독일은 히틀러다”라고 주창하며 총통 히틀러에 대한 만세삼창을 끌어내는 장면은 매우 선동적이다.



독일 사람 되어보기

아무튼 나치의 고장 뉘른베르크는 지멘스, 아디다스, 퓨마 그리고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연필회사인 파버 카스텔(Faber Castell)의 고장이기도 하다. 독일의 주거비용은 파격적으로 저렴하다. 월세 비용이 영국에 비해 3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또한 절반 이상의 독일인은 월세 형태의 임대주택에 거주한다. 한번 집을 빌리면 대부분 10∼20년씩 안정적인 거주를 보장받는다. 영국의 경우 많은 사람이 집을 소유하기 위해 조바심을 갖고 주택 보유를 통해 가계 재산을 증식하려 하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월세로 안정적 주거를 누릴 수 있는 독일인은 주택 소유를 위해 짊어져야 할 빚이 덜한 탓에 가계부채 규모도 영국인의 절반에 불과하다.

독일인 중 가장 흔한 남성 이름은 토마스 뮬러(Müller)다. 평균적 독일남성인 뮬러는 6시 23분에 기상해, 7시 49분이면 직장에 도착한다. 8시부터 일과를 시작해 4시에 퇴근한다. 출근 차량은 독일산이다. 런던을 포함한 유럽 대부분의 도시에서 다양한 국가의 차량이 섞여 운행되고 있지만 독일에선 3분의 2가 독일산이다. 독일 직장인의 3분의 2는 미텔슈탄트(Mittelstand, 중견·중소기업)로 출근한다. 미텔슈탄트의 상당수는 이른바 ‘히든챔피언’이다. 아주 좁고 특정한 시장을 겨냥하지만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함으로써 충분한 수요를 확보하는 전략을 취한다. 저스틴 로렛이 일하게 된 파버카스텔의 사장은 창업주의 자손이다. 사장은 연필이라는 특별하지 않은 이 시장을 지속적으로 공략하는 전략이 향후에도 계속 성공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 자신한다.   

다큐에서 읽히는 독일 기업문화의 두드러진 특징은 “근무시간은 근무시간이다.” 페이스북에 접속해 댓글을 달거나 ‘좋아요’를 클릭한다거나, 다른 동료들과 직장 내 가십을 얘기하는 일은 용납되지 않는다. 그런 행위가 발각될 때 상사에게 혼나는 것이 두려운 것이 아니라, 주변 동료들이 용납하지 않는다.


1/3
김용기 | 아주대 경영학과 교수 seriykim@ajou.ac.kr
목록 닫기

일자리 나누기와 연대임금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