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신동아-서식지외보전기관협회 | 멸종위기종 ‘우리가 지켜줄게’

사람이 만들고 자연이 완성한 비밀정원

경기 포천 평강식물원

  • 김현미 기자 | hmzip@donga.com

사람이 만들고 자연이 완성한 비밀정원

1/3
사람이 만들고 자연이 완성한 비밀정원

[사진제공 · 평강식물원]

4월 말 화려했던 벚꽃도, 고고했던 목련도, 지천이던 개나리, 진달래도 이듬해를 기약하고 물러갈 즈음 아래쪽에서부터 철쭉 축제 소식이 들려온다. 그러나 게으른 벚꽃이 성급히 돋아난 초록 잎사귀 사이로 얼굴을 내밀며 배시시 웃고 있는 곳이 있다. 한라산 중턱에서 보았던 키 작은 털진달래도 바위 틈에서 활짝 웃으며 관람객을 맞는다.

경기도 포천시 영북면 산정리 우물목길 203번지 평강식물원. 겨울이 긴 만큼 평강의 봄은 느지막이 찾아온다. 북위 38도, 위도상 국내 최북단에 위치한 평강식물원의 ‘지각 개화’가 반가운 이들도 있다. 이즈음 이래저래 일상에 쫓겨 꽃구경을 놓친 이들의 발걸음이 이어진다.

1999년 조성을 시작해 2006년 5월 문을 평강식물원은 59만5542㎡(18만여 평)의 부지 위에 암석원, 고층습지(멸종위기식물생태보존원), 고산습원, 습지원, 들꽃동산, 만병초원, 연못정원, 이끼원, 자생식물원, 고사리원, 화이트가든, 잔디광장, 자연식생보존지역, 약용식물원, 멸종위기식물 전시가든 등 12가지 생태정원과 3가지 스토리가든이 조성돼 있다. 특히 국내 최초로 조성한 고산식물 전시장인 암석원과 습지 생태를 복원한 습지원은 국립기관들도 벤치마킹을 할 만큼 명소다. 또 보유한 8000여 종의 식물 가운데 멸종위기종인 노랑만병초, 조름나물, 개병풍, 단양쑥부쟁이, 가시오갈피나무, 독미나리의 서식지외보전기관으로 지정돼 있다.

이런 이유로 평강식물원이 학계와 관련 업계로부터 ‘제대로 된 식물원’이라는 평가를 받는 데 이의를 제기할 사람은 없다.

하지만 평강식물원은 지난 5년 새 큰 위기를 맞았다. 봄만 되면 화려한 외국 원예종 꽃을 대량으로 식재해 관람객을 유혹하는 여느 ‘가든’들과 달리, 평강식물원은 주변 산림자원과 환경을 최대한 유지하면서 자연친화적으로 조성된 만큼 언뜻 보면 동네 뒷산에 온 듯 소박하다. 하지만 찬찬히 뜯어보면 아무렇지도 않게 놓인 돌멩이 하나에도 ‘이유’가 있다. 그만큼 사람 손을 필요로 한다는 뜻이다. 손은 많이 가는데 관람객은 늘지 않고, 경영난을 겪으면서 관리가 소홀해지자 관람객은 더욱 줄어드는 악순환을 거듭하다 결국 지난해 말 주인이 바뀌었다.

흙 속에 묻힌 진주

부산을 기반으로 부동산 투자와 개발을 해온 아버지의 뒤를 이어 평강식물원을 인수한 권현규(37) 대표가 경영을 맡고, 자칭 ‘철학을 전공한 농부’ 김기현(43) 원장이 식물원 정상화를 진두지휘하고 있다. 권 대표는 ‘경기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식물원을 창업하신 분의 숭고한 뜻을 계승하고 유지해 경기북부 지역의 관광 중심이 되는 최고의 식물원으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김 원장은 “평강은 흙 속에 묻혀 있는 진주 같은 식물원”이라면서 “올해 첫 행사인 ‘고산식물 전시회’(4월 22일~5월 14일)를 홍보하러 인근 지역 식당 등을 찾아갔다가 절반가량이 평강을 모른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개원한 지 11년이 지났는데도 포천 안에서조차 식물원을 모른다는 것은 홍보가 전혀 안 됐다는 말이나 마찬가지다. 식물원이 8만 평이라면 주변 유휴지가 10만 평이다. 기존 식물원은 최대한 보존하고 나머지 공간을 활용해 식물원을 찾는 사람들이 더 오래 머물게 하는 힐링의 장소로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그 계획 안에는 생태체험학습장, 캠핑장 조성과 리조트 사업도 포함돼 있다.

1/3
김현미 기자 | hmzip@donga.com
목록 닫기

사람이 만들고 자연이 완성한 비밀정원

댓글 창 닫기

2017/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