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한형선의 ‘우리 집 푸드 닥터’

갯벌음식, 해조류, 콩으로 도와줘야

腸 점막, 미생물은 면역력 원천

  • 한형선|약사 hanyaksa@naver.com

갯벌음식, 해조류, 콩으로 도와줘야

1/3
갯벌음식, 해조류, 콩으로 도와줘야
문은 들어오고 나가는 곳이며, 안과 밖을 구분 짓는 통로의 핵심이다. 무엇이 들어오고 무엇이 나가느냐에 따라 안과 밖의 환경이나 내용이 결정된다. 그래서 문은 잘 관리되고 지켜져야 하는 중요한 포인트가 된다.

인체도 마찬가지다. 피부나 호흡기, 소화기 등을 통해 우리 몸은 외부 물질들과 끊임없이 접촉한다. 문을 적절하게 열고 닫아야 외부로부터 영양을 받아들이기도 하고 우리 몸을 보호할 수 있다. 이런 여닫는 작업은 우리 몸 안의 세포 단위에서도 벌어진다. 우리 몸은 수많은 문이 열리고 닫히면서, 외부와 소통하고 유기적인 생명체로 살아가고 있는 것이다.

음식물이 들어오는 통로

입에서 항문까지 하나로 길게 이어진 관과 같은 소화기관은 외부 음식물을 통해 우리 몸의 에너지가 되는 영양을 들여오는 중요한 통로다. 그 관의 내부에는 뮤신이라는 끈적끈적한 점액으로 덮여 있는 점막이 있는데, 이 점막에서 많은 병사(면역 세포)들이 활동하며 외부와의 출입을 엄격히 관리한다.

이 중에서도 소장은 위에서 소화된 음식물로부터 필요한 영양분을 우리 몸 내부로 흡수하는 가장 중요한 통로다. 그래서 병사들(면역세포)이 가장 많이 지키고 있으며, 점막 또한 가장 발달한 곳이 이 ‘장의 관문’인 것이다.

이처럼 막중한 기능을 수행하는 점막이 망가져 구멍이 뚫린다면 어떻게 될까. 항생제 등 화학약물과 방부제 등 첨가물이 들어 있는 음식, 술, 커피, 유해균이 내뿜는 독소, 스트레스 등이 우리 장 점막을 파괴하고 훼손하는 원인으로 꼽힌다.

특히 우리가 자주 먹는 빵이나 국수 등에 있는 글루텐 단백질의 일종인 글리아딘(gliadin)은 소장 내벽을 손상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장 점막이 상처를 받고 훼손된다면 더부룩함을 느끼고, 가스가 찬다. 복통뿐 아니라 피로감, 구강궤양, 두통, 관절 류머티즘, 신경염, 암 등 다양한 증상과 난치성질환으로 나타난다. 장 점막 손상으로 심한 아토피, 알레르기 증상뿐 아니라 류머티즘등 만성질환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을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다.

그렇다면 관문을 지키는 면역세포를 도와주는 음식은 뭘까. 우선 바지락, 홍합, 낙지 등 갯벌음식과 해조류를 비롯해 콩류, 렌틸, 감자, 녹두, 메밀, 수수 등은 장 점막을 건강하게 하는 데 도움이 된다.

가정에서 쉽게 장 점막을 회복시키는 방법으로는 콩을 다시마 우린 물로 끓여 믹서로 갈고 체에 걸러서 만든 콩물(두유)에 생감자 1개를 강판에 갈아 보자기로 짜서 만든 생감자즙을 섞어서 만든 생감자콩물을 아침에 한 잔씩 꾸준히 먹는 것이다(콩을 끓일 때 기호에 따라 사과 또는 바나나를 조금씩 넣고 끓이면 맛과 효과가 더 좋다).

또한 장 점막 위에는 우리 인체를 구성하는 중요한 구성원 중 하나인 미생물 균총이 자리 잡고 있다. 이 미생물들은 장 관문을 관리하고 통제하는 사령부 격인 장 점막에 있는 신경·면역 세포들과 깊은 유대 관계를 형성하며 살아가고 있다. 이러한 유익한 미생물들은 장 점막을 파괴하는 유해균을 억제하면서 인체가 필요로 하는 각종 물질을 생산하고 영양 물질 흡수를 돕는다.

최근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장 내 미생물 균총이 균형을 잃거나 파괴되면 대장질환뿐만 아니라 알레르기, 암, 치매, 자가면역 질환 등을 일으킨다. 심지어는 비만도 이러한 미생물의 활동과 관련이 있다는 연구 보고가 있다. 여기서는 일단 장 점막에서 활동하는 여러 면역 세포와 미생물들이 우리 건강의 최전선에서 서로 대화하고 힘을 합하면서 관문을 지키고 있다는 점을 기억해두자.

1/3
한형선|약사 hanyaksa@naver.com
목록 닫기

갯벌음식, 해조류, 콩으로 도와줘야

댓글 창 닫기

2017/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