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어른들을 위한 리뷰

고래의 전설

중국 애니 ‘나의 붉은 고래’, 일본 애니 ‘괴물의 아이’ 그리고 ‘모비 딕’

  • 권재현 기자 | confetti@donga.com

고래의 전설

1/3
고래의 전설

석정현 작가의 ‘세월호 고래’[동아DB]


고래의 전설

‘괴물의 아이’[동아DB]



고래의 전설

‘나의 붉은 고래’[사진제공·영화사 빅]


하늘을 나는 고래. 국내에선 지난해 아웃도어의류업체인 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 TV광고로 대중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그러다 촛불시위 때 세월호 아이들을 업고 촛불의 바다를 건너는 일러스트레이션을 통해 더욱 강렬한 이미지로 각인됐다.

하늘을 나는, 그것도 떼 지어 나는 고래 이미지를 전면에 내세운 중국 애니메이션이 소개됐다. 6월 15일 개봉한 ‘나의 붉은 고래’다. 량쉬안(梁旋)과 장춘(張春). 두 신예 중국감독이 12년에 걸쳐 제작한 이 대작은 지난해 중국에서 개봉해 940억 원의 흥행수익을 올렸다. 물론 그걸 단순히 중국만의 역량으론 볼 수 없다. 이 작품에는 일본 애니메이션의 덴노(天皇)로 불리는 미야자키 하야오(宮崎駿)의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과 ‘천공의 섬 라푸타’ 등에서 차용한 장면을 여럿 만날 수 있다. 음악은 제2의 미야자키 하야오로 불리는 호소다 마모루(細田守) 감독의 데뷔작 ‘시간을 달리는 소년’의 음악감독 요시다 기요시(吉田潔)가 맡았다. 미국에서 방영된 TV 애니메이션 ‘코라의 전설’을 제작한 한국 스튜디오 ‘미르’도 제작에 참여했다.

그럼에도 이 작품을 중국 애니메이션이라 하는 이유는 그 핵심 모티프가 중국 고전 ‘장자’ 소요유 편의 첫머리를 장식하는 거대한 새 붕(鵬)의 전설이라는 데 있다. 장자가 ‘구라꾼’이 많기로 유명한 중국에서 ‘구라의 지존’으로 꼽히는 이유도 거기서 연유한다.
 
세계 도처에는 엄청나게 큰 새에 대한 전설이 많다. 그리스신화 속 그리핀, 남미의 콘도르, 인도의 가루다(금시조) 등등. 하지만 크기에서 붕에 필적할 새는 없다. 몸통의 길이가 수천 리(1000리는 400km)에 이르고 날갯짓 한 번에 파도가 한반도 크기인 3000리나 솟구친다. 뭐 이 정도면 거의 우주새라 할 만하다.

그런데 붕은 원래 북명(北冥)이라는 북쪽 바다에 사는 곤(鯤)이라는 물고기다. 역시 길이가 수천 리 되는 큰 물고기인데 이 물고기가 새로 변신해 붕이 되면 남명(南冥·조선시대 선비 조식의 호 남명은 여기서 따온 것)으로 불리는 남쪽 하늘로 날아간다 하였다.
‘나의 붉은 고래’는 붕의 전설에서 언급된 다음 단락에 주목했음이 틀림없다. ‘푸르른 하늘빛은 하늘의 본래 빛깔일까? 아득하게 멀어서 끝이 없어 그런 것은 아닐까. 그곳에서 아래를 내려다보아도 또한 이와 같지 않을까.’

1/3
권재현 기자 | confetti@donga.com
목록 닫기

고래의 전설

댓글 창 닫기

2017/08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